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branch
Leesaesoon(newbranch)
기타 블로거

Blog Open 04.13.2016

전체     423583
오늘방문     109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635 명
  달력
 
96. 순종과 열매(요2:1~11).
05/25/2020 19:49
조회  74   |  추천   2   |  스크랩   0
IP 122.xx.xx.222

96. 순종과 열매(2:1~11).

 

예수님께서 세상에 오시어 처음으로 행하신 기적은 물로 극상 포도주가 되게 하신 일입니다. 우리는 어찌하여 하나님의 아들이 세상에 와서 이러한 기사를 먼저 보여 주었느냐 하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여기에서 큰 진리가 있는 것이니, 순종하는 자에게 좋은 열매가 나타난다는 것을 보여준 것입니다. 순종치 않으면 극상 포도라도 그 즙이 변한 것과 같이 될 것이요, 절대로 순종한다면 물이 포도주가 되듯이 극도로 좋은 열매를 맺는 생활로 변해지는 일이 있다는 것을 보여 준 것입니다. 이제 순종과 열매에 대해서 다음과 같이 말합니다.

 

1. 순종을 부탁한 일(1-5).

 

가장 어려운 일은 가난한 집에서 잔치를 배설하고 손님을 대접할 것이 모자라는 일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마리아는 이것을 크게 염려할 때에 하인들에게 부탁하기를 예수가 무슨 말을 하든지 그대로 순종하라고 했던 것입니다. 여기에서 깊이 생각해 볼 진리가 있습니다. 하나님의 교회가 교회에 들어오는 자들에게 만족히 먹을 만한 것을 주지 못한다면 큰 수치입니다. 그러므로 교회에 찾아오는 모든 사람을 만족히 줄 것이 있으려면 예수님께 순종해야만 된다는 것을 강조한 것입니다. 성모 마리아는 지금도 우리에게 요구하는 바는 무조건 예수님께 순종하라는 것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지금도 누구든지 무조건 순종할 수 있는 이는 예수님밖에 없는 것입니다. 예수님이 죽기까지 순종하신 것은 순종하는 자에게 만족함을 주기 위한 목적입니다. 지금 영계를 말한다면 모든 순교자의 부르짖는 호소는 순종하는 자에게 응답으로 나리 되 마리아의 간곡한 기도에 따라서 나리는 것입니다. 이것은 깊은 영계에서 체험할 수 있는 일입니다. 우리의 기도가 하나님께 상달되는 것은 주님의 대언기도가 있어야 되는 것과 같이 모든 순교자의 기도 응답이 나리는 것은 성모 마리아의 기도가 있어야만 된다는 것을 나는 깊은 기도에 들어가서 체험해 본 일이 있습니다.

 

2. 순종할 때에 물이 포도주가 된 일(6-9).

 

인간이 볼 때는 예수님의 말씀을 순종하는 일은 어리석은 일 같습니다. 예수님께서 돌 항아리 여섯 개에 물을 가득히 채우라고 할 때에 무조건 물을 채운 일이나 연회장에게 갖다 주라 할 때에 갖다 준 일은 인간으로서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일입니다. 그러나 그 즉시에 포도주가 된 것은 아무리 가난하고 부족한 집이라도 예수님께 순종할 때에 부족함이 없이 된다는 것입니다. 지금 교회 상태는 포도주가 없는 갈릴리 가나의 혼인집과 같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극상 포도주를 먹어야만 되겠는데 아무런 영양이 없는 물만 있듯이 극도로 곤경에 빠진 상태에 있는 말세 교회라도 예수님의 말씀에 무조건 순종만 한다면 차고 넘치는 극상 포도주와 같은 진리로 만족함을 얻는 교회가 될 수 있는 것입니다. 55장을 보면 다윗에게 언약한 확실한 은혜는 극상 포도주와 같은 말씀이라고 가르쳤습니다. 오늘에 우리는 다윗 왕국이 이 땅에 이루어지는 진리 운동에 쓰여 지는 종이므로 예수님의 하신 말씀을 무조건 순종해야만 되는 것입니다.

 

3. 처음보다 마지막에 좋은 열매가 나타나는 일(10-11).

 

우리 교회는 처음 보다는 마지막에 더 풍성한 은혜가 있어야만 재림의 주를 맞이할 수 있습니다. 기독교가 시작될 때에는 성경의 진리를 다 알지 못하여도 교회가 섰지만, 마지막 때에 가서는 극상 포도주와 같은 여호와의 말씀을 모든 사람들에게 풍성히 주는 역사가 있어야만 될 것입니다. 만약에 말세 교회가 이러한 교회가 없다면 큰 수치를 당하는 일이 있게 됩니다. 지금 예수님께서는 무조건 순종하는 종이라면 물로 포도주를 만들듯이 아무리 어려운 자리에서라도 차고도 남음이 있는 은총을 내리시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완전한 것을 주시되 순종하는 자에게만 주시는 것이 주님의 역사입니다.

 

* 가장 귀한 일이라는 것은 혼인 잔치요, 가장 영광스러운 일이라는 것은 모든 손님을 만족히 대접하는 일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인류 종말에 가장 영광스러운 교회는 모든 사람에게 만족하게 극상 포도주와 같은 진리를 나누어주는 교회입니다. 그런데 이러한 열매가 있으려면 예수님의 하시는 말씀에 무조건 순종하는 일이 있어야만 할 것입니다.

 

 

 

 

 

 

 


이 블로그의 인기글

96. 순종과 열매(요2: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