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tip54
이슬(qtip54)
기타 블로거

Blog Open 01.11.2011

전체     310095
오늘방문     96
오늘댓글     1
오늘 스크랩     0
친구     23 명
  달력
 
다시찾은 취미
04/02/2018 18:24
조회  2883   |  추천   35   |  스크랩   0
IP 108.xx.xx.28


책을 주고 받으며 

서로의 정분을 쌓던적이 있었다.





의사방문때나 여행시에도

가방안에다 몇 권의 책을 꼭 챙기던 때도 있었다.





평소 메모 해둔 읽고 싶은 책이

한국을 방문하거나 한국에서 오는 사람들 편으로 

내 손에 들어오면 책 첫 페이지에다

날짜와 사연을 메모 하던 습관을 갖기도 했었다.





뉴욕을 갈 때마다 꼭 들리던 한국서점,

집에 도착할 때까지 못참고

호기심에 못이겨 링컨 터널을 지나자마자 

책을 꺼내 펼치던 시절도 있었다.





내가 책을 가장 많이 읽었던 때를 기억하니

시아버님의 대 수술 후 7개월간 재 입원및 진료를 돕느라

병원 직원처럼 출퇴근 하던 때가 아닌가 싶다.


기다림의 지루함을 전혀 몰랐던 것도

 독서삼매경 때문 이였던것 같다.


취미를 '독서'라고 당당하게 말 하던 때도 

그 무렵 이였던것같다.




IT 혁신이 일상생활을 흔들자

 책을 덮고 컴퓨터 앞에 고체가 되나 싶더니

지금은 아예 책대신 스마트 폰을 쥐고 다닌다. 


점점

'책' 과 '독서' 라는 두 단어가 낯설 정도로..



이처럼

 스마트폰 중독에 점점 빠져드는 불안한 현실을 벗어나고자 

나는 다시 서점을 찾았다.





다행히

서점에 가는 일이 습관화 되면서

안정감과 행복감을 동시에 맛보게 되는 서점이

나만의 아늑한 휴식의 공간이 되어주고 있다.





 오래전

재클린 케네디 오나시스의 독서하는 사진에 매료가 된 적이 있었고

지금은

서점에서 책을 뒤적이는 사람들을 훔쳐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개인적인 취향일 수도 있겠지만

책 읽는 남성을 보게되면

여성에게서 얻지 못하는 신뢰감이 생긴다.  






더 늦기전인 이 즈음에서  

취미를 다시 찾게 된것이 다행스러워

스스로 대견스러워 하는 중이다. 


취미가 뭐냐고요?


다녀와서 알려드리지요 ^^






글과 사진(일부 구글;)/작성


  

"기본폴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 블로그의 인기글

다시찾은 취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