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syche
프시케(psyche)
Georgia 블로거

Blog Open 07.12.2008

전체     308906
오늘방문     62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163 명
  달력
 
메밀국수를 말며
04/13/2020 09:54
조회  1055   |  추천   20   |  스크랩   0
IP 71.xx.xx.138


 



오랜 만에 만들어본 메밀 국수




***




크로거에 한국 메밀 국수가 있었다


가지런한 면발이 단아하기도 하다


물을 끓여 국수를 넣어 줍니다


요렇게 부글 부글 끓으면 





물에 헹구어 소쿠리에 받쳐  물기를 빼줍니다



이런 사각  그릇에 담아도 되고 



 대나무 발에  요렇게 놓으셔도 됩니다



**


 국수 삶기전 부터 만들기 시작한

  메밀 장국 만드는 순서입니다




이미 만들어진 것도 판다고 하네요

이름은 "쯔유" 라고 하는데

저는 집에 사놓은게 없어서 이렇게 만들고 있어요..



간장을 3컵정도



 냄비에 붓고


물은 4 1/1컵정도 넣었어요



파와 양파를 후라이팬에 볶습니다  




까무잡잡 탈때 (너무 탄거 아닌가? 싶을 ) 까지 


멸치와 생강도 넣어주고


멸치는 망에 넣어서 끓여줍니다



요정도 익었다 싶으면



끓고 있는 간장에 설탕 1 1/2 을 넣어주었습니다

원래 여기에 가쯔오부시 (가다랑어의 살을 찌고 말린것)를 한컵 넣어줘야 하는데요

저는 없어서 못넣었어요 


어느정도 파와 양파 의 맛이 우러났다 싶으면


건더기를 건져내고 망으로 찌꺼기를 걸러 줄건데요



병에 담아 냉장고에 차게 보관 해 놓으시고

조금씩 필요할 때 드시면 됩니다



그리고 무를 



강판에 갈아줍니다



다 갈아진 무를 망에 대고 물기를 빼줍니다


이건 Horseradish 인데요


이것도 강판에 갈아서 섞어 드시면 매콤한 맛이 더해 집니다





이제 대나무 발 위에 물기 빠진 국수를 놓아주고 그위에 김과 파로 장식



이게 메밀 국수 먹기전의 국수와 재료 준비된 모습입니다

조 옆에 1 1/2 oz  장국  보이시죠?

 (칵테일 만들 때 쓰는 Jigger Measure Cup  맞습니다 ㅎㅎ)


간장 장국을 소스 그릇에 부어줍니다


장국 한컵에 물  한컵 조금짜면 1/2 컵 더 넣으셔도 됩니다




파를 썰어넣고..


무 간것과 ..Horseradish 간것 넣어주시고


옆에 있는 김도 넣어 주신 후


국수를 저 장국에 담갔다가 건져 드시면 됩니다


어떠세요... 보기엔 그럴 듯 한가요?



가까이서 본 장국에 국수를 만 모습


나무 젓가락으로



요렇게 건져 드시면 됩니다


저는 빨간 젓가락



이 젓가락은 2006년도에 결혼한 저희 교회 권사님 딸 Cathy가 결혼할 때

선물로 준 것입니다..

ㅎㅎㅎ





******




메밀 밀국수를 말며


-프시케-


가지런히 묵여진 

모밀국수 다발을 비집고

문득 

오래된 소설속  

소금처럼 흐드러진

메밀꽃밭 보이네


허생원과 처녀의 

단 한번의 인연 얼듯 스치고

달빛아래 무르익는 

물방앗간 도는 소리


가스라진 털을 가진

허생원의 나귀의

눈곱껴 젖은 선한 눈이 

새까만 메밀  장국속에서 껌벅이고


메밀꽃 한번 본적없는 내 눈은

언젠가 아스라히 읽은

그 소설로  찾아가

 고추냉이 처럼  두리번 거리네


문득 허생원과 동이의

가느다란 옛이야기

메밀 국수처럼

거무스름하게 뽑아질 무렵


톡 쏘는 듯한 

두 사람의 비밀의 은밀함이

칼칼한 육수에

무갈아 넣은 맛으로 내게 전해오고


왠지 끌렸던 부자지간의

끈끈한 정이

대나무 발 위에 또아리 틀어

나란히 두덩이로 앉아있네



온갖 복잡한 사연으로 끓여진

저 장국 안에 

두 부자의 눈빛이 잠겨

흔들리고 있네



푸른집 정원에 흐르는

축음기 음과

버터바른 토스트와 우유를

음미하는

작가의 한가한 아침과는 

대조를 이루네..



한번도 가보지 않은

봉평 아직 피지 않은 

메밀 밭 근처

물방앗간 앞에

내마음 고이 접어 나빌레라




***

메밀 국수를 만들며 떠오르는 대로 끄적여 본글





언젠가 남동생의 친구가 썼다는

"국수삶는 저녁" 이라는 시가 

오늘 내게 말을 건다




**


국수 삶는 저녁


- 박 시우-


소나기 내린다

아내에게 전화 건다

수화기에서 빗소리 들린다

비가 오면 아내는 가늘어진다

빗줄기는 혼자 서 있지 못한다

누군가 곁에 있어야 걸을 수 있다

가늘어진 아내가 국수를 삶는다

빗줄기가 펄펄 끓는다

꼭 막힌 도로가 냄비 안에서 익어간다

빗물받이 홈통에서 육수가 흘러나온다

가로수 아파리들이 고명으로 뿌려진다

젓가락을 대자 불어터진 도로가 끊어진다

지친 아내가 유리창에 습자지처럼 붙는다

빗줄기가 아내의 몸을 베낀다

혓바닥이 아내를 집어삼킨다



** 몇년전에 동생은

친구가 시집을 냈다며

내게 건네준 시집에

이런 시가 있었다..

왜.. 메밀국수를 삶으며

이 시가 생각났는지 모른다


어젯밤 비가 억수로 내렸었다..

빗줄기가 창을 때리는 소리가

유리창에 습자지처럼 붙어 있는 

동생친구 시인의 아내의 몸을

베끼는 빗줄기가 

너무 세차서인가 보다...


오늘 아침

언제 비가 내렸냐는듯

날은 화창하기만 하다



2020년 4월 13일 월요일 아침




메밀국수,
이 블로그의 인기글

메밀국수를 말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