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tarceo
뉴스타★해병대(newstarceo)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5.17.2010

전체     270645
오늘방문     120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14 명
  달력
 
“미국에 집 사기가 이렇게 쉬운 줄 몰랐습니다”
08/29/2019 09:01
조회  93   |  추천   1   |  스크랩   0
IP 47.xx.xx.97


(한국인 미국 여행자가)

“미국에 집 사기가 이렇게 쉬운 줄 몰랐습니다”하고


아이 백투스쿨 준비 떄문에 백화점을 갔었고 점심이나 먹으려고 식당에 들어 갔고 곁에 앉은 어느 분이 질문을 했다. 

한국사람이냐고 음식 시키는 것 도와 줄 수 있냐고? 

이어서 나온 질문이 “스튜어디스세요?” “아닙니다. 저 복장 때문에 물으셨지요?

(참고로 저는 항상 뉴스타 복장을 하고 다닌다) 저는 이 지역에서 부동산하는 사람입니다." 

"네 그렇군요. 유니폼이 참 이쁘네요? 프로같아 보여요. 잘 해 보이시네요?" 

"뉴스타부동산이고 미국 여러 곳에 있습니다”. 


질문의 내용은 대강 이랬다. 

“미국에 여행 왔고 친구들 중에는 미국에 콘도 산사람들이 많고 재미도 보았다”며 

“본인도 알고 싶다”며 주제가 미국 부동산에 대해서 이야기 해 줄 수 있습니까?” 였다.


그래서 말은 시작되었고 “부부가 따로 왔고 한 분은 여행사 통해서 여행을 왔고 

남편 분은 그냥 여행 끝나기 맞추어서 들어 왔다”면서 

“각각 10.000불씩 가지고 와서 지금 수중에 15.000불 정도 있다”는 것이다. 

두 분이 “나이도 좀 되었고 나라도 시끄럽고 그래서 여행을 왔는데 남들도 미국에 부동산 하나 사두고 싶다”고. 

“부담되는 것이 아니고 가끔 사용도 하고 투자로 미국이 좋다는 이야기를 여러 경로를 통해서 들었다고 하며 

“혹시 중국이나 다른 나라같이 믿지 못하는 부분이 있느냐”고 자주 반복적 질문을 했다.


“미국에서 외국인은 40%를 다운하면 나머지 금액은 융자가 되며 

계약금은 5.000불 만 해도 된다고 설명 하자마자 “지금 집 보여 줄 수 있느냐”고, 

“보여 줄 수 있다”고 답이 떨어지자 마자 “지금 당장 집 보여주세요”가 답 이었고 

집을 3채 보여 주니 그냥 사겠다고 하여 오퍼를 쓰고 저녁에 억셉트 되고 

그 다음 날 에스크로 페이퍼에 싸인을 마치고 밤 비행기로 한국으로 떠났으니 얼마나 빠른가.


궁금한 것들도 많았다. 

부동산 사서 불이익을 받는것은, 미국도 한국처럼 규제가 심하냐는것, 

많이 올라 가는 것은 본인들이 이미 알고 있다는 것, 

세금에 대해서도 특히 팔았을 떄 남는 것에 대한 세금과 상속에 대해서 궁금해 하였다. 

미국이 선진국이고 확실한 시장경제를 기본으로 하고 사유재산이 확실히 보장된 대표국가이며 

미국은 외국인이라는 이유로 세금이 부과되지 않으며 팔고 처리 문제도 복잡하지 않고 

에스크로에서 거의 다 처리해 준다는 것. 

미국Equal opportunity가 확실하고 어떤 이유에서든 차별 적용이 거의 되지 않는다고 설명과 동시에 

“법적인 문제는 우리 뉴스타 변호사랑 상의 할 수 있는 기회를 드립니다”라고.


하여튼 계약을 바로 할 수가 있었는 것은 이미 한국 분들과 필자는 많이 딜을 해 보았는 경험이 있기 때문이었으며 

그리고 손님께서 “많이 보는 사람이나 몇개만 보는 사람이나 복은 본인에게 달려 있다”며 

오히려 저를 위로 하였으며 “부동산은 본인 결정에 따라 다르고, 쉽게 결정한다고 절대 불이익은 없다”며 

“오히려 안 사는 것이 문제”라고 참고 설명까지 해 주셨으니 

부동산 하면서 이런분 만나는 것도 복이라고 한답니다 하고 부러움을 샀습니다.


(뉴스타부동산 풀러톤지사 케롤리 714 345 4989)


쓴 칼럼을 옮겨 본 글입니다.




출처: https://newstarstory.tistory.com/category/뉴스타 이야기 [Newstar Story]

이 블로그의 인기글

“미국에 집 사기가 이렇게 쉬운 줄 몰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