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unkwak
서정(nounkwak)
Virginia 블로거

Blog Open 07.08.2008

전체     1394001
오늘방문     16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8 명
Blog News Citizen Reporter
블로그 뉴스 시민 기자
2014 Koreadaily Best Blog
2013 Koreadaily Best Blog
2012 Koreadaily Best Blog
2011 Koreadaily Best Blog
2010 Koreadaily Best Blog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달력
 
*베르사이유가 눈물 흘린다(카세르타 왕궁)*
01/01/2017 17:43
조회  5229   |  추천   16   |  스크랩   0
IP 70.xx.xx.123

 

 

 

 

 

 

 

 

 

 

 

 

카세르타 왕궁

 

Reggia di Caserta 

 

 

이탈리아 중부에 가면 숨어 있는 명소가 하나 있다.

 

 

 

 

*바로 나폴리에서 북동쪽으로 22마일 떨어져 있는 카세르타 왕궁(Reggia di Caserta)이다.

 

 

 

 

카세르타 왕궁에는 모두 1200개의 방, 1790개의 창문, 120 에이커의 넓은 정원을 소유하고 있다.

 

 

 

 

700개의 방이 있는 베르사이유가 이곳을 방문하고 눈물을 펑펑 쏟았다는 우스개 소리도 들린다.

 

 

 

 

실제로 이곳에서 왕궁과 정원을 둘러 보니 입이 딱 벌어질 정도로 크고 넓다.

 

 

 

 

카세르타 왕궁은 1752년 나폴리 부르봉 왕가의 카를로스 3(위 사진)의 명령으로 짓기 시작한 건축물이다.

하지만 완공은 그의 세 번째 아들인 페르디난드 4(Ferdinando IV di Napoli)가 완공했다.

카를로스 3세는 나폴리 왕관을 포기, 스페인 왕가 계승을 위해 1759년 바르셀로나로 떠나야 했기 때문이다.

 

 

 

 

카를로스 3세가 나폴리를 지배할 당시 나폴리는 유럽의 대도시중 하나로 그 위세를 만방에 떨치고 있었다.

문화적으로도 가장 풍부한 상태에 있었다.

 

 

 

 

폼페이와 헤르쿨라네움이 발견됐고 포르티치와 카포디몬테에는 궁전이 지어졌다.

나폴리 국립고고학 박물관도 그의 통치 기간 동안에 박물관으로서의 틀을 잡게 된 것이다.

 

 

 

 

그러나 카를로스 3세의 명령으로 지어진 건축물 중 가장 위대한 것은 단연 카세르타 왕궁이다.

 

 

 

 

베르사이유 왕궁 보다 더 웅장한 궁전을 짓고 싶어 했던 그는 당시 이탈리아의 유명한 건축가 중 한 명이었던

루이지 반비텔리(Luigi Vanvitelli)를 불러 왕궁과 공원의 복합 단지 건설을 지시한다.

이 계획은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두어 기념비적인 건축물이 카세르타에 지어지게 된 것이다.

 

 

 

 

나폴리에 왕궁을 짓지 않고 이곳에 지은 것은 배를 타고 쳐들어 온 적이 쉽게 오지 못하도록 하기 위함이었다.

 

 

 

 

*카세테라 왕궁은 반비텔리 수도교(위 사진)와 함께 1997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됐다.

 

 

 

 

 카세르타 왕궁은 이탈리아 바로크 양식의 마지막 건축물이다.

들어 가면서 가장 먼저 마주치게 되는 것은 파르네세 헤라클레스의 모각품이다.

진품은 로마 카라칼라 욕장에 세워져 있던 것으로 현재는 나폴리 국립 고고학박물관에 전시돼 있다.

 

 

 

 

계단, , 천장이 모두 대리석으로 만들어진 왕궁은 중앙 계단을 통해 위로 올라 가야 한다.

 

 

 

 

116개의 계단으로 이루어진 궁전으로 올라 가는 계단은 동상들과 천장화가 어우러져 완벽한 조화를 이룬다.

 

 

 

 

계단 위로는 역시 대리석으로 조각한 큰 사자상이 한 마리씩 양쪽에 세워져 있다.

