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syche
프시케(psyche)
Georgia 블로거

Blog Open 07.12.2008

전체     206397
오늘방문     34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161 명
  달력
 
빨간 장화
05/17/2018 08:09
조회  566   |  추천   7   |  스크랩   0
IP 173.xx.xx.44






빨간 장화



-프시케-



 빨간 장화를 잃던 날..

가버린 사랑의 추억도 떠나려 하네


그대를 보낸 후

비 오는 날이면

그리움에 우산을 씌우고

빨간 장화를 신고 찾던

애타는 기억들

 우산살을 타고 

뚝 뚝 떨어지던 슬픔도

이제는 희미해진 채

내 빨간 장화는 내게 이별을 고했네


 뒤척이는 빗방울 틈으로 보이는 그대 얼굴

반갑게 내 눈길을 잡으면

내 습한 발자국은

아직도 그곳에 머물려 서성이네

 빗물과 같이 쏜살같이 멀어져 가는 

그대를 잡으려 해도

아스라한 기억들은

빗속으로 황급히 멀어져 가네

  빗속의 내 장화 자욱 처럼

흔적조차 없이 보이지 않네



**


아침내내 비가 내립니다

비오는 날이면

빨간 장화와 빨간 우산을 쓰고

빗속을 걷던 그 때가 생각 납니다

어린 날

추억의 그림자가

이제는 낡아서 버린

찢어진 장화와 함께 멀어져 갑니다



2018년 5월 17일 목요일



* 낡은 아주 오래 신던 한국 산 장화를 버리고 새로 산  빨간장화!

카오스모스님 처럼 빨간 부츠를 신고 빨간 모자를 쓰고 싶었을 때

빨간 부츠는 못찾고 빨간 장화를 찾았다..






빨간 장화,
"오늘은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 블로그의 인기글

빨간 장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