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ndarosa
snowwhite(pandarosa)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10.15.2011

전체     895168
오늘방문     58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157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달력
 
손님을 봉으로 아는 여행사
05/27/2017 16:02
조회  3371   |  추천   15   |  스크랩   0
IP 47.xx.xx.221

        손님은 봉이 아니다

 

    얼마 전에 자이안(Zion) 캐년을 H 관광회사를 통해 다녀왔다. 가을에 보는 자이안 캐년이 별로 구미가 당기지는 않았지만 23일의 짧은 코스에다 친구가 졸라서 떠난 여행이었지만 사실은 그에 앞서 한 달 전 S 관광을 통해 다녀온 89일의 캐나다 단풍관광에서 보지 못한 단풍 때문이었다.

  그 때가 9월 말에서 10월 초였는데 너무 성급히 가을을 맞으려간 탓인지 캐나다의 메이풀 트리 단풍관광은 눈요기도 부족했다. 사뭇 기대가 컸던 단풍 관광이었기에 실망 또한 허탈함을 넘어 후회스럽기까지 했다. 관광회사는 그 즈음 캐나다의 단풍이 손님들을 만족시키기에 부족하다는 것을 몰랐을 리 없었다. 그런대도 요란한 광고로 손님들을 모집했고 아름다운 가을 단풍을 보려했든 관광객들은 $2천 달러가 넘는 거금을 쓰고도 실망만 했을 뿐이다.

   한국 여행사를 통해 관광을 하다보면 여행사의 고의적인 속임수나 실수로 눈살을 찌뿌리는 일이 자주 생긴다. 가장 많은 케이스가 옵숀Excurtion에 엄청난 바가지를 씌우기 때문이다. 별 볼일 없는 곳을 옵숀에 넣어 손님들에게 선택권 없이 단체로 돈을 걷기도 하고, 또 원하는 손님만 가는 옵숀도 실지 가격보다 훨씬 많은, 혹은 몇 배씩을 받아 챙기는 게 다반사다. 그들은 우리가 상상할 수 없는 교묘한 수단과 방법으로 손님들의 주머니를 넘본다.

   심지어 좀 긴 여행(그때 캐나다 여행)에서는 가이드가 슬슬 손님을 부추겨 솔선해 엑스트라 팁을 거둬주도록 유도하기도 했다. 가이드의 달콤한 회유(?)에 말려든 어떤 손님이 저녁 식사 테이블에서 느닷없이 총대를 메고 일어나 $10달러씩 더 거둬 우리를 위해 불철주야 수고할 가이드에게 주자는 것이다. 꼭 공산당의 선동처럼 단 한 사람의 반대도 없이 그 자리에서 $540달러의 돈을 거둬 가이드를 해피하게 해주었다. 아무리 생각해봐도 그럴 이유가 없었지만 모두가 침묵한 가운데 이의를 제기할 수 없었다. 그날부터 쭉 일주일 이상을 가이드와 부딪칠 텐데 더럽게 인색한 손님이란 인상을 줄 수 없었다. 그럼 그가 $540달러만큼의 엑스트라 써비스를 했을까. 천만의 말씀이다. 그는 손님들을 엿가락처럼 다루는 수완이 뛰어난 가이드였을 뿐이다.

  더 어처구니 없는 경우도 있다. 금년 2월 달에 갔던 45일의 멕시코 엔시나다 크루스를 주도한 M 여행사에서는 한국 가이드가 배에 탔지만 몇 시에 어디로 모이라는 안내조차 하지않고, 얼굴 한번 제대로 내밀지 않고 25명의 손님들로부터 한 사람당 $50달러씩 $1250 달러를 챙겼다. 손님들한테 무엇을 해주었기에 가이드 써비스 비(fee)를 챙겼을까.

   몇 년 전 미국 관광회사를 이용해 1516일의 유럽 여행을 했을 때의 경험이다. 그 때 외국인 가이드가 모든 손님의 그 무거운 여행 가방을 매일 호텔 방문 앞까지 배달해 주고, 다음날 버스를 타러갈 때도 호텔 방문 앞에 가방을 내 놓기만 하면 그들이 일일이 가져다 버스에 실어주었다. 써비스 비는 한국관광과 똑 같이 하루에 $10달러씩을 차지했다. 끝나는 날 $20달러의 팁을 더 얹어주었다. 정말 친절한 써비스였고 진정 고마운 가이드였다.

   캐나다 단풍에 대한 미련을 떨치지 못한 친구가 다시 자이안 캐년의 노란 아스펜트리 단풍관광 광고를 보고 안달을 했다. 죽은 사람의 소원도 준다는데, 결국 우리 여행친구 3사람은 다시 H 관광에 예약을 했다. 여행가는 날 가든그로부에서 관광회사 버스를 타고 엘에이로 가 버스를 갈아탔다. 가다가 다이아몬드 바에서 또 손님을 태워 버스는 고양이 한 마리 올라탈 틈 없이 빡빡했다.

