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bblestone
날 저무는 하늘에(pabblestone)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9.14.2010

전체     296865
오늘방문     46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101 명
  달력
 
까불지 마 !, 알았찡 !!
11/05/2018 17:00
조회  510   |  추천   34   |  스크랩   0
IP 74.xx.xx.149



고든 창 (GORDON CHANG) - 문재인이 망하든가 대한민국이 망하든가 2019년에 결판날 수 있다 -

김홍기 목사, Ph.D. D.Min- [뉴스타운TV]

* *

국가가 나서서 해킹 등의 비열한 수단으로 산업기술을 빼돌리고 
그렇게 빼돌린 기술로 값싼 노동력을 이용해 대량 생산한 후 
덤핑 가격으로 미국에 팔아 재미를 보던 중공이 
세계제패의 야욕을 버리지 못하고 
북한에 몰래 물자와 핵폭탄 제조 기술을 제공하고 
남한의 기술력을 통째로 집어삼키려다 결국 덜미가 잡혀 
미국으로부터 대대적인 관세 폭탄을 맞고 비틀거리기 시작한 것이 
불과 얼마전의 일이다.  

그러던 중공이 더 이상 버틸 여력이 없었던지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더 이상의 무역전쟁을 하지 말자며 
사실상의 항복을 선언했다.  

얼마전까지만 해도 내수시장이 튼튼해 쉽게 경제가 무너지지 않을 것이라고 
큰 소리를 쳐오던 시진핑이지만 
무한 청도 등 불야성을 자랑하던 공업도시들이 하나 둘씩 유령도시로 변해가고 
지방 정부들이 차례로 파산을 선언하자 
제대군인들의 연금도 지급하지 못해 재향군인들과 공안 간에 전쟁이 벌어질 정도로 
사태가 악화되고 말았다.  

날로 심각해지는 사태를 우려한 국가원로들로부터 경고를 받고 
언론에 실각설까지 떠돌자 
영구집권을 노리던 시진핑도 끝내 손을 들 수 밖에 없었다.

시진핑의 항복선언에 당황한 측은 
남한을 집어삼켰다고 기고만장하던 김정은과 
북한에 복종해서 연방제만 실현하면 
자신들의 여적죄와 부정부패가 영원히 덮어지고 
영구집권까지 가능하다고 믿었던 문재인과 종북 집단이다.  

그래서였는지 시진핑의 항복선언이 초 읽기에 들어갔던 11월 초, 
국회 2019년도 예산안 심의에 기조연설을 하던 문재인의 얼굴은 
살벌하다 못해 살기가 돌고 있었다.  
그도 그럴 것이 미국이 시진핑의 항복을 받아주려면 
그에 상응한 조건이 붙을 것은 당연한 일인데 
그 속에 중공의 북한 원조 완전 차단, 
한반도 문제에서 손을 떼라는 조건이 포함되어 있을 것은 명약관화한 일. 

평생 쌓은 여적죄와 박근혜 대통령을 사기 탄핵소추하고 불법 파면으로 끌어내린 
천인공노할 죄를 더한 문재인으로서는 
똥줄이 타고 잠이 안 올 상황이다.  

바로 그것이 스티브 비건 미국 특사가 오자 
휴가를 핑계로 피하고 비서실장 임종석을 만나게 한 이유일 것이다.  
왜냐하면, 문재인은 미국 특사를 만나면 확답을 주어야 하는데 
지금 김정은의 지령 없이는 그 어떤 것도 자의로 답 할 수 없는 
꼭두각시 신세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정작 문제는 시진핑의 항복 이후다.  
이미 시작된 경제붕괴와 민심이반으로 항복을 선언한 시진핑은 
살기위해 미국이 제시한 조건을 받아들이지 않을 수 없는 처지고 
그 안에는 북한 제재에 관련한 더욱 강력한 조건이 포함될 것은 물론이고  
북괴와 붙어 미국 대통령 트럼프의 뒤통수를 쳐오던 문재인에 대한 
강력한 응징조치도 포함될 것이지만 
시진핑은 더 이상 간섭할 능력도 명분도 없을 것이기 때문이다.  

사태가 그렇게 돌아가서 중공이 송유관을 차단하고 
한국까지 유엔과 미국의 강력한 감시 체제 하에 놓이게 될 경우 
북한 김정은 정권의 붕괴, 
문재인과 종북 세력의 여적행위는 종말을 고하게 될 것이다.

북한의 통제가 워낙 강력해서 민란은 없을 것이라고 많은 사람들이 말하지만 
정작 문제는 총을 가진 군인, 혹은 당 간부가 밥을 굶게 되는 사태가 발생할 경우다. 
제 아무리 충성심 강한 인간도 사흘만 굶으면 생각이 바뀌기 마련, 
김정은의 목숨이 파리 목숨으로 바뀌는 것은 하루아침이다.  

