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etlove31
샤미(preetlove31)
기타 블로거

Blog Open 02.10.2019

전체     708
오늘방문     4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최근 댓글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 솔직해야 사람이 붙는다 ♧
02/24/2019 21:28
조회  127   |  추천   0   |  스크랩   0
IP 119.xx.xx.216





솔직해야 사람이 붙는다

 

 

", 좋습니다."

"편한 대로 하시지요."

 

좀처럼 자기 색깔을 드러내지 않는 사람들이 많다.

싫어도 좋은 것처럼, 좋아도 그저 그런 것처럼 자기표현에 솔직하지 못한 것이다.

 

매사에 자기는 죽이고 타인을 배려하는 것처럼 행동한다.

과연 이 같은 언행이 좋은 것일까?

 

자신은 싫지만 상대를 편하게 해주기 위해 늘 타인의 입장에 서있는 것은  

참으로 착한 삶이 아니겠느냐고 하는 이들도 있겠지만 결코 그렇지가 않다.

 

인간관계에 대한 처세술을 연구하는 전문가들 중에는

'이 같은 유형의 사람들을 가까이 하지 말라.' 는 말을 하기도 한다.

 

자신이 싫으면 싫다고, 좋으면 좋다고 솔직하게 말하는 사람들을 두고

우리는 흔히 '뒤끝이 없는 사람이다' 라고 말하기도 한다.

 

자신의 감정을 속이지 않고 사실 그대로를 표현하기 때문에

순간적으로는 '매정하다.' 거나 '차갑다.' 라는 느낌을 가질 수도 있지만

적어도 상대에게 피해 주는 일은 없는 게 이런 성격을 지닌 사람들의 장점이다.

 

일례로 시장에서 고객이 물건을 고르면서 가격을 의심할 경우

장사꾼이 말하기를,

"최하가격이니 더 이상 깎을 생각은 하지 마십시오."라고 했다고 치자.

그런데도 불구하고 고객이 의심을 하고 계속해서 깎으려고 한다면 장사꾼은 화를 낸다.

 

솔직하게 털어놓았는데 고객이 믿어 주지 않기 때문이다.

이런 사람들은 오히려 소비자들에게 매력을 끈다.

이유는 성격이 화끈해서 숨기는 것이 없어 보이기 때문이다.

 

반대로 처음에는 5백원 빼준다고 하다가  고객이 조르니 천원을 빼주는 장사꾼들도 있다.

이럴 때 고객은 물건을 구입한 후 집에 가면서 내내 그런 생각을 하게 된다.

'좀 더 깎을 수도 있었는데 더 깎지 못한 게 아쉽다.'는 것이다.

그리고 장사꾼을 신뢰하지 않는다.

 

현대사회는 신용사회다.

'나는 이런 사람이다.' 라고 솔직하게 보여줄 때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믿음을 갖게 된다.

밀고 당기면서 상대를 재고 저울질을 하는 쪽보다는 있는 그대로 솔직하게 자신을 보여주는 것이

장기적인 인간관계에서 성공의 열쇠가 될 수 있다.

 

 

- 박창수 (언론인) -

이 블로그의 인기글

♧ 솔직해야 사람이 붙는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