 

 

  

 

아래층의 큰 아치, 윗층 세 개의 작은 아치, 큰 계단과 양쪽의 작은 계단은 바로크 무대장치의 공간연출이다.

바로크 양식의 우아함 때문에 관광객들은 마치 왕과 왕비가 된 듯한 느낌이 들 것이다.

 

 

 

 

1200개의 방에서 관광객들이 가장 먼저 관람하게 되는 곳은 팔라틴 예배당(The Palatine Chaple)이다.

팔라틴 예배당은 1943 8 27일 미공군의 폭격으로 가장 많은 피해를 당한 곳이다.

 

 

 

 

당시 8개의 성화 중 7개가 불에 탔고 두 개의 오르간, 천장, , 기둥 등 예배당 전체가 파괴됐다.

전쟁이 끝난 후 천장과 벽은 복원했지만 기둥은 파괴의 흔적을 그대로 남겨 두었다.

 

 

 

 

불에 탄 7개의 성화는 모두 성모마리아의 일생을 그린 작품들이었다.

 

 

 

 

팔라틴 예배당 외에도 왕궁에는 옥좌가 있는 방(The Throne Room)..

 

 

 

 

제우스와 테미스 사이에 난 정의의 여신, 아스트라이아의 방(Hall of Astrea)..

 

 

 

 

알렉산더 대왕의 방(Room of Alexander the Great)..

 

 

 

 

가을의 방(The Autumn Room)..

 

 

 

 

겨울의 방(The Room of Winter)..

 

 

 

 

마르테의 방(Hall of Marte)..

 

 

 

 

알바르디에리의 홀(Sala degli Alabardieri)..

 

 

 

 

 마리아 캐롤라이나의 내실(Il boudoir di Maria Carolina)..

 

 

 

 

프란체스코 2(1836-1861)의 침실(Bedroom of Francesco II)..

 

 

 

 

페르디난드 2세의 서재(Studio di Ferdinando II)..

 

 

 

 

1808-1815년, 나폴리 왕국의 왕이었던 조아생 라의 침실(The Bedroom of Joachim Murat)..

 

 

 

 

 조아생 뮈라의 첫 번째 대기실(First Antechamber of Joachim Murat)..

 

 

  

 

여왕의 화장실(stanza da toilette della regina)..

 

 

 

 

나폴리 장인이 만든 비토리오 에마누엘레 왕자의 요람(Culla di Vittorio Emanuele Principe di Napoli)..

 

 

 

 

왕의 당구대(Royal Pool Table)..

 

 

 

 

왕과 왕비의 '영혼의 약국'이었던 팔라틴 도서관(The Palatine Library)..

 

 

 

 

 

*궁전 극장(The Royal Court theatre) 등이 있으며..

 

 

 

 

 

*왕궁에서는 천사와 악마(위 사진), 스타워스 1, 스타워스 2, 미션임파서블 3 등 영화가 촬영되기도 했다.

 

 

 

 

 

정원을 가려고 하니 관광마차(50분에 40유로)가 손님을 싣고 떠나는 모습이 보인다.

 

 

 

 

바로 앞에는 4마일(6.4km)을 왕복하는 미니버스(2.5유로)도 관광객을 기다리고 있다.

 

 

 

 

정원으로 가는 방법에는 마차, 미니버스 외에도 자전거 타기(1시간에 4유로)와 걸어 가는 방법이 있다.

 

 

 

 

나는 미니버스를 타고 올라가 왕궁으로 올 때는 걸어 오는 방법을 택했다.

 

 

 

 

울창한 숲 사이로 시원하게 2마일(3.2km)을 이어져 있는 두 개의 길.

 

 

 

 

 

중앙에는 베네레와 아도네, 마게리타, 에올로, 세레레, 돌고래 분수 등이 있는 12개의 연못이 길게 늘어서 있다.

 

 

 

 

 

 

 

반비텔리는 왕궁에 물을 공급하기 위해 멀리 마달로니(Maddaloni) 계곡을 건너는 23마일의 수로를 계획했다.

 

 

 

 

 

 

 

호수에서 지하를 통하고 수도교를 건넌 수로는 저장고에서 이내 물줄기가 되어 아래로 흐르기 시작한다.