   버스는 어느 덧 네바다 주 불의 계곡에 도착했다. 애리조나 주나 유타주 여행을 할 때 여러 번 들렸던 곳이다. 가이드가 이곳에서 15분 쉰다고 했다. 어떤 손님은 그냥 가자고 투덜댔지만 불의 계곡은 이미 관광회사의 옵숀에 들어 있는 코스였다. 볼 것도 별로 없고 지리적으로도 자이안 캐년의 남서쪽이라 시간이 절약 되는 것도 아닌 곳을 구태여 옵숀에 넣은 이유를 알 수 없었다.

   알고 보니 엘에이에서 자이안 캐년을 가는 도중 옵숀을 쓸 수 있는 곳은 바로 불의 계곡뿐이었다. 나는 처음에 관광회사가 써비스 차원으로 그렇게 하는 것으로 생각을 했다. 그런데 가이드는 손님 한 사람당 입장료를 $20달라 씩 거뒀다. 모든 교포 여행사들이 같은 액수를 걷는지 알 수가 없다. 버스에는 54명의 손님이 타고 있었고 운전사와 가이드를 합쳐 56명이었다. 운전사와 가이드 2명을 뺀 나머지 54, 가이드는 총 $1080달러불의 계곡 입장료로 거둔 것이다.

   옵숀을 구경할 때 관광회사에서 항상 훨씬 많은 액수나 혹은 몇 배씩 차지(charge)해 손님들을 속인다는 것을 나는 어렴풋이 알고 있었다. 캐나다 단풍관광 때도 나이아가라 폭포 위를 도는 12분짜리 헬리콥터 비행기 옵숀, 일인 당 $105짜리를 $150달러씩을 걷은 것을 나중에 알았다. 어디를 가든 무엇을 구경하든 관광지에서 실지 차지하는 것보다 몇 십 달러, 또는 몇 배씩 더 차지를 했다.

   손님들 한테 정확한 금액을 알리지 않고 은근슬쩍 더 차지하는 것은 다 불법이다. 가이드가 실지 가격을 알리고 우리 수고를 생각해 얼마씩을 더 걷습니다 말하고 손님이 오케이 하면 되지만 몰래 속이는 것은 불법이다. 가이드들은 특별한 써비스도 하지 않으면서 의례 손님들한테서 엄청난 액수를 더 거둬 뒷돈을 챙기는 것 같다. 회사에서 시킨 것인지 아니면 가이드가 해 먹는 것인지 알 길이 없다. 가이드의 수고비는 따로 손님 한 사람당 하루에 $10 씩 꼬박꼬박 차지한다. 54명의 손님들한테서 3일간 $30달러씩 이것만 해도 $1620달러다. 공짜 써비스를 한 적이 없지 않는가.

  손님들이 속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여행 가는 곳의 옵숀을 모두 미리 알아보고 일일이 가격을 체크해야 하지 않을까. 그리고 오버over charge에 대해 따져야 할 것이다. 그러나 그보다 먼저 양심 있는 여행사가 상도덕을 지키는 모범을 보일 수는 없는가.

   다시 자이안 캐년 여행으로 돌아가자. ‘불의계곡입장료는 아무리 생각해도 무리인 것 같았다. 바위 몇 개에 입장료가 $20달러라, 그러다 나는 참으로 흥미로운 사실을 알게 되었다. 네바다 주 스테이트 팍(park)불의 계곡의 입장료. 여행에서 돌아온 뒤 두고두고 의문의 꼬리를 끊지 못해 나는 불의 계곡의 입장료를 직접 알아보았다. 그 곳의 입장료는 차 한 대당 $10, 네바다 주민은 더 싼 $8였다. 그러면 버스는 얼마일까. 놀라지 마세요. 버스승객 한 사람 당 $2였다. 56명이 탑승했음으로 입장료는 $112달러. 승객이 54명이니 손님들 몫은 $108 내면 된다. 관광회사는 $1,080달러를 거뒀다. 무려 10배의 폭리를 취한 것이다.

가이드 fee + 입장료 $1,620+$1,080=$2700. 이렇게 쉽게 돈을 벌 수 있다니! ( 702-397-2088 로 문의)

   즐겁게 떠난 여행이 이런 관광회사의 폭리와 가이드의 속임수로 엉망이 돼서야 되겠는가. 손님들은 옵숀에 낸 가격이 정당한지 알아볼 권리가 있다. 무조건 여행사가 달라는 대로 돈을 내지 말 것을 알리고 싶다. 여행사의 10배의 폭리! 손님들은 언제까지 관광회사에게 속아야하나. 손님은 그들의 봉이 아니다.

 

       자이안 캐년의 아스펜 트리 단풍- 단풍이라고 이름붙이기에는 너무 초라하지만


         아스펜 단풍?


               자이안 캐년의 웅장한 모습


               아스펜 단풍? 단풍은 없었다.


             자이안 캐년


                     불의 계곡에서 사진을 몇 장 찍고.


                        


                        

                              불의 계곡

            

                                 Valley of Fire


                        

                                        Valley of Fire


                        

                                  Valley of Fire 는 이 정도가 전부!

 

 

 

손님을 봉으로 아는, 한국 여행사들?
이 블로그의 인기글

손님을 봉으로 아는 여행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