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teroh43
오금택(peteroh43)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4.23.2018

전체     12863
오늘방문     16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남편의 이상한 선물
11/04/2018 20:42
조회  882   |  추천   15   |  스크랩   0
IP 73.xx.xx.158

퇴근길에 남편이 불쑥 노란 국화꽃 다발을 내밀었습니다.

“웬 꽃이래? 생일도 아닌데.”

“당신한테 주는 가을 편지야.”

남편은 대수롭지 않게 말했지만, 나는 가슴이 콩닥거렸습니다.

아무 이름도 붙지 않은 날, 꽃을 선물한 건 난생 처음이기 때문입니다.

내가 꽃병에 꽃을 꽂아두자 남편도 흐뭇해했습니다.

“그렇게 좋아? 이거 단돈 천 원으로 아내를 행복하게 해줄 수 있다는 걸 몰랐네.”


다음 날 퇴근길에 남편은 또 꽃을 내밀었습니다.

 

문제는 그 후에 생겼습니다.


다음 날도, 그 다음 날도 퇴근하는 남편의 손엔 국화꽃 다발이 들려 있었습니다.


집안이 온통 꽃밭으로 변했고, 꽃을 둘 마땅한 장소를 찾는데 점점 많은 시간을 소비하게 됐습니다.


물병에 담아 신발장에 국화꽃을 올려놓기도 했지만, 이젠 온 집이 국화꽃 천지였습니다.

 

“어유, 이젠 사양해. 꽃이 너무 많으니까 둘 데도 없잖아요.”


혹시 나를 위해서가 아니라, 자기 기분에 취해서 꽃을 사거나

 

아님, 꽃집 아가씨가 마음에 들어 매일 들르는 게 아닌가 하는 의심까지 생길 정도였습니다.



오늘도 꽃을 사 오면 꼭 따져봐야지 하고 잔뜩 벼르던 날, 남편은 다행히 꽃을 들고 오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이번에는 주머니에서 핀을 꺼내는 것이었습니다.

 

“자, 이거.”

 

세상에!  꽃 대신 속옷에 넣는 고무줄과 옷핀 좀약을 잔뜩 사들고 들어온 것이었습니다.


나는 어이가 없어 말도 나오지 않았습니다.


다음 날도 다음 날도 남편의 그 이상한 사들이기는 계속됐습니다.


나는 더 이상 참을 수 없어 물었습니다.

 

“대체 왜 그래?  당신,  왜 자꾸 이런 걸 사 날라?”


잠시 머뭇거리던 남편이 머리를 긁적이며 자초지종을 털어놓았습니다.


“그게 말이야.



얼마 전부터 회사 앞 골목에 웬 할머니가 어린 손녀를 데리고 나와 장사를 시작했다는 것이었습니다.


처음엔 국화꽃을 팔더니, 사흘 전부턴 목판에 고무줄 옷핀 같은 걸 늘어놓고 판다고 했습니다. 

 

“너무 딱해서 그냥 지나칠 수가 없더라구.”


나는 말없이 남편의 손을 잡아 주었습니다. 거칠고 주름져가지만 아직 따뜻한 손.

 

“미안해, 당신은 한 푼이라도 아끼려고 애쓰는데”


“아니야 여보, 그 할머니가 장사를 하는 동안은 매일 하나씩 사 와.”


“그러다 집안에 고물상 차리게? 허허.” 

 

남편의 그 말에 나는 웃으며 말했습니다.


“다 쓰자구요. 옷핀도 고무줄도 다 쓸 때까지 쓰다가 다 못쓰면 그 땐 팔자구요.


그럼 당신 같이 맘씨 고운 사람이 또 사줄 거 아니냐구요.“  

 

(옮겨 쓴 글입니다)  




이 블로그의 인기글

남편의 이상한 선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