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ovadis
순시공(quovadis)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1.27.2010

전체     27330
오늘방문     12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3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달력
 
깊은 물 - 도종환
12/17/2014 13:47
조회  2826   |  추천   3   |  스크랩   0
IP 172.xx.xx.6






깊은 물                       

- 도종환

 

 

물이 깊어야 큰 배가 뜬다
얕은 물에는 술잔 하나 뜨지 못한다
이 저녁 가슴엔 종이배 하나라도 뜨는가
돌아오는 길에도 시간의 물살에 쫓기는 그대는

얕은 물은 잔돌만 만나도 소란스러운데
큰 물은 깊어서 소리가 없다
그대 오늘은 또 얼마나 소리치며 흘러갔는가
굽이 많은 이 세상의 시냇가 여울을

 



 

말씀과 침묵

 

우리 부부는 지난 달에 엘에이 대교구에서 준비한 부제피정에 다녀왔다.

그 때의 강의 중에 하나가 침묵과 말씀: 복음화의 길”< Silence and Word: Path of Evangelization>이었다.

<침묵과 말씀: 복음화의 길>은 교황 베네딕토 16세의 칙서로서,

오는 5 20일의 제46차 세계 코뮤니케이션일에 발표할 내용이다.

우리는 대체로 듣기보다 말을 더 많이 하는 셈이다.

 

도종환 시인의< 깊은 물>이라는 시가 생각난다.

 

 

 

Francis Tchoi

01.24.2009

Timeshifting

Creating More Time to Enjoy Your Life

By Stephan Rechtschaffen, M.D.

 

PART ONE

 

*           Maybe the most dangerous quality of modern notions of time is its distance from nature….according to the rhythms of the moon or our own circadian pulse. We rise in the morning to the violence of an alarm rather than to the tuneful crowing of a bird or the gentle, warming wake-up call of sunlight.

The pianist answered, “I handle the notes no

better than many others, but the pauses ? ah!

that is where the art resides.

- Pianist Artur Rubinstein

 

*           Everything moves in rhythm. The world is thus alive with a myriad of rhythms. “Entrainment” is the process by which these rhythms fall into synchronization with each other. Rhythmic entrainment is one of the great organizing principles of the world, as inescapable as gravity. It explains how one rhythm works with another, and how separate entities, from molecules to starts, will fall into rhythm as automatically as a pulse beats or a butterfly flaps its wings.

 

*           Greater orators are well aware of the power of the rhythm of their speech to pull people into their orbit.  Martin Luther King, Jr., John F. Kennedy, and Adolf Hitler ? They are just “being” in the flow of speaking.         Earlier religious leaders and shamans knew the power of rhythm to transform mundane or profane time into sacred time, where contemplation supersedes pace, where timelessness overcomes social time.

 

*           The monk is able to savor the fullness of the moment. No matter what has just happened or will come in the future, why miss the full experience the present? Even if you’re about to slip into the void, why miss the strawberries?

 

*           So slow down. Stop. Pay attention.

               

*           My Meditation

Now I am about to flow to the ocean, then I am to be floated. During this journey, I have been afflicted by many rumors around myself and my couple. One of Korean poems popped up to my mind to relax. So I translated this poem which written by one Korean Catholic poet.

 

Deep Waters                             Jong Hwan Doh

 

Deep waters float a big vessel.

Shallow waters can not float even a small cup of spirits.

This evening does even a paper boat float in your heart

You are hurried by the tide of time even on the way back return

 

Shallow waters are boisterous even meet the pebbles

Big waters are deep and soundless still

How have you been flowing today with clamoring cries

Through the many curves of brookside waters of this world.

 


<해석이 좀 치졸하지만...>

 

 

 

나는 김삿갓 시인을 좋아라했다.

그게 내가 cynical해진 이유 중에 하나일지는 모르지만….

 

분은  평생 삿갓을 쓰고 다녔을까요?

아시다시피 과거 시험에서 자기 조상을 알아보지 못하고 아주 신랄하게 비판했기 때문이다

삿갓을 썼다는 이야기는 그는 하늘을 우러러 없었다는 이야기다.


어느 프란치스코 수도회 소속의 사제가 종신부제가 사제의 딱가리라나 뭐라나하는 아주 어처구니 없는 소리를 했다. 강론의 기본도 모르는 자가 감히 하느님의 백성인 우리 신자들을 우롱한 것이다. 금싸라기 같은 강론 시간에 강론이랍시고 아무런 준비도 없이 와서 횡설수설 무려 35분쯤 지껄이다 갔다. 그래도 서품받은 사제이기에 신부가 축성한 성체성혈을 우리는 받아모시고 감사한다. 그러나 사제가 자기 입으로 자기가 하느님을 성찬례 때에 불러모셔온다고 소리치고 있으니, 한심하다. 그것은 카톨릭의 칠대 죄악 중에 하나인 교만이다. 양처럼 순하디 순한 우리 신자들이야 묵묵부답 그냥 듣고 있다. 아시다시피 프란치스코 성인은 4 부제 성인 중의 분이시다.  김삿갓과 비교해 측은한 생각이 들었다. 차라리 5분쯤 그날의 말씀을 중심으로 짧게 강론하고 침묵 중에 음미하고 감사하는 시간을 가졌었더라면 좋았을 것이다.





깊은 물


-도종환-





물이 깊어야 큰 배가 뜬다

얕은 물에는 술잔하나 뜨지 못한다

이 저녁 그대 가슴엔 종이배 하나라도 뜨는가

돌아오는 길에도 시간의 물살에 쫓기는 그대는



얕은 물은 잔돌만 만나도 소란스러운데

큰 물은 깊어서 소리가 없다

그대 오늘은 또 얼마나 소리치며 흘러갔는가

굽이 많은 이 세상의 시냇가 여울을



이 블로그의 인기글

깊은 물 - 도종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