roccoco
philharmonic(roccoco)
한국 블로거

Blog Open 02.13.2013

전체     132281
오늘방문     32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드뷔시 - 교향적 스케치 '바다'
05/28/2018 14:37
조회  459   |  추천   2   |  스크랩   0
IP 211.xx.xx.174

Debussy  La Mer,  L. 109
드뷔시 -  바다



Composer : Claude Debussy Conductor : Herbert von Karajan Orchestra : Berliner Philharmoniker Audio CD : February 1, 1993 Label : Deutsche Grammophon

전곡 이어듣기

I. From Dawn till Noon on the Sea (08 : 56) 조용한 새벽의 수평선으로부터 해가 떠올라 수면 위를 붉게 물들이는 정오까지의 움직임을 나타내고 있다. 바다의 미묘한 변화를 각 악기의 교차와 각 주제의 생성과 순환으로 묘사되고 있으며, 특히 코다의 첫머리의 금관은 빛의 반짝임을 나타낸다.

II. Play of the Waves (06 : 53) 드뷔시의 분열적이고 유동적인 기법이 가장 극대화된 악장이다. 8마디 도입 후의 잉글리시 호른의 동기는 오보에로 옮겨지며 지속적으로 나타나게 되는 모습은 파도가 물보라를 뿜어내는 모습을 상징화한 것이다. 2악장에는 자발적인 생성과 소멸, 빛과 어둠이 교차되는 순간이 생생히 담겨 있다.

III. Dialogue of the Wind & the Sea (08 : 09) 일견 폭풍우 장면을 상기하는 위압적인 주제가 등장하지만, 이 악장의 중요한 의미는 어두움과 밝음의 대비를 통한 이원성의 제시에 있다. 대조적인 두 힘은 배열되거나 합쳐지지 않고 그대로 혼돈되어 움직이고 있다.

