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tip54
이슬(qtip54)
기타 블로거

Blog Open 01.11.2011

전체     247500
오늘방문     33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24 명
  달력
 
27일간의 私見서
05/09/2018 19:13
조회  2129   |  추천   36   |  스크랩   0
IP 108.xx.xx.28


남편과 같이 27일간 한국에 머물다 돌아왔다.




                                                                                               -아버지 선산-


나 개인적으로는 10년만의 방문이지만

남편과의 동행은 결혼 후 처음이다.




                                                                                                -안양 백운호수-


 서울지역에서 이틀을 보낸 후

시차적응도 불사하고 우린 선산이 있는 아래 쪽 지역을 선두로

동서남북을 정신없이 다니다보니

가방을 열고 닫는 일로 매일 지쳐야 했다




오랫동안 보고싶었던 사람들, 보고싶어 하는 사람들

그리고 만나야하는 사람들을 25이상의 장소에서

75명을 만났으니 연예인 스케쥴 못지않게 움직였던 셈이다.





10년전에 왔을때 보다 한국이 또 달라졌다.


 초인류 Mega-Hub급으로 지은 인천공항 제2 터미널을 빠져 나오면서부터

한국의 강산은 10년이 아닌 매일 바뀌는가 싶을 정도로

내 시선에 잡히는 모든 것들이 강렬하게 움직이기 시작했다.




지상 공공시설을 비롯하여

지하 철도시설과 운영 시스템은 사람들의 차림새 만큼 깔끔하고 

세련이 되어 있었다.




게다가

10년전에 비해 사람들이 많이 친절했다.

급히 전화를 걸어야 할 사정이 생겨

주변 젊은이들에게 도움을 청했을 때 그들의  반응이 

 친절한것이 매우 인상적 이였다.




길거리 코너마다  CCTV 가 설치 되고부터

범죄율도 많이 줄어들어서인지

늦은 시간에도 마음 놓고 다닐 수 있다는게 좋았다.



                                                                                                           -언양-


서울에서 출발하여 

부산, 마산 ,남지,밀양, 언양, 거제도 속초 언양등지에서

만났던 일가 친척과 옛 친구들로 부터

 집과 식당에서 음식대접을 받았을 때마다 느꼈던 것은 

모든 음식이 신선하고 맛있다는 것이다.




 한국을 방문한다고 했을 때 사람들이 왜

"맛있는 것 실컨 먹겠네요..."  하며 부러워 했는지를

몸소 체험을 한것이다.



                                                                                        -인사동에서 저녁-


국토면적이 좁은 덕을 보는 것일까

각 생산지로 부터 몇 시간내로 직송 배달이 가능하기 때문에

싱싱한 야채와 과일로 조리된 음식이 맛도 훨씬 좋을 수밖에..


                                                              -인사동에서 차 한 잔-


어디를 가도 사람들의 입맛과 음식에 대한 정보는 

수준급이라 할 정도로 먹거리에 대한 관심도 대단했다.



                                                                                                          -낙선사 입구-


차려 내놓고,건네줄 때마다 사양하고 피해야 하는 일로

곤욕을 치뤄야 할정도로...





잘먹기만 하는게 아니라 잘 입고 잘 다니기도 한다.


동남아는 너도나도 안방처럼 들락거리고

동 유럽,서 유럽여행은 더 이상 자랑거리가 못된다고 한다.




                                                                                                           -낙선사-

청년 실업률과 치솟는 물가로 

일반 서민들이 살아가기가 힘들다는 통계가

거짓 뉴스인가 착각할 정도로




하루 10시간 이상 일을 하고 있는 우리 이민가정보다

놀면서 더 잘먹고 잘 입고 더 잘쓴다는게 신기했다.



                                                                                           -거제 포로수용소-


동네식당이나 대형백화점 식당 그리고 커피숍과 까폐는

대 낮인데도 불구하고 먹고 마시며 노는 사람들로 꽉 차있다.


오죽헌

 


괜히 이민을 왔나 하는 자괴감에 빠져들게 했다.





 무엇을 기준으로 정해 졌는지는 모르나

한국의 커피가격은 엄청나게 비싸다.

 특히 스타벅스 커피는 

미국의 두 배이상인데도 거부반응 없이 사 마신다고 한다. 





물론 내가 보고 느낀것이 전부가 아니라는 전제하에

내 머리가 감당할 수있는 만큼 머릿속을 꼼꼼히 뒤지기도 했지 

여전히 이해불가...





다행히

 세상이 아무리 각박하고 급변하고 있다 해도

인간의 숭고한 기억이 들어설 자리는 그대로 남아있기에

10년 혹은 20년 심지어 4,50 년 만에 만난 사촌 들이나 



                                                                       

옛 친구들과 만남의 시간만큼은

시공의 경계가 자연스럽게 무너지고 말았다.





                                                                                                  -고향 장날-


27일을 꿈같이 보내고 다시 우리 자리로 돌아오기 위해 

최첨단 시설의 인천공항 제 2터미널을 떠나

낡고 어둡고 지저분한 뉴욕 JFK 공항에 들어서니 




 지금까지

미국을 세계 강대국이고 부국이라 여겼던 나의 신념이 와해되고 말았다.


갑과 을의 위치가 바뀐것이 확실하다.




한달 가량 집을 비워놓았더니

 집 안과 바깥이 폴싹 늙어 있었다.




몇일간에 걸쳐 치우고 정리를 해놓고

 오랜만에 동네를 길게 돌아보니






"아 역시 여기가 공기좋고 

조용하고 넓구나.. "


 




글,사진/작성



"기본폴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 블로그의 인기글

27일간의 私見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