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tip54
이슬(qtip54)
기타 블로거

Blog Open 01.11.2011

전체     318584
오늘방문     71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24 명
  달력
 
놀라지 마세요....
01/25/2017 11:56
조회  2413   |  추천   21   |  스크랩   1
IP 98.xx.xx.5



이 분의 이야기를 들으면, 

세월 따라 늘어가는 주름이 더 이상 걱정거리가 되지 않을지도 모른다.  


최근 영국 일간지 인디펜던트는 

세계 최고령 요가 선생님의 장수비결과 희망적인 메시지를 전했다. 






큰 귀걸이, 밝은 톤의 매니큐어, 그리고 항상 하이힐을 신는 

할머니의 이름은 타오 포천 린치 (Tao Porchon-Lynch 98세). 


할머니는 무려 75년 전부터 지금까지 매일 새벽 5시에 일어나 요가를 가르치고 있다. 


최고령 요가 강사로 세계 기네스에 오른 포천 린지는 평생 이국적인 삶을 살아왔다. 



할머니는 인도에서 태어나 8살이 되던 해, 처음 요가를 배웠다. 

이어 1940년에는 영국 런던으로 건너가 패션모델로 활동했고, 

유럽에서는 무용수로 활약했다. 


미국 할리우드에도 진출해 몇 차례 영화 출연을 한 적도 있다. 

본격적으로 요가 강사로서의 길을 걷기 시작한 것은 48세 때.






할머니가 많은 여성들의 신체적·정신적인 롤 모델인 이유는 

노화를 늦추는 능력을 가졌거나 마른 몸매를 유지하고 있어서가 아니다. 

요가를 통해 두려움을 잊고 개인적인 장애를 훌쩍 뛰어넘었기 때문이다.


교통사고로 남편을 잃고 난 후 요가에 더욱 매진한 할머니는 

자신이 더 건강해지고 강해졌음을 느꼈다. 


할머니는 "요가는 마음과 몸, 정신을 결합하게 만든다"면서 

"자연이 순환하는 것처럼 요가를 하면서 자신을 치유할 수 있음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그러나 할머니도 사람인지라 건강에 무리가 온 적도 있다. 

2011년엔 허리 부상을 입었고, 세 차례 인공고관절 전치환술도 받았다. 

하지만 달라진 것은 없다. 


여전히 스마트카를 몰고 다니며 거리를 활보한다. 


사교댄스에도 재능을 보이기 시작했다. 






채식주의자인 할머니는 가끔 새우와 바닷가재도 즐겨먹는다. 

하지만 절대 많은 양의 음식을 섭취하지 않는다. 


젊음의 유지비결은 혈액에 좋다는 와인, 초콜릿, 물 대신 차다. 



지금까지 할머니가 나이와 상관없이 젊게 살아온 또 다른 비결은 

바로 자신의 인생을 줄곧 믿고, 그것을 충실히 살아온 데 있다. 


할머니가 인생에 있어 지켜온 세 가지 조언을 소개한다. 

이제 당신도 인생을 더 즐기며 살아갈 수 있다. 






"너의 마음이 두려움과 부정적인 생각들로 가득 찬 채 방황하도록 내버려두지 마라. 

그것은 육체적으로 나타날 것이다.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나쁜 생각들이 

너의 정신에 깃들지 않도록 하라" 


"매일 아침 깨어나서 '내 생에 최고의 날이 될거야'라고 말하면 그렇게 될 것이다. 

어떤 것이든 가능하다, 불가능한 것은 없다."


"인생의 즐거움은 바로 당신 안에 있다"


 -  98세 세계 최고령 요가 강사가 전하는 장수비결 -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혹시 놀라지는 않았나요?

특히 여성들에게는 

극적이고 희망적인 도전장이 될거로 믿고 

옮겨봤습니다.


어때요

슬슬 움직여 보지 않겠어요?


Never Too Late !!


글,사진(옮김)




이 블로그의 인기글

놀라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