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syche
프시케(psyche)
Georgia 블로거

Blog Open 07.12.2008

전체     266526
오늘방문     72
오늘댓글     2
오늘 스크랩     0
친구     163 명
  달력
 
시로 숨쉬고 싶다, 나도 ..- 영화" Paterson" 을 보고
09/16/2019 10:26
조회  467   |  추천   9   |  스크랩   0
IP 184.xx.xx.30






















 시로 숨쉬고 싶다, 나도..


"Sometimes empty page presents 

more possibilities..."

영화 "Paterson" 을 보고


-프시케-


일상의 생활 속에서도

시인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다시한번 깨우치게 한 영화

"Paterson" 은 

정말 시적이며 아름다운 영화다

(어떤 사람에게는...)

월요일부터 다음 월요일까지를 다룬

패터슨의 일과를 그린 영화지만

잔잔하면서도 울림이 있는 영화다. 

빠르게 지나가는 정보의 홍수속에 살면서

하루라도 스마트 폰이나

영상에 접속되어 있지 않으면

안달  하거나 불안해 하는 요즘 젊은 세대

혹은 모든 현대인들에게

주위의 소소한 것들을

관찰하면서 얻는 행복을 느끼기도 하며

잠시 쉬어가라는 메세지를 보내는 듯한 영화다

뉴저지의 의 조그만 도시에서

 23번 버스를 운전하며

윌리암 카를로스 윌리엄스라는 시인을 좋아하는 

그 도시와 같은 패터슨이라는 이름을 가진 

시인이면서 버스기사의 이야기다

그는  그러나 늘 변화를 시도하는 

아름다운 아내 로라와 살며

아침 6시 10분에 일어나  가끔 아내의 꿈이야기를 듣고

조그만 유리컵 만큼의 

시리얼을  혼자 먹은 뒤

아내가 만든 컵케잌을 디저트로넣은

점심 도시락을 들고 매일 출근한다

출근하는 길에 만나는 모든것들을

오감으로 느끼며

떠오른 시상을 

버스가 출발하기전 자신의 시 노트에

늘 조금씩 적는다

그의 일과는 단조로워 보이지만

   주위에서

일어나는 소소한 것들을 관찰하며 들으며

글로 쓰는 것을  즐기며 

행복해 하는 모습이 소박하다.

하루 일과를 끝내고

아침에 적었던 글들을 

지하실의  

그만의 작은 서재에서

고쳐 완성된 것을 또 노트에 적어

시를 마무리하곤 한다


 철없어 보이지만  컨트리 가수가 되는 꿈

혹은 컵케잌 가게를 열어 돈을 버는 꿈을 꾸며

블랙 앤 화이트로

집을 장식하는 것을 즐거워하는 아내는

패터슨에게 잃어버릴까봐 걱정되는 소중한 사랑이다

그는 이렇게 아내에 대한 시를 쓰기도 한다


"If you ever left me

I would tear my heart out

and never put it back"


간혹 샤워커튼에 ..또는 자신의 원피스에

어떤 땐 컵케잌 위에 조차도

하얀색과 검은색으로  디자인 하는 것을 

좋아하는 아내..

그녀와 잠들고 잠에서 깨어나는 일상은

늘 똑같지만 그 것이

그에게는 작은 행복이라 여긴다

그 외에 

 빠듯한 가정생활을 꾸리고 있는

그의 버스 회사 매니저의

아이들 이야기며

집안 돌아가는 형편에 관한 푸념을 

잠시 들어주기도 하고

버스에 탄 사람들의 크게 중요하지 않게 들리는

그러나 매일 다른  대화들

들으며 간혹 미소를 짓기도 하고

수긍하기도 하며 패터슨 시내 풍경과

지나가는 사람들과 동화되어 하나가 되기도 한다

매일 같은 노선을 운전하는 패터슨은

어쩌면 지루해 보이기까지 하는 삶의 모습이기도 하지만

어떤 땐

퇴근길에 엄마와 동생을 기다리며 

시를 쓰는 10살 문학소녀 를 만나 

그녀의 시

들으며 공감해 주기도 하고

집에 돌아와  방울토마토와 양배추를 넣은

다소 맛없게 상상되는 케잌 으로 저녁식사를 하기도 한다

그는 한번도 아내의 음식에 대해 불평하지 않는다.

둘이 키우는 강아지 마빈(Marvin) 을 데리고

산책을 한 후 조그만 선술카페에 매번 들러

맥주한잔을 하며 체스 챔피언이 꿈인 바텐더 닥과 

대화를 하는것도 하루의 일과 중 하나다.

 어떤 날은  영화배우가 꿈인

 에버렛이라는 남자(전혀 영화배우가 될 소지가 없어보이는

외모와 말투)는

 여자친구한테 차인 후에도

매일 치근대다 

작은 장난감 총 사건을 유발하기도 하는데

(그때..해병대 출신이었던 패터슨은

잽싸게 진압을 하지만

장난감 총 이었던것에 어이없어하기도 한다)

본인은 사랑을 잃어 온세상을 잃은 것 처럼 우울해 할때

주위 사람들은 당사자가 아니니

그의 슬픔 만큼은 아니어도

이해는 해주되 공감은 할 수가 없다.

