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tip54
이슬(qtip54)
기타 블로거

Blog Open 01.11.2011

전체     316389
오늘방문     51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24 명
  달력
 
너는 누구한테 전화 할건데...?
01/03/2018 14:16
조회  2829   |  추천   29   |  스크랩   0
IP 108.xx.xx.28



아버지에게 친한 친구 한 분이 계셨답니다. 늘 형제같이 살았던 친구라고 하네요.

그런데 이 친구분이 87살의 나이로 숨을 거두기 한 시간 전에 아버지에게 전화를 했답니다. "친구야! 나 먼저 간다!" 당시에 거동이 불편했던 아버지는 그 전화를 받고 그냥 눈물만 뚝뚝 흘리셨답니다. 나 먼저 간다는 그 말 속에는 그동안 고마웠다는 말도 들어 있었겠지요. 저 세상에서 다시 만나자는 말도 들어 있었겠지요.

그 전화를 받은 아버님은 일어날 수가 없으니 그냥 눈물만 뚝뚝 흘리고... 그리고 정확하게 한 시간 후에 친구분의 자제로부터 아버님께서 운명하셨다는 연락이 왔다 합니다. 내가 갈 때가 되었다는 생각이 드는 순간, 나 먼저 간다고 작별인사를 하고 갈 수 있는 친구. 나에게 그런 친구 한 사람 있다면 그래도 그 삶은 괜찮은 삶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 얘기를 하면서 선배는 "너는 누구에게 전화할건데?"하고 묻습니다. 그 질문에... 너무 많은 것인지 너무 없는 것인지 즉답을 하지 못했습니다. 나는 누구에게 전화를 해서 "친구야! 나 먼저 간다!"고 전화를 해 줄까? 내가 먼저 자리 잡아 놓을테니 너는 천천히 오라고 누구에게 전화를 해 줄까? 친구도 좋고, 선배도 좋고, 후배도 좋고, 님은 누구에게 전화를 해서 삶의 마지막 작별인사를 하시겠습니까? 꽃 한송이, 사람 하나가, 내 마음에 소중하게 여겨지지 않으면 잠시 삶의 발걸음을 멈추어야 한다고 했습니다. 가까운 곳에 아름답고 소중한 벗들이 많은데 우리는 그것을 못 보고 끝없이 다른 곳을 찾아다니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지금까지 내 곁을 지켜주었던 사람 앞으로도 오랫동안 내 곁을 지켜줄 사람. 그 사람이 지위가 높든 낮든, 그 사람이 가진 것이 있든 없든, 나는 누구에게 전화할까?


(글과 사진 펌)




몇 년전,

온라인에 포스팅 되어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딱아주었

아름다운 이야기다.


그때는 그저 눈으로 읽기만 했던 글이

이제는 마음안에서 자리를 틀고는 나와 내 주변

그리고

내 일상 속에서 엮이는 인간관계에 대한 새로운 인식과

도전을 갖게 해주는 글이기도 하다.


요즈음은 자주 자신에게 되물어 보곤 한다.


"나는 누구한테 먼저 간다고 전화를 걸까? "

그리고는

느슨해 있던 마음이 부산을 떤다.


이제 새로운 해가 열렸다.

육십년만에 다시 찾아온 황금 개띠 해라며

기대와 흥분으로 새해를 맞이하는 사람들도 있다.

지난해에 풀지 못했던 매듭들을 하나씩 풀게 된다면

나한테

마지막 인사를 전해줄 친구 하나 생기게 될까....


戊戌年 에 희망하나 품고....





글,사진/


"기본폴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 블로그의 인기글

너는 누구한테 전화 할건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