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xusa
빛나라(pixusa)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9.17.2008

전체     90873
오늘방문     62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13 명
  달력
 
멀고도 먼길 알라스카 (17) -익사한 내 카메라-
10/23/2012 10:35
조회  2118   |  추천   15   |  스크랩   1
IP 76.xx.xx.190

 

익사한 내 카메라

뒷뜰엔 아름들이 나무들이 무성해 곰을 포함해 야생 동물들이 살고

앞쪽으론 탁 트인 바닷가가 보이는 공기 좋고 물 좋고 경치 또한

좋은 한적한 곳에서

노인들이 은퇴후 자연을 벗삼아 살고 있다지만 자식이나 손주들

없이 둘이서 무엇을 하며 하루를 소일 할수 있을까?

매일 같이 나누는 부부간의 대화도 시들해질 무렵 집앞에 처음 보는

동양인이 카메라를 들고 나타나자 Frank의 부인은 내심 반가웠었

나보다. 더구나 남편 Frank도 중국인 2세인 동양인 이기에

켈리포니아의 Stockton 에서 오랫동안 교사를 하다 이곳으로 옮겨

왔다는 부인은 나와 친구의 어눌한 영어도 잘 알아 들으며 우리가

들어온 반대쪽에 손님용 케빈이 있는데 그쪽으로 독수리가 많이

오니 한번 가 보란다.

혹시 곰이 있다 놀라면 우릴 공격 할수도 있으니 사람의 접근을

곰이 미리 알수있게 크게 말하면서 가란다.

앉아 있는 독수리의 위치가 안좋와 다시 되돌아 나오는데 친구가

바닷가 쪽으로 나가기에 몸이 불편한 친구의 안전을 위해 뒤따라

갔다 정상인인 내가 사고를 쳤다.

앞으로 카나다의 벤프와 워싱톤주에 있는 밀밭 까지 들러 사진도

찍어야 하지만 카메라는 내 삶의 일부라 해도 지나치지 않을 만큼

(날아가는 독수리 모습을 잡으려다 변 보는 것을 포착한 순간)

지금의 나를 지탱해 주는 고마운 존재였고 친구였는데 내

카메라가 이렇게 허무하게 죽어버리다니~~~

(아무도 모르게 변 보려다 그 모습을 내게 들킨게 창피한지 휘리릭 도망)

뒤쪽에 쳐저 따라오는 친구를 향해 고개만 돌려 "빨리 따라와!"

라며 양손엔 삼각대에 500mm 렌즈가 장착된 카메라를 든체 앞을

안보고 뒤돌아 보며 소리치며 걷다 그만 바닷가에 널려있는 돌

뿌리에 바른쪽 발이 걸려

(배 부르게 연어를 잡아 먹고 난후 잔디위에서 등을 긁으며 재롱 부리는 곰)

손에 들고 있던 카메라의 무게에 중심을 잃고 몇발짝 비틀 거리다

물가에 넘어질때 내 몸은 망가져도 카메라를 보호 하려는 필사의

노력 에도 불구 하고

불행 하게도 카메라가 순간적으로 아주 조금 물속에 잠김과 동시에 

더 이상 사진 찍기 기능을 멈춰 버렷다. 

순간 내몸 아픈것 보다 카메라를 살리려는 욕심에 재빨리 카메라

몸체에서 베터리를 분리 하고 겉에 묻은 물기를 닦아 냈어도

이미 때는 늣으리 였다

아무리 오가는 길이 멀어도, 아무리 날씨가 궂어도 챤스만 되면

좋은 사진을 찍으려는 일념으로 어렵고 힘들었던 것들을 버텻던

모든 것이 한순간의 내 실수로~~~

내 카메라가 고장 났어도 내색을 안하고

(잡은 연어를 손질 하는 태공)

(연어가 얼만큼 윗쪽으로 올라 갔나 수를 세기위해 강물을 막아 놓은 사이로

물속에 카메라 장치를 해 놓았다)

 

곰이 코앞에 있어도, 독수리가 멋진 폼으로 앉아 있어도 가만히

있는 내게 친구가 왜 그러고 잇냐고 묻기에 자초지종 이야기를

했더니 구입한지 얼마 안된 자기의 새 카메라를 선뜻 내주며

나에게 작품 활동을 계속 하란다.

(Frank 의 집)

친구의 고마운 희생과 배려로 이번에 소개한 사진중 재롱 떠는

곰과 변 보는 독수리의 모습은 물론 밀밭 풍경 까지 카메라에

담을수 있었음을 이 자리를 빌려 친구에게 다시 한번 감사의

말을 전하고 싶다.

To bo Continue. . . ,

Aalaska,Haines,Stockton,Banff,
"미국 (여행) 스토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 블로그의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