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branch
Leesaesoon(newbranch)
기타 블로거

Blog Open 04.13.2016

전체     423437
오늘방문     341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635 명
  달력
 
113. 사명자의 사생활(딤전3:1-7).
01/18/2019 21:44
조회  472   |  추천   2   |  스크랩   0
IP 122.xx.xx.229

113. 사명자의 사생활(딤전3:1-7).

 

하나님께서는 은밀한 가운데 살피시되 사명자의 사생활에 있어서 적은 일을 바로 하는 자라야 큰일을 할 수 있도록 역사를 내리시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주의 일을 행한 대로 갚아 주시는 것에 따라서 왕권을 받는 데까지 이르기 때문입니다. 예를 든다면 나무가 대중이 보도록 아름다운 열매를 맺되 열매가 일하는 자에게 힘을 공급하는 거와 같이 사명자가 항상 사생활에서 바로 되는 자라야 대중을 살리는 열매 있는 종이 될 것입니다. 이제 크게 쓰는 일군이 되려면 어떠한 생활이 있어야 한다는 것을 본문에 가르친 것입니다.

 

1. 선한 일을 사모하는 것이 있어야 합니다(1).

 

하나님의 일을 하는 자가 간절히 사모하는 마음이 있고 없는데 따라서 열매는 따라가는 것입니다. 어떤 종이 주의 일을 할 때에 중심에 사모하는 마음이 없다면 중심 보시는 하나님의 일을 한다 해도 외식하는 자라고 보게 될 때에 오히려 죄가 됩니다(24:51). 누구든지 사명을 맡은 자로서 간절히 사모하는 마음으로 기도할 때부터 하나님은 일할 수 있는 은혜를 내리므로 열매가 있게 되는 것입니다.

 

2. 가정이 바로 서야 합니다(2).

 

가정은 사명자가 일할 수 있는 힘을 주는 내장과 같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부부의 신성과 절제, 근신이 있으므로 아담한 가정이 되어야 합니다. 가정에서부터 신성을 떠나고 절제 있는 생활이 없게 된다면 그 종은 아무런 활동을 할 수 없는 몸이 된 거와 같으니 자동적으로 힘을 낼 수 없고, 열매를 맺는 단계에 들어갈 수 없습니다. 그러므로 사명자의 가정은 성도를 육적으로도 대접할 수 있고, 영적으로도 진리를 잘 가르칠 수 있는 생활이 있게 될 때에 큰일을 할 수 있는 종이 될 것입니다. 하나님의 종이 남에게 누를 끼치는 생활이라는 것은 하나님의 축복이 떠난 증거라고 볼 수 있습니다.

 

3. 거룩한 인격을 이루어야 됩니다(3).

 

하나님의 종은 그 몸이 존귀한 몸이니 그 몸을 정상적인 인격에서 움직여야 합니다. 만일 취하는 술이나 또는 혈기를 내는 일이나, 입으로 다투는 일이나 또는 물질에 끌리는 몸이 된다면 사명자의 인격을 상실한 자라고 볼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먹는 일이나, 혈기를 내는 일이나, 다투는 일이나 돈을 따르는 일에 치우친다면 그 인격은 대중을 지도할 인격이라고 볼 수 없습니다. 그러므로 대중을 지도하는 종이 되려면 항상 너그러이 남을 용서하는 마음에서 움직이는 인격을 가져야 될 것입니다.

4. 가정을 다스릴 줄 알아야 합니다(4-5).

 

가정이라는 것은 작은 것 같으나 큰 것이요, 가장 존귀한 것인데 가정을 다스리지 못하는 사람이 대중을 지도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가정의 자녀가 하나님이 함께 하는 증거를 알도록 끔 되는 종이 되어야 합니다. 만일 자녀가 업신여기고 대적을 하게 된다면 벌써 그 종은 하나님의 종의 권위를 가정에서부터 상실한 자라고 보게 됩니다. 왜냐하면 가정에 식구들이 감동을 받는 일이 없게 된다는 것은 하나님이 같이 하지 않는 증거라고 보게 됩니다. 44:3을 보면 나의 신을 네 자손에게, 나의 복을 네 후손에게 내리리니하였고, 49:25을 보면 너를 대적하는 자를 대적하고, 네 자녀를 구원할 것임이라하였고 66:22을 보면 새 하늘과 새 땅이 내 앞에 항상 있을 것같이 너희 자손과 너희 이름이 항상 있으리라고 하였습니다. 그러므로 참으로 복 받을 종이 될 때에 가정 축복은 반드시 따라 오는 것입니다(19:29).

 

5. 외인에게서도 선한 증거를 얻는 자가 되어야 합니다(7).

 

사람이라는 것은 불신자도 양심이 있는 것이니 하나님께서 인정하는 종이 될 때에 교회 밖의 사람도 그 종을 참 종이라고 인정을 하게 됩니다. 언제나 교회 밖의 사람들이 그 종을 무시하지 못하고 옳다고 증거하게 될 때 자동적으로 그 종은 전도할 문이 열리는 것입니다. 전도란 것은 말에 있지 않고 먼저 열매에 있어야 합니다.

 

* 하나님께서 가장 위대한 신이시며 가장 세밀하시고 가장 무소불능한 신이시지만 지극히 작은 백합화 한 송이까지도 입히시는 것이며, 공중에 나는 새 한 마리도 먹을 것을 주시는 신이시니 이러한 하나님의 종이 되려면 사생활에서 바로 나가는 자가 되어야 합니다.

 

 

 

 

 

 


이 블로그의 인기글

113. 사명자의 사생활(딤전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