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terhong7523
피터홍(peterhong7523)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7.15.2010

전체     201501
오늘방문     122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256 명
  달력
 
노무현은 ‘철부지 자살 정권’, 문재인은 ‘풋내기 몰살 정권’
11/11/2017 10:56
조회  751   |  추천   29   |  스크랩   0
IP 182.xx.xx.145



정치와 안보는 실험대상이 아니다!

- 연세대 사학과 교수 -



 세 번째 간첩정부


문, 추 "전 국토를 국유화하여 북조선에 바칩시다~"

전라도민 "네~"



교수의 정치와 안보는 어떤 경우든 실험대상이 없다라는 고언을 함께 들어 봅시다!


노무현의 철부지 정권처럼, 現정부 또한 풋내기 정권일뿐!


정치와 군사는 실험하는 것이 아니다!이것은 고대국가 이래 최고의 금기(禁忌)사항이다. 세상에서 실험이 되는 , 실험해서도 되고, 실험해볼 수도 없는 것이 가지이다.


정치에서 정책을 내놓고 일단 실험해보고 결정하자 했을 실패하면 어떻게 되느냐? 개인이나 기업의 경우 피해는 개인만의 것이고, 기업만의 것이다. 그러나 정치의 경우, 피해는 정책을 실험한 정치인의 것이 아니라, 국만의 것이 된다.


그래서 맹자(孟子)에는 「연목구어(緣木求魚) 후필재앙(後必災殃)」이란 정치인이면 누구나 깊이 새겨야 하는 금기어(禁忌語) 있다. 나무에 올라서 고기를 잡을 없다는 것은 누구나 안다. 그럼에도 기어코 나무에 올라가 고기를 잡으려는 사람이 있다. 그것이 정치인이다. 그러나 피해는 어리석은 정치인에게 가는 것이 아니라, 국민에게로 간다. 그리고 그것은 반드시 재앙(災殃) 된다. 그것도 국가적 재앙(災殃) 된다.


군사에서도 실험 삼아 적을 공격해보고, 실험 삼아 전쟁해보자. 그것이 가능한 일이겠는가?


적과 실험 삼아 대화해보자. 실험 삼아 4 5천만 달러의 돈도 주어보고 그보다 10배나 많은 45 달러의 돈도 주어보자! 그래서 어떻게 되겠는가? 적은 대화를 기회로 전쟁준비를 하고, 현금을 재원으로 핵무기를 만들고 미사일도 만든다.


절호의 찬스를 어느 적이 놓치겠는가? 실험 삼아 것이 적에게는 천혜(天惠) 되고, 쪽에서는 재앙이 된다. 기이한 것은 그것이 얼마나 재앙을 불러오는 실험인가를 의식 없이 실험하는 것이 정치인의 「실험행태」이다.


대통령이 되고 , 느닷없이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을 발표했다. 국민은 알지도 못하는데 선거 때의 국정과제라고 했다. 환경단체의 실험과제를 숙의(熟議) 없이 전문지식도 없이 대통령이 받아들인 것이다. 그래서 얼마나 많은 피해를 보았는가?


원전 재개까지 1천억 원의 손실을 보고, 그리고 471명의 공론화 위원회에 4 수억 원의 헛돈이 들어갔다. 돈은 누가 내는가? 실험의 당사자 개인이 내느냐? 아니면 소속한 여당의원 개개인이 내느냐?


아무도 책임지지 않는다. 내가 어떤 실험을 하고, 실험의 결과 어떤 재앙을 만나든 나에겐 책임이 없다. 그것이 대통령이고, 정치인이고, 그리고 권력 실세들이다. 돈은 국민인 내가 내야 한다. 아닌 밤중에 벼락 맞는 꼴이다.


맹자 말대로 완전히 후필재앙이다. 최저임금 천원 올리느냐로 국민이 촉각을 세우는데, 그들에겐 천원, 십억 원은 돈도 아니라고 생각한다. 주머니에서 나가는 것이 아니라, 모두 국민이 내는 이기 때문이다. 그들에게 국민은 선거 외는 실체 없다. 실감이 가지 않는 존재이다. 그래서 함부로 국민을 대상으로 실험을 한다. 실험실의 모르모트는 오직 실험의 대상일 뿐이다. 실험이 잘못 되었다고 모르모트가 말하는가?


대통령의 안보특보는 한미동맹을 파기하는 일이 있어도 평화는 지켜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런 안보특보가 정녕 대통령을 보좌할 있는가? 안보가 실험대상이 아니라는 것은 삼척동자도 안다. 그런데 특보는 안보를 실험하려고 한다. 우리에게 동맹은 평화이다.


적어도 우리에겐 동맹과 평화는 같은 말이다. 동맹이 깨지면 자동적으로 평화도 깨진다. 생명의 동아줄인 동맹에는 어떤 논리 어떤 수사학으로도 파기라는 말을 함께 수가 없다. 그런데 특보라는 사람이 태연히 그렇게 말하고, 다른 동료들도 아무렇지도 않은 태연히 받아들이고 있다.


안보에 관한 그래도 정권이 지금 정권보다는 훨씬 국민의 마음을 안심시켰다.


