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syche
프시케(psyche)
Georgia 블로거

Blog Open 07.12.2008

전체     273760
오늘방문     6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163 명
  달력
 
다올이와 한나절을 보내며...
11/14/2019 09:12
조회  461   |  추천   9   |  스크랩   0
IP 184.xx.xx.30
















다올이와 한나절을 보내며..



-프시케-



아침이면 슬금슬금

발치에서 위로 올라와

뽀뽀를 하기 시작한다

깰 시간이 되었다고

알리는 것이다

아빠가 뒤 포치로 나가면

엄마를 깨워 

이불들고 같이 나가자고 성화다

다올이와 같이 자는 바람에

늘 아침이면

햇볕에 털고 소독하는 일을

하루도 빠짐없이 한다

다올이가 오기전 

키우던 우리집 1호 강쥐

민희는 

침대 근처는 얼씬도 못했었다

언제나 정해진 곳에서 자고

갈 수 있는 구역도 정해 주었었다



이녀석이 민희다


민희가 11살 되던해에

하늘나라고 가고 나서

다시는 강아지를 키울 수 없을 것 같았다

헤어지는 것이 너무 가슴이 아팠다

그후 일년이 지난 어느날

4주밖에 안된 다올이가

우리에게 왔다

너무 안되어보이고 힘들어보였던

다올이의 모습에

그만 다시는 안키우겠다는 다짐 마져

잊게 만들었다

처음 왔을 때

적응이 안돼 키울 수 없을것 같아

한번 되돌아 갔다가

온 다올이..

건희가 기숙사로 떠나고

혼자 집에 있는 시간이 길다며

영준이는 시간을 많이 보내줄 수 있는곳에

입양을 보내자고 권했지만

영준이도 건희도 없는 집에

다올이 마져 없다면

정말 힘들것 같아

다올이를 아직고 데리고 있다

밖에 나갔다 돌아오면

달려와서 반가워하는 대신

이녀석은 뒤로 발랑 누워서

만져 달라고 애교를 부린다

내 좋아하는 신발들을 물어뜯는가 하면

사다주는 장난감마져

하루면 속에 있는 솜을 다 끄집어내

결국을 껍데기만 가지고 노는 녀석..

가끔 문을 열어놓는 틈을 타

탈출도 시도한다

외출하기 전에 들어오지 않아

발을 동동 구르게도 하는 녀석

그러나 " 앉아' " 엎드려"

"손줘"를  잘 알아들으며

까까 를 얻어먹는 영리한 녀석이다

밤이면 서너번을 

쉬야하러가자고 깨우더니

요즘은 자기전 데리고 나갔다 오면

아침까지 잘 참아 준다

한번도 집안에 실수를 안한 녀석이

기특하기도 하다

저녁에도 늘 내가 들어가기 전엔

침대로 가는 적이 없다

컴퓨터를 하고 있다 늦어지면

졸립다고 짖어 기어이

나를 침대로 끌고 간다

가기전

늘 껍데기만 남은

자기 장난감을 물고

올라와 옆에 끼고 자는 모습이

얼마나 귀여운지...



어제는 오랜만에

 누워서 같이

놀아주었다

편안한지 잠이 올락 말락하는 모습이

귀여워 사진을 찍어보았다









사람보다 어떨 땐 더 말을 잘 알아듣는듯한 녀석

현관문을 열어주면

밖을 내다보며 생각하는 모습이

어느 시인 못지 않은 사색견이라는

생각을 하게 만든다

오늘도 녀석의 사색하는 모습이

귀여워 또 찍고 또 찍어 보았다

무슨 생각을 할까?

떨어지는 낙엽을 보며

세월의 무상함을 ?



2019년 11월 14일 목요일 아침







다올, 민희
이 블로그의 인기글

다올이와 한나절을 보내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