 

 

 

 

 

물줄기는 하얀폭포가 되어 다이아나(사냥의 여신)와 악테온의 분수가 있는 연못 위로 떨어진다.

 

 

 

 

악테온(왼쪽)은 사냥의 여신을 헌팅하려다 오히려 숫사슴으로 변해 사냥개들에게 먹히고 말았다.

 

 

 

 

이곳에서 바라 보는 카세르타 왕궁은 성냥갑만 하게 아주 작게 보인다.

마치 링컨기념관에서 워싱톤 모뉴먼트를 바라 보는 듯한 시원한 느낌을 갖게 한다.

워싱톤 건축가도 혹시 이곳에서 감동을 받았던 것은 아닐까?

 

 

 

 

 

 

12개의 연못에는 숭어 등 수많은 물고기들이 헤엄치며 놀고 있다.

 

 

 

 

 

 연못 주위와 다리 위에는 물고기와 천사 등 다양한 조각들이 세워져 있다.

조각은 모두 살아 움직이는 듯 생동감이 넘쳐 하나하나 사진촬영을 해야만 했다.

 

 

 

 

 

 

 

18-19세기에는 연못 주위에서 소총과 박격포 등 진짜 무기를 사용해 해전 등 모의 전투를 벌였다고 한다.

이곳에서는 배만 띄우면 모의 해전을 할 수 있어 콜로세움보다 훨씬 쉽게 준비할 수 있었을 것이다.

 

 

 

 

모두가 왕과 귀족들을 즐겁게 하기 위한 위험한 전투놀이였다.

 

 

 

 

이곳에는 이탈리아 가든 외에도 조용한 곳에 자리 잡고 있는 영국 가든이 있다.

 

 

 

 

이곳에서 가장 볼만한 곳은 비너스가 무릎을 꿇은 자세로 앉아 있는 ‘비너스의 목욕 연못’이다.

 

 

 

 

반비텔리가 설계한 수로는 카세르타 왕궁에만 그치지 않았다.

 

 

 

 

수로는 마을로 이어져 지역의 모든 농장들은 비옥한 땅으로 변했다.

지금 이지역에서 생산되는 포도, 토마토, 사과, 레몬, 버펄로 모짜렐라 치즈 등은 이탈리아 최고의 상품으로 친다.

이와같이 수도교를 통한 물공급은 카세르타 왕궁과 지역 경제에 지대한 공헌을 한 것이다.

 

 

 

 

 

*반비텔리(위 사진)는 당시 나폴리에서 가장 존경받는 학자, 수학자 등을 총동원하여 위대한 일을 이루었다. 

반비탈리는 반(van) 이라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네델란드에 뿌리를 두고 있는 이름이다. 

 

 

 

 

 

*로마의 풍경(위 사진)을 그린 아버지 가스파르 반 비텔(Caspar van Wittel)은 네델란드 출신의 유명한 풍경화가였다.

 

 

 

 

1674년 이탈리아로 귀화하여 성을 이탈리아식 이름인 반비텔리(Vanvitelli)로 바꾸었다.

그리고 1697년 결혼하여 3년 후에 첫아들인 루이지를 낳은 것이다.

위대한 건축가는 바로 이민자의 자손이었다.

 

 

 

, 사진: 서정

 

 

 

 

*

 

 

 

 

여행팁: 카세르타(화요일 휴무)

왕궁, 공원 모두 포함 12유로, 시니어: 6유로

왕궁만: 9유로, 시니어: 4.5유로

기차: 나폴리 중앙역 ? 카세르타(40)

편도: 3.1유로( 1시간 출발)

http://reggiaofcaserta.altervista.org/it/home/(카세르타 웹사이트)

 

 

 

Reggia di Caserta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

 

*표시의 이미지(6장)와 국기는 구글에서, 동영상은 유튜브에서 가져왔습니다.

카세르타 왕궁, 카를로스 3세, 페르디난드 4세, 루이지 반비텔리, 반비텔리 수도교, 바로크 양식, 팔라틴 예배당, 조아생 뮈라, 옥좌가 있는 방, 베르사이유 왕궁
이 블로그의 인기글

*베르사이유가 눈물 흘린다(카세르타 왕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