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ovadis
순시공(quovadis)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1.27.2010

전체     27323
오늘방문     5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3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달력
 
풀/김수영
10/10/2018 18:00
조회  135   |  추천   0   |  스크랩   0
IP 23.xx.xx.2

 

 

/ 김수영

 

 

 

풀이 눕는다

비를 몰아오는 동풍에 나부껴

풀은 눕고

드디어 울었다

날이 흐려서 울다가

다시 누웠다

 

 

 

풀이 눕는다

바람보다도 빨리 눕는다

바람보다도 빨리 울고

바람보다 먼저 일어난다

 

 

 

날이 흐리고 풀이 눕는다

발목까지

발밑까지 눕는다

바람보다 늦게 누워도

바람보다 먼저 일어나고

바람보다 늦게 울어도

바람보다 먼저 웃는다

날이 흐리고 풀뿌리가 눕는다

 

 

 

*1968

 

 

 

 

 

 

[詩감상: 문태준,시인]

 

 

 

 

 

 

풀은 세상에서 제일로 흔하다. 풀은 자꾸자꾸 돋는다.

비를 만나면 비를 받고 눈보라가 치면 눈보라를 받는다.

계절에는 푸르고 무성하지만, 계절에는 늙고 병든 어머니처럼 야위어서 마른 빛깔 일색이다.

그러나 곤란 속에서도 풀은 비명이 없다. 풀은 바깥에서 오는 것들을 긍정한다.

풀은 낮은 곳에서 유독 겸손하다.

풀은 둥글게 휘고 둥글게 일어선다. 꺾임이 없는 ‘둥근 곡선’의 자세가 풀의 미덕이다.

느리지만 처음 있던 곳으로 되돌리는 불굴의 힘을 풀은 갖고 있다.

풀은 이변을 꿈꾸지 않는다.

몸이 무너지면 무너진 자리에서 스스로 몸을 일으켜 세운다.

풀은 솔직한 육필이다.

풀은 ‘발밑까지’ 누워도 발밑에서 일어선다.

바닥까지 내려가 보았으므로 풀은 이제 벼랑을 모른다.

새날이 왔다.

새날을 받고도 많은 사람들의 마음은 어제에 있다.

어제의 슬픔과 어제의 이별과 어제의 질병과 어제의 두려움 속에 있다.

그러나 어제의 곤란은 어제의 곤란으로 끝나야 한다. 열등은 어제의 열등으로 끝나야 한다.

우리는 우리 스스로의 내심에 모든 것을 갖추고 있다.

이것을 아는 사람은 명의 적이 와도 무서움이 없으며 물러섬이 없을 것이다.

자존(自尊) 자립(自立) 에너지가 우리의 자성(自性)이다.

나아지고 있다는 믿음,

일어서고 있다는 믿음,

넓고 세상으로 향해 가고 있다는 믿음,

당신을 사랑하게 되리라는 믿음,

우리는 다짐으로 새날을 살아야 한다.

눈사태를 뚫고 산정(山頂) 찾아가는 산악인처럼.

?타계한 해에 발표된 ‘풀’은 김수영(1921~1968) 마지막 작품이고,

우리 시대 100명의 시인들을 대상으로 설문에서 가장 많은 추천을 받은 시이기도 하다.

올해로 40주기를 맞은 김수영은

전위적 모더니즘으로, 4·19 혁명 이후에는 참여시() 한국 현대시의 지평을 넓혔다.

그의 시는 사람들 가슴 속에 눕고 울고 일어서며 푸르게 살아 있다.


*문태준·시인

문태준 시인은 1994 문예중앙으로 등단했으며

동서문학상·소월시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시집으로 ‘수런거리는 뒤란’ ‘맨발’ ‘가재미’ 등이 있다.

 

 

 

 


이 블로그의 인기글

풀/김수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