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terhong7523
피터홍(peterhong7523)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7.15.2010

전체     409891
오늘방문     190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273 명
  달력
 
도적놈이 검찰 개혁을?
09/27/2019 11:24
조회  798   |  추천   32   |  스크랩   0
IP 58.xx.xx.162


간첩이 대통령 되더니...


간첩이 도적놈 임명


김정은과 조국에게 목숨 건 대통령! 국가와 국민은?

조선 멧돼지 중 최고 빠가 멧돼지... 인왕산 멧돼지!


한 번 필이 꽂히면...


인왕산에서 박정희 본가 동네 식당 단체방 안까지 처박고 들어가...


조만간 이놈은...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ㅠㅠ




돌아온 멧돼지, 며칠 전 지가 임명한 윤석열과의 전쟁선포!



문제인, 대한민국의 주적 북한만 빼고 모두 주적 선포!

그러나...

진짜 문제는 한국당입니다.

황교안 대표가 내려놓는다는 게 고작 머리카락이었나요?

홍준표 대표가 참을 때까지 참다가 나경원 원내대표에게 쓴소리 한마디 했군요.

 

황교안 대표는 고성국과 같은 건방진 비주류 유튜버들을 앞세워 지난 탄핵 정국 때 탈당의 유혹을 꾸욱 꾹 참으며 킬링필드가 된 한국당을 억지로라도 제1야당으로 살아남게 한 중도파 중진들을 배제 시키려는 그런 잡 꼼수를 당장 멈추고, 지금이라도 당당하고 용기있게 그분들께 먼저 다가가 손을 내밀고 함께 구국의 정신으로 확실한 총선 승리의 길을 가야 합니다.


친박도 아닌 사람들이 나라와 당을 거들낸 친박들 해골 수로 대표와 원내대표 자리에 앉은 어문 황교안·나경원 투톱체제로는 함박도 이장선거 승리도 불안합니다. 상대는 값싼 촛불로 정권을 장악한 북조선의 간첩 & 도적놈 두목들입니다. 지금 대한민국의 운명은 한국당의 손에 달려있으며, 당신들의 것이 아니니 걸림돌이 되지 마십시오. 대선후보 문제는 일단 조국을 디딤돌 삼아 총선 승리 후에! (그 전에 인왕산 멧돼지 사살부터 하고!)


- 피터 생각 -


빨간색 이름 쓰고 핀으로 인형 찌르고…

친문들, 이젠 윤석열 '저주 의식'까지

조선일보
  • 입력 2019.09.28 01:36

부적 사진 등 온라인에 올려
경찰 "모욕죄 가능성 크다"

친문 네티즌들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저주하기 위해 만든 부적(왼쪽)과 솜 인형.
친문 네티즌들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저주하기 위해 만든 부적(왼쪽)과 솜 인형. /트위터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한 '저주(詛呪)'를 담은 주술적 행위가 최근 친문(親文) 네티즌 사이에서 유행하고 있다. 검찰이 조국 법무장관을 수사하는 데 대한 불만을 이렇게 표현하는 것이다.

트위터에서 'eechu'라는 ID를 쓰는 한 이용자가 25일 '웬만하면 안 하려 했는데 도저히 못 참겠다'며 사람 모양 솜인형 사진 3장을 올렸다. 일련의 사진들은 인형의 옆구리를 뜯은 뒤 그 안에 빨간 글씨로 '윤석열 검찰총장'이라고 적은 종이를 집어넣고, 이 인형 전신에 빨간 핀 10개를 꽂은 모습을 순서대로 담았다.

만 24시간도 지나지 않아 친문 트위터 이용자 700명이 사진을 가져다 각자의 트위터 구독자 수천~수만 명이 볼 수 있도록 내걸었다. 댓글란에 '문파(대통령 지지자들이 스스로를 칭하는 단어)들은 너무 귀엽고 사랑스럽다' '치명적인 한 곳을 남겼다. 마음이 여리신 거 아니냐' 등의 글이 줄줄이 올라왔다. 누군가 '법에 걸리는 것 아니냐'며 걱정하는 댓글을 달자 다른 네티즌이 '저주 행위만으로는 처벌 불가능하다는 대법원 판례가 있다'고 안심시켰다.

초등학생들이 주로 하는 '빨간 펜으로 이름 쓰기'도 이번 주 들어 친문 네티즌 사이에서 유행이다. '윤석열'을 빨간펜으로 써 노트 한페이지를 빼곡히 채운 사진과 함께 '모든 저주를 이넘에게로!'라고 적어 올리고, '죽을 사(死)'에 착안해 이름을 4번씩 쓰거나, 매일 하루에 한 번씩 빨간 글씨로 쓴 사진을 인증하는 이용자도 있다. 최근에는 윤 총장 아내인 김건희씨 이름도 저주의 대상에 올랐다.

빨간 볼펜, 빨간 립스틱, 컴퓨터 그림판 등 글씨를 쓸 때 이용하는 도구도 다양하다. 자신의 프로필을 빨간 글씨 '윤석열'로 바꾼 이용자도 여럿이다. 'NO JAPAN'을 패러디해 'NO 윤석열-윤석열 이름 빨간펜 쓰기 위원회'라고 쓴 포스터도 등장했다. 24일 오후 '윤석열 총 장이
최근 건강 악화로 링거를 맞았다'는 기사가 뜨자 이들 가운데 일부가 '우리의 저주가 효과를 봤다'고 자축하는 글을 올렸다.

이런 행위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개인적으로 저주를 하는 것 자체가 죄가 되진 않지만, 저주의 행위를 온라인에 게시해 누구나 볼 수 있도록 한 것은 개인의 사회적 평가를 저해하는 것인 만큼 모욕죄가 성립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이게 대통령 문재인의 꿈이었던가?



< 대통령의 꿈 >

http://blog.koreadaily.com/view/myhome.html?fod_style=B&med_usrid=peterhong7523&fod_no=34&cid=1118308



사회,문화,종교,생각,기타
이 블로그의 인기글

도적놈이 검찰 개혁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