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tip54
이슬(qtip54)
기타 블로거

Blog Open 01.11.2011

전체     310230
오늘방문     19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23 명
  달력
 
하필이면 그런 날 뉴욕을.. ..
07/24/2019 14:52
조회  3003   |  추천   44   |  스크랩   0
IP 173.xx.xx.121


평소 아끼는 두 아우님을 모시고 뉴욕으로 향했다.
하필이면 90도를 오르내리는 더운 날..... 

                                                                                                         *D young Kim

그렇다
하필이면 무더운 여름에 태어난 후배를 핑계대며
몇 달 전 부터 계획한 나들이기에 무조건 실행 하기로 했다.

미국 이민후
처음 Greyhound Bus 타게 되었다며 소풍가는 아이들처럼 
해맑은 표정이 더위와 상관없이 싱그럽다.



약 2시간 버스안에 있는 동안 
이번 나들이의 효과를 극대화 하려는 구상 스케치 도중
내가 어떻게 나이 어린 아우들님과 소통을 하게 되었는지를
주관적인 관점에서 토를 달아두고 싶어 몇자 끼워본다.



우선
먼저 살아보고 경험한 선배의 입장에서
한 마디를 비추면 즉각적인 반응이 온다.
다시말해 말귀가 아주 밝다. 
80-90% 를 설명해도 못 알아듣는 사람들과는 확실한 차이가 있다.

게다가
하나를 알려주면
여러개를 응용하고 적용할 줄 알며 고마워 한다.
알려준 사람의 입장에서 그보다 기분 좋은 일이 없다.  
110% 센스쟁이다. 
그러니까 아는 것, 있는것 몽땅 다 나누고 싶고 털어 주고 싶다.

더 나아가
알뜰하고 검소한 반면에 남을 배려하는 자세가
'신앙' 이라는 바윗 돌에 깊숙이 새겨져 있다.

변심, 배신 과는 거리가 먼 인격체 들이다.
적어도 지금까지 ....


각자 개인 일로 뉴욕은 방문 했을 때와는 달리
이번 방문은
  이유와 목적 그리고 경험하게 되는 색과 차원이 전혀 다르다는 것을
 맨해튼 거리를 나서자마자 두 친구 표정에서 읽을 수 있었다.

지금부터 본격적이 이야기 시작이다.



뉴욕에 도착하니 낮 12시 반 
하루 중 햇빛이 가장 강렬한 시간에 맨해튼 거리를 걷기 시작
하필이면 이 더운 날...


하지만
맨하턴 길 모퉁이 돌고 신호등을 건너는 동안 
  양 옆과 앞 뒤로 스치는 후끈한 인파 들과 함께 걷고 있다는 사실이 
신기하고 또 흥미롭다. 



 Time Square 를 걷다  'SAMSUNG' 이라는 옥외 광고를 보며
2017년 타임스퀘어를  환상적인 파란색으로 물 들였던
 갤럭시 S8 고래 광고에 대한 이야기를 듣게 되었다.

                                                                                         *구글

지하철을 세차례 갈아타고

리얼 뉴요커들을 볼 수 있다는 Dumbo 에 도착




 맨해튼의 남쪽에 위치한 브루클린 다리를 건너면 도착하는 이곳은
 바로 마피아, 갱단 영화 촬영 장소지로 널리 알려져 
 우리처럼 저 다리를 배경으로 추억을 만들고 싶어하는 관광객들로 붐빈다고 한다. 

덤보라는 뜻의 어원은 'Under the Manhattan Brige Overpass' 라는 말의 약자로써, 
최근 뉴욕의 맨해튼에서도
 미트패킹, 윌리엄스버그와 함께 새로이 떠오르는 인기 지역 중 한 곳이다.
(참조:위키백과)


강 주변을 끼고 

학생들, 관광객, 결혼 하객등

많은 사람들이 강 주변을 차지하면서

주변 풍광을 만끽하고  있었다.





 신나게 Dumbo 주변을 기웃거리다 

 911사태로 무너진 월드트레이드 센터자리에 새로 세워진

신세계 무역센터를 방문하기 위해  Ferry 를 이용했다.




'Westfield World Trade Center Transportation Hub' 


                                                                                                                                    (구글이미지)


약 1년전에 오픈 한 초 현대식 쇼핑몰  그 안으로 들어서자

웅장한 내부 시설에  감탄이 절로 쏟아져 나왔다.



