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iloguru
이상봉(philoguru)
Pennsylvania 블로거

Blog Open 09.17.2015

전체     175336
오늘방문     242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이렇게 살아도 시민(국민)이라고?
05/31/2020 09:19
조회  1347   |  추천   42   |  스크랩   0
IP 96.xx.xx.103




이렇게 살아도 시민(국민)이라고?

 

~ 이상봉 / 철학박사

 

먹고 사는 방법- 돈을 버는 방법-에는,

오직 3가지가 있을 뿐이다.

 

노동을 통하여 먹고 살던가,

구걸(동냥질)을 하여 먹고 살던가,

남의 것을 훔치는 짓으로 먹고 살던가.

 

그렇기 때문에...

이 세상에는 딱 3종류의 사람이 있을 뿐이니,

그것을 우리는

근로자, 거지, 도둑이라고 부른다!

 

그런데...

구걸(동냥질)은 안정된 수입이 못되고, 비굴함을 면할 길이 없고...

도둑질은 늘 위험에 시달리다가,

마침내는 감옥행을 하게 되어 있으니...

구걸이나 도둑질은, 아무나 나설 수 있는 돈벌이가 못된다!

 

따라서,

일반 사람이라면,

결국은, 일을 해서 먹고사는 방법 外에는

사실상, 선택의 여지가 없다!

 

그러니까...

“일을 하지 않고서, 살아가고 있는 사람은 국민이 못되고...

결국은 사회(국가)의 기생충일 뿐이다! 라는 말이,

그래서, 그다지, 틀린 말이 아니란다!

 

모든 나라에서는 소위 4대 의무” 라는 것을 정해놓고 있다.

국가가 운영되어 나가기 위한 필수조건으로...

“교육, 국방, 납세, 근로”를 국민(시민)의 의무로 정해 놓고 있다!

 

분명히, 그렇게,

국민의 의무를 법으로 정해 놓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러한 국민의 의무 조차도,

전혀, 지키고 있지 않은 사람들의 숫자가 적지 않다.


그렇다!

“일을 하지 않고,

나라에서 주는 공짜돈으로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

국가의 기생충들-이 얼마나 많은가?

 

바로, 그런 사람들이,

그 무슨 구실- 핑계- 꺼리만 있게 되면,

도시의 중심가로 뛰어나와서

“데모랍시고 하면서... 사실은, 폭동, 방화, 약탈을 하고 있다!”

내가, 그런 짓을, 한 두번 본 것이 아니다!

 

알고보면...

그냥 가만히만 있어도, 나라를 거덜내고 있는

국민이 아닌 기생충들이,

핑계도 아닌 핑계를 만들어,

도시의 중심가로 뛰어 나와서,

폭동, 방화, 약탈을 행하고 있으면서...

제 나라를 제가 때려 부수고 있으면서…

입으로는

“Justice! For Justice! Peace! 정의! 평화!” 라고, 외치고 있다!



그런데도,


그 잘못된 짓을 표현의 자유 라고,


인정(認定)하여 주고 동조(同調)하여 주는


등신(等神)들의 숫자가 부지기수(不知其數)로 많다!



~ Sang Bong Lee, Ph. D,
Dr. Lee’s Closing Arguments,
Dr. Lee’s Lessons: Discovering Your Nature,
Dr. Lee’s Iconoclasm.
* All rights reserved and copyrighted


이 블로그의 인기글

이렇게 살아도 시민(국민)이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