철없는 아내는 컨트리 가수가 되는 꿈을 위해

유명한 세바스챤 기타를 오더하겠다고 하여

시인의 꿈을 접고 사는 패터슨을 당황하게 하거나

하루종일 집에서

강아지 Marvin 의 그림을 그리거나 

둘만의 보금자리 집을 하얀색과 검은색의 

디자인을 넣어

장식하는 일로 소일한다

그러나 패터슨은 마음에 들지 않아도

늘 멋지고 근사하다고 칭찬을 한다.

남편의 시를 좋아하는 아내는 

패터슨이 공책에 써놓은 시들을

복사해 놓으라고  이야기하고

그주 토요일에

복사를 하겠다고 약속을 하지만

컵케잌을 팔아 수입이 생긴 아내가 

저녁과 영화를 자신이 번 돈으로 쏘겠다고 해

식사와 영화를 보고 

돌아왔을 때

질투심이었는지

심술이었는지

 강아지 마빈은 패터슨의

시노트를 갈기 갈기 찢어 놓는다

(마치 우리 다올이가 내 구두를 씹어놓듯이...)

자신의 유일한 낙이었던

그 노트를 잃자

아내는 조각을 모아놓았으니

 다 붙여 보자고 위로하지만

깊은 상실감에 괴로워 

화를 낼법도 한데 

그 누구도 탓하지 않는다

(다만..강아지 Marvin 에게 마음에 안든다고만 한다..)

다음날 작은 폭포와 다리가 바라다 보이는

공원(Marvin 과 주로 산책하던 곳..) 으로 향한다

가던길에 에버렛을 만나 잠시 대화를 나누며

늘 농담으로 그가 여자친구와 헤어진것을

가볍게 여기며 농담 할 거리를 찾던 패터슨은

처음으로 자신의 시노트 상실감을

에버렛의 상실감과 같다는 것을

느끼며 진심으로 에버렛을 위로하기도 한다 


공원 벤치에 앉아 폭포를 바라보며

사색에 빠져 있을 때

우연히 그곳을 지나던 

윌리엄 카를로스 윌리엄스의 시집을 읽는

 일본인 시인과

대화를 하게 된다

자신도 시를 쓴다면서

서로 대화를 나누는데

대화들이 참 신선하다..



"시로 숨을 쉰다"

" 번역된 시는 우비를 입고 샤워하는 기분이다"



나중에 그 시인이

패터슨에게 

 빈 노트 한권을 선물하면서 하던 말 


"

"Sometimes empty page presents 

more possibilities..."


마치 패터슨의 지금 심정을 안다는 듯이

패터슨의 상실감에

빈 노트에 다시 쓰고 싶게 하는 

마음을  불어넣어 주면서

깨달음의 의성어

"아하!" 라는 말을 남긴다


패터슨은 

그 노트에 다시 시를 쓰며 

영화는 끝난다...



" The Line"


There is an old song

my grandfather used to sing,

That has the question

"Or would you rather be a fish?"


In the same song,

is the same question

but with a mule and a pig,

but the one I hear sometimes

in my head is the fish one.

Just that one line.

"Would you rather be a fish?"

As if the rest of the song

didn't have to be there..


" 한 소절"


할아버지가 부르시던 

옛 노래에 

이런 질문이 있어지..

" 아니면..차라리 물고기가 될래?"


같은 노래에

노새와 돼지로 단어만 바꾼

같은 질문이 있지..


그러나 가끔 내 머리에 떠오르는 소절은

물고기 부분이지..

딱 그 한소절...

"차라리 물고기가 될래?"

마치 다른 소절들은

거기에 있을 필요가 없다는 듯이...


이영화에 첫 부분에

아내 로라가 쌍동이 꿈을 꾸었다고 하는 장면이 나온 후

화면에 쌍동이들을 자주 비추어 주는데

이것을 아마도 

이영화의 패터슨 자신을 암시하는 것 같다

예술적인 패터슨과

그저 평범한 버스 운전기사인 패터슨..

아마도 예술가적인 기질이 있는 사람들이

그렇지 않을까?

생활인으로서의 그 사람과

예술속에 파묻혀 있을때의 그 자신..

같은 일란성 쌍둥이라도

각각의 내면에 다른점들이 있듯이..



***



시를 다룬 영화라 그런지

그렇다할 사건이나 반전

그런것들은 볼 수가 없다

그져 하루의 일상 자체가

시로 표현되는

패터슨의 하루.. 그리고 일주일...


별 생각 없이 본 영화지만

오랫동안 마음에 남아있을 영화다


" 나도 매일 매일 시로 숨쉬고 싶다"




2019년 9월 16일  월요일 아침..

















패터슨, 윌리엄 카를로스 윌리엄슨
이 블로그의 인기글

시로 숨쉬고 싶다, 나도 ..- 영화" Paterson" 을 보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