그럼에도 정권의 정무수석이라는 사람이 신문(중앙일보 10 20)과의 인터뷰에서 이런 시기에 박근혜 대통령이 아닌 문제인 대통령이 집권하고 있다는 정말 다행이고 안심이 된다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안보를 말하면서 지금 우리가 있는 일은 아무것도 없다라고 하는데도 밑에 보좌하는 사람들은 현실과 전혀 다른 인식을 하고 있다.


청와대의 정책실장으로 있는 사람이 삼성(三星) 나라의 「원흉」이라고 책에도 쓰고 주장도 하고 있다. 사람은 「원흉(元兇)」이라는 말이 무슨 뜻인지 알고 썼는지 수가 없다,


원흉은 못된 짓을 하는 사람들의 우두머리이다. 삼성에 있는 사람들은 모두 못된 짓을 하고 있고, 삼성은 우리나라 기업들을 대표하고 있으니 우리 기업들은 모두 이같이 못된 짓을 하고 있단 말인가?


그렇다면 얼마 , 미국 포브스지에서 지난 일백 동안 아시아를 대표하는 최고의 혁신기업으로 어떻게 삼성을 선정했는가? 삼성 다음이 일본의 자존심인 도요타이고 다음이 소니, 그리고 번째가 인도의 국책은행이고, 다섯 번째로 중국의 알리바바를 꼽고 있다. 어째서 사람들은 청와대의 정책실장과 그렇게도 차이가 나는가?


부끄러워 차마도 하기 힘든 말이지만, 교육부장관이란 사람이 지난번 청문회에서 때는 표절이 관행이었다라는 말을 잊을 수가 없다.


청문회에서 보면, 그러그러한 수준의 사람들이 장관이 되고, 대법원장이며, 헌법재판소 소장이 되는구나 하는 생각을 떨칠 없지만, 적어도 「교수」였다는 사람은 달라야 한다. 배우는 학생들이 있고, 평생 연계를 갖는 제자들이 있기 때문이다.


이런 교수가 「표절(剽竊)」이라는 말이 무슨 말인지 모르고 쓰고 있다면, 그거야말로 학생들에게나 제자들에게 너무 수치스럽지 않는가? 표절의 () 훔치는 표자이고, 표절의 () 도적질 한다의 절자이다. 훔치고 도적질 하는 대학에서나 학계에서 어느 시대이고 어찌 관행이 있겠는가?


그런 일은 옛날에도 없었고 지금도 없다. 그런데 있다고 말한다면 너무 두껍고(후안, 厚顔), 너무 부끄럽고 창피함을 모르고 (무치, 無恥) 있는 것이 아닌가?


정부는 입만 열면 적폐청산을 내건다. 조선(朝鮮) 어떻게 망하던가. 적폐정산을 하다가 망했다. 적폐(積弊) 아니라 숙폐(宿弊), 구폐(舊弊)까지 내걸었다. 쌓인 폐단(적폐), 묵은 폐단(숙폐), 옛날 폐단(구폐) 일소를 부르짖다가 나중에는 망할 힘도 없어 외국인이 와서 망하게 했다.


율곡(栗谷) 직간에도 양견구폐(量?舊弊, 구폐를 헤아려 폐지한다)라는 말이 자주 자주 나온다. 적폐든, 숙폐든, 구폐이든, 지난날의 잘못된 것이고, 지난날의 것은 지금 절대로 일소되지 않는다. 일소든, 청산이든, 하려고 하면 과거와의 싸움이 된다.


과거의 잘못을 새로운 시대의 자산으로 삼는 정권은 성공해서 미래를 열지만, 그것을 청산하려고 하는 정부나 정권은 반드시 실패한다. 미래가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소득 주도로 하는 성장 또한 실험의 대상이 수가 없다.


그것으로 성장을 일으켜본 예가 없기 때문이다. 공무원 수를 늘려 일자리 만드는 나라치고 망하지 않는 나라가 있던가? 모두 철저히 국민을 우롱하는 실험들이다. 정권이 「정권을 우롱(愚弄)」했다면, 지금 정권은 「국민을 우롱(愚弄)」하고 있다. 앞으로도 「국민 우롱」은 계속될 것이다. 그것이 아마추어 정권의 실체이다.


오늘 아침, 코리아 헤랄드 15면에 글이 실렸다. 가판대에서 사보기 바란다. 김대중 정부가 「늙은 공산주의 마귀 정권」이었고,  노무현 정부가 「철부지 좌~빨 자살 정권」이었듯이, 정부 또한 「풋내기 좌~빨 몰살 정권」임에 틀림없.


- 11 1일자 대한 언론회 회보 전재/방장 -


* 교수

연세대 사회학과 명예교수, 정치사회학 박사(서울대) / 近著 「류성용, 나라를 다시 만들 때가 되었나이다」, 「조선은 망했나?


 

월남패망, 우리에게 남긴 것


미국은 결국 돌아오지 않았다.

그리고... 월남은 세계지도에서 영원히 사라졌다. 

 


사회,문화,종교,생각,기타
이 블로그의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