그런 면에서 볼 때, 악의 축 중공의 목을 조른 트럼프의 전략은 
경탄이 절로 나오는 탁월한 전략이었다.
중공에 이어 한국에도 더욱 강력한 제재를 가할 것은 불보듯 뻔한 노릇이다.

사실, 미국은 한국에 대한 동맹이자 우방이라는 예우 때문에 강력한 제재를 유예해 왔다.  
물론 그 간에도 수없이 경고 권고를 해 왔지만 
그건 옆구리 터진 곡물 포대 아가리만 졸라맨 유예 처사였다.  

문재인과 종북 집단은 미국이 경고 권고를 날리며 주의를 주는 사이에도 
북한의 밀사가 되어 미국을 드나들며 
북한이 비핵화 결심을 했다는 등의 거짓말을 일삼았고 
뒤로는 석탄을 팔아주고 쌀을 퍼주는 행위로 트펌프 대통령을 기만해 왔다.  

그 결과 한국내 종북 집단의 기만 행위를 확인하고 있는 미국은 
문재인과 안보실장 등을 제외하고 
은행이나 기업체 총수들을 직접 만나든지 통화로 경고를 날리는 지경에 이르렀다. 

이에 다급해진 남한의 종북세력은 유사시 북괴가 남한을 쉽게 점령할 수 있도록 
전방의 지뢰 제거, 대전차 방어진지 철거, 한강하구 해병부대 철수, 전방의 GP 철거 등 
국군 무력화 작업에 돌입하고 
북괴에 의한 불시 남한 점령이 쉽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철도를 개설하고 도로 건설에 착수한다는 발표를 하기에 이르렀고 
가기 싫다는 남한의 기업 총수들까지 대동하고 평양을 방문하는 억지를 부려 
북한의 대남선전총책이 기업 총수들을 향해 눈을 부라리며 
"냉면이 목구멍에 넘어가느냐?"는 폭언을 하기에 이르렀다.

"냉면이 목구멍에 넘어가느냐?" 는 말은 명백한 협박이다.  
교활한 통일부 장관은 
그 발언을 듣지 못했다고 발뺌하다가 국회에 나와 코너에 몰리자 
환대 속에 나온 실수라고 변호를 해주고 
일당쟁이 정치평론가들은 
사리를 더 달라는 말 끝에 거친말이 나왔다고 둘러대지만 
실상 그 말 속에 숨은 뜻은 
남한은 이미 우리 수중에 들어왔고 너희 부르조아들은 곧 숙청당할 운명인데 
빨리 돈 갖다 바치고 목숨 구걸이나 하라는 협박이였다.  

그럼에도 문재인과 김정은의 운명은 며칠 남지 않았다.

미국이 중공을 완전히 굴복시키고 
한국 정부와 은행 그리고 육로 해로를 완전 봉쇄하고 나면 
한국은 북한에 쌀 한톨 달러 1장을 줄 수 없게 되고 
북한은 얼마 안가 내부 소요로 붕괴되고 만다.  

따라서 우리는 머지 않은 날, 
부하들의 손에 처형된 김정은의 시체 사진을 볼 날도 올 것이고 
이어 발견된 문서를 통해 발표된 고정간첩 정치꾼들, 
민노총 간부들 등등이 속속 공항과 항만에서 검거되는 통쾌한  장면, 
그리고 종북, 부패세력과 홀로 싸우다 억울하게 구치소에 수감중인 
박근혜 대통령이 청와대로 복귀하는 감격적인 장면도 보게 될 것이다.  

그리고 또 하나, 그 동안 종북 역적들의 주구가 되어 
국민을 수도 없이 속여 온 가짜 뉴스의 본산지 JTBC, KBS와 MBC의 사장놈들과 
종북 작가, 간부들을 거리로 끌어내 응징하는 통쾌한 장면도 보게 될 것이다.

그 때쯤이면 긴 세월 동안 광화문 광장을 차지하고 있던 
세월호 천막의 쓰레기 같은 인간들이 
난파선의 쥐떼 같이 도망치고 없는 희한한 장면도 보게 될 것이다.  

그것이 치매를 가장하고 온갖 여적질과 역적질을 하고 있는 
문재인의 똥줄이 타들어가는 이유다.  

그 날을 위해 모두가 칼을 갈고 몽둥이를 다듬자!

참고: http://cafe.daum.net/jsd2500kr/1BGh/1344


* *


까불지 마, 알았찡




빨갱이 문재인

사진 / 퍼온사진



미북무역전쟁, 트럼프, 시진핑,
이 블로그의 인기글

까불지 마 !, 알았찡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