                                                                                                                                                                                   (구글이미지)                                                                                                                         


세계적인 건축가 산티아고 칼라트라바가 9?11 테러로 무너진 월드 트레이드 센터 자리에 지하철과 패스(PATH) 철도의 새로운 교통 환승 허브인 오큘러스(The Oculus  라틴어로 눈을 의미하는 건축물) 를 선보였다. 

지난 3월 3일 오픈한 이 건물은 웅장한 날갯짓을 연상시키는 외관과 극적이고 성스러운 분위기를 자아내는 순백색 내부가 특징. 오큘러스는 오픈과 동시에 뉴욕 건축계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이 쇼핑몰은 34,000㎡에 달하며 100여 개의 상점의 본거지

(참조: 위키백과 )


  신개념 공간의 쾌적 함에 흠뻑 적신 우리는

허기를 채우기 위해 옛 Nabisco 쿠키 공장자리 였던

Chelsea Market 에 들러

 맛있는 저녁을 먹으며 에너지 재 충전을 했다.



Hudson Yard 를 향해 걷는 길목인

High Line Park 철도 길




빌딩 숲속의 공원길 올라서자 마자

허드슨 강 초저녁 바람이 우리 모두의 어깨를 감싼다.

살랑거리는 가벼운 마음과 발걸음으로 

난공불락의 견고한 요새인 Vessel 을 향해 걸었다.



2009년 6월에 오픈 한 

미국 역사상 최초로 철도의 역사와 생태환경을 재조정한 신개념공원 


허드슨 야드까지 총 1.45 마일 거리 '뉴욕시가 시민들에게 제공한 최대의 선물이다. 


놀랍게도

이 프로젝트 책임자 인물은 

제임스 필드코너의 수석 건축가 한인 황나현 이라고 알려져 있다.



Hudson Yards 도착하니 


사람들이 칸 칸으로 된 난관을 따라 줄줄이 걷고 있는 모습이

마치

벌집속에 든 벌 처럼 착각을 할 정도로 설계된 건물앞에서 넋을 잃고 말았다.



최근 개장한 이 베슬은  
총 사업비가 250억달러에 달하는 역대 최대 민간 부동산 개발사업이라고 한다. 



사진은 
허드슨 야드의 상징적 구조물인 `베슬(Vessel)`의 외부 전경(작은 사진·높이 46m)과 
계단 2500개가 연결돼 있는 베슬의 내부 모습.  


많은 사진작가들에게 

새로운 창작감각과 끼를 부릴 수 있는 새로운 명소로 부각이 되고 있다.  




Circle line Cruse



저녁 7시
허드슨 강에서 출발하여 

 
맨해튼 섬을 돌며 
브루클린 다리와 맨해튼 다리를 지나고
자유의 여신상이 나타나자 
모두 일제히 카메라, 스마트폰 을 들어 올렸다.



강 위에서 

강 바람을 맞으며 

바라보는 맨해튼 외곽 일몰 장면들의 향연 앞에 

 '하필...' 에서  감동으로 뉴욕방문이 마무리가 되는 기쁨을 향유 했다.




점점

일몰과 어두움이 내려오기 시작하면서

맨해튼의 스카이 라인의 치명적인 매력 앞에

다시 

 "아 !!!!!!!! "


                                                                                            *D young Kim


크루즈에서 내리니 밤 9시
버스 출발 시간이 남아있기에
 강변쪽에서 버스 터미널 쪽으로 천천히 걸으면서
최근에 알게된 '하울림' 이라는 
예쁘고 순수한 한국말이 
허드슨 강가의 떠 있던 달이 되어 내 안으로 스며 들기 시작했다.


                                                                                                                                *D young Kim                                                                                                      
 '하나로 되어 어울림' 이라는 의미가 마음을 끌어 당긴다.

                                                                                                                                                                                                     
 10시간 동안
버스로, 지하철로, 그리고 택시와 페리를 시승 했고
뉴욕의 밤거리까지 함께 걸었던 이 날이 
하필이면 무더운 날 이었지만
우리 모두에게
멋지고 소중한 기억으로 새겨두기 위해
 이 포스팅을 작성했다.

Always!!!


글,사진/작성


  슬 



"기본폴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 블로그의 인기글

하필이면 그런 날 뉴욕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