19세기 말의 유럽은 격변의 시기였다. 과학기술의 발전으로 변화가 급격하게 이행되는 시기였으며, 기술과 산업이 비약적으로 발전해 도시문명과 개개인의 생활방식을 바꿔놓기 시작했다. 그 변화는 정치, 문화, 과학 등 전 분야에 걸쳐 새로운 스타일을 만들어내기 시작했으며, 예술 영역에 있어서도 마찬가지였다. 창의적인 일련의 움직임은 문학 영역에서는 상징주의 예술 운동으로, 미술 영역에서는 인상주의 회화의 태동으로 나타나기 시작했으며, 당연히 음악에 있어서도 예외는 아니었다. 특히 리하르트 바그너(Richard Wagner 1813 - 1883)를 필두로 한 기존의 음악 어법인 후기 낭만주의적 표현수단은 점차로 복잡해지기 시작했다. 비기능적인 화성이 도입되면서 음악의 조성적 안정성이 위협받았다. 결국 바그너가 확대시킨 반음계주의로 인해 기존까지 지켜져 오던 서양음악의 핵심인 "고전적 조성" 은 붕괴되기 시작했고, 이를 새롭게 활용하고 새로운 의미를 표현키 위한 독창적인 음악 어법이 나타나기 시작한다. 인상주의 음악은 종래의 장조, 단조와는 다른 교회선법, 5음음계 등과 함께 반음계적 화음을 적극적으로 사용해 새로운 음악의 뉘앙스를 만들어냈다. 낭만주의 음악에서 자주 나타나는 환상과 공상을 제거하고, 사물의 본질을 정확하게 보려는 움직임, 그것이 바로 사실주의 음악의 본질 이었다. 객관적 대상에 대한 주관적 인상을 표현한다는 점이 바로 사실주의 예술 노선과의 분명한 차이점이었다. 드뷔시는 바로 이 새로운 음악을 확립한 대표적 작곡가이다. 인상주의 음악은 낭만주의 음악에 대한 반발에서 나타나게 되었다. 드뷔시 역시 학창시절에 당시 팽배했던 바그너의 음악에 심취해 있었지만, 이후 관현악과 성악이 끊임없이 전개되고 음악과 시가 강제적으로 설명을 거듭하는 그의 음악에 중압감을 느끼게 된다. 이러한 시도에 대한 반향으로 다분히 독일적이고 표제음악적인 바그너 음악과는 다른, 순수음악적이고 프랑스적 음악인 인상주의 음악을 만들어내게 된다. 드뷔시의 음악은 마치 세포가 분열하는 것과 같은, 형태적 방식(formulations morphologiques)이라는 창의적 표현방식을 색채적 관현악법을 통해 구사하고 있다. 형태적 방식의 특징은 특정한 선율이 곡의 근본이 되지 않으며, 순간적으로 유동하는 인상이 음악의 기본을 이룬다는 것이다. 드뷔시는 구름, 바람, 냄새와 같은 움직이는 대상의 순간적 인상을 음악에 담으려 했고, 선율의 움직임이나 운동성보다 음색의 미묘한 변화를 음악을 통해 그려내고자 했다. 드뷔시가 의도했던 음악적 특징은 다음과 같은 그의 언급을 통해 잘 알 수 있다. "다른 예술에 비해 음악은 자유에 더 많은 중요성을 부여하는데 나는 이 자유를 원한다. 이 자유는 자연의 일정한 법칙에 통제 받기보다 자연과 상상 사이의 미묘한 상호작용 속에서 활동한다" 드뷔시의 관현악 작품 "바다" 는 그의 창작 연대를 총 5개의 기간, 즉 습작기, 형성기, 확립기, 원숙기, 종합기로 나누어 볼 때, 4기인 원숙기에 작곡된 작품이다. 당시 오페라 "펠레아스와 멜리장드(Pelleas et Melisande)" 이후 별다른 걸작이 없던 드뷔시에게 어려웠던 시기를 이겨낼 수 있도록 해준 작품이 "바다" 였다. 드뷔시는 이 곡을 1903년 8월 그의 첫 번째 아내였던 로잘리 텍시에(Rosalie Texier, 1873 - 1932)의 친정인 파리 동남쪽의 샬롱쉬르손(Chalon-sur-Saone)에서 쓰기 시작했다. 작품 창작 과정 중 한 가지 재미있는 사실이 있다. 1904년 드뷔시는 아내 릴리(로잘리 텍시에)를 버리고 당시 부유한 은행원의 부인이었던 엠마 바르다크(Emma Bardac, 1862 - 1934)와 노르망디 해안의 저지 섬(Bailliage de Jersey)으로 도피하는 일이 있었다. 결국 1905년 이 작품이 완성될 때는 아내가 바뀌어 있었다. 당시 이 사건은 매우 큰 사회적 물의를 빚었는데 릴리는 이로 인해 자살 소동까지 벌였으며, 이 이야기가 소설로 까지 제작될 정도였다. 엠마와 드뷔시의 결혼은 1908년에 가서야 겨우 인정을 받았다. "바다" 는 드뷔시가 담아내고자 했던 유동적 대상의 결정체였다. 시시각각 변하는 바다의 모습은 그 움직임을 음악 속에 고정하려 했던 드뷔시의 의도와 잘 맞아 떨어졌다. 예를 들어 파도와 물보라, 바람에 의해 움직이는 바다는 별다른 주제 없이 스스로 진화 해가는 드뷔시의 음악을 표현하기에 적합한 소재다. 드뷔시는 3악장으로 나누어 작곡하려한 자신의 착상을 지휘자 앙드레 메사제(Andre-Charles-Prosper Messager, 1853 - 1929)에게 직접 적어 서신으로 보낸다. "상기네르 섬들의 아름다운 바다, 파도의 유희, 바람이 바다를 춤추게 하네" 또한, 유동하는 관현악에 대한 드뷔시의 사고는 출판업자 자크 뒤랑(Jacques Durand, 1830 - 1909)에게 보낸 다음의 내용에 잘 나타나 있다. "이 음악은 비물질적이며 따라서 4개의 발로 걷는 건장한 교향곡처럼 취급할 수 없는 특수한 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난 음악은 그 본질상 엄격하고 전통적인 형식속에 들어가서 흘러가는 것은 아니라고 믿고 있습니다. 음악은 색과 리듬을 가진 시간으로 되어있습니다 ... " 이 작품은 1904년 뒤랑사에서 출판되었으며, 출판업자 자크 뒤랑에게 헌정되었다. 초연은 작품이 완성된지 약 7개월 만인 1905년 10월 15일 슈비야르(Paul Alexandre Camille Chevillard, 1859 - 1923) 지휘 라무뢰 관현악단(Lamoureux Orchestra)에 의해 연주되었다. ☆ 추천음반 카라얀 (Herbert von Karajan)의 연주(DG)는 올림활과 내림활이 구분되지 않을 정도로 끈적한 레가토를 선보인다. 독주악기의 등장은 돌출되지 않고 마치 아지랑이처럼 피어오르는 신비함으로 무장된 연주이다. 첼리비다케(Sergiu Celibidache) (EMI)는 분열되고 움직이는 바다의 인상을 침착한 시선으로 세공하듯 묘사하고 있다. 불레즈(Pierre Boulez) (DG)의 연주는 다소 성마른 감은 있지만, 곡의 구조를 명징하게 드러내며 스스로 발전되는 각 주제의 움직임을 명확히 포착한다. 얀손스(Mariss Jansons) (RCO)의 연주는 옅게 부여된 외곽선을 선명하게 드러내고 장대한 형식미와 관능미를 균형적으로 드러내고 있다.








이 블로그의 인기글

드뷔시 - 교향적 스케치 '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