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branch
Leesaesoon(newbranch)
기타 블로거

Blog Open 04.13.2016

전체     127237
오늘방문     311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640 명
  달력
 
101. 독생자를 주신 하나님의 사랑(요3:16~21)
09/13/2017 14:24
조회  70   |  추천   1   |  스크랩   0
IP 122.xx.xx.229

101. 독생자를 주신 하나님의 사랑(3:16~21)

 

인간의 모든 사람들은 하나같이 사랑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누구나 다 하나같이 자기의 만족을 얻어 보려는 요구는 자기 자신 속에서 얻으려는 것이 아니고 남에게서 오는 것을 받아서 만족해 보려는 욕망이 있는 인간들입니다. 친구로 혹은 부모로 혹은 선생으로 혹은 정권으로 혹은 물권으로 해서 여러 가지 방법으로 자기의 요구를 채워 보려는 것이 있지만 하나님이 독생자를 준 사랑이라는 것은 요구하는 것보다 반대하는 세상이 된 것은 멸망의 도성이라는 것입니다. 독생자를 주신 사랑에 의하여 모든 인류의 끝을 맺는 판단이 오게 됩니다. 이제 독생자를 주신 사랑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알아야 할 것입니다.

 

1. 제일 높고 큰사랑입니다.

 

아무리 하나님이 모든 축복을 자녀나 물질로나 몸의 건강을 현재 주신다 하여도 독생자를 주신 사랑이 아니라면 완전한 축복이 될 수 없습니다. 왜냐하면 인간의 죄라는 것을 완전히 청산하지 못한 가정에 물질이 많고 자녀가 많고 건강이 좋다 하여도 죄 값으로 오는 심판은 피할 수가 없기 때문입니다. 만일 어떤 사람이 독생자를 주신 사랑이 무엇인지를 깊이 알지 못하고 하나님께 대하여 더 큰 것을 요구한다면 어리석은 요구입니다. 하나님께서 독생자를 주신 것 외에도 더 큰 것이 없고 높은 것이 없는 것을 알고 그 사랑 안에서 만족함을 얻고 절대적인 순종이 있을 적에 만민의 죄를 짊어지고 오신 예수와 같이 동등하게 될 것입니다.

 

2. 다함이 없는 사랑입니다.

 

이 사랑은 무궁 안식 세계를 이루기 위한 사랑이니 이 사랑으로서 다함이 없는 영생이 있고, 왕권이 있고, 화려한 새 도성이 있는 것입니다. 영원하신 하나님께서 영원한 것을 주자는 목적에서 독생자를 주신 것이니 이 사랑을 받은 자가 잠간이라는 세상에서 괴로움을 참지 못한다는 것은 그 사랑에 영원한 가치를 아직까지 완전히 믿지 못하는 증거입니다. 영원이라는 것은 두 가지로 되는 것이니 독생자를 주신 그 사랑을 믿으면 영원한 영생의 기업이요, 믿지 않으면 영원한 지옥의 형벌이라는 것이 하나님이 완전한 법으로 심판하는 공의라는 것입니다. 공의 중에도 완전한 공의는 십자가의 공의입니다(42:3-4).

 

3. 조금도 변함이 없는 사랑입니다(54:9-10).

 

인간이 물질을 놓고 계약을 세우는 것도 변경을 하면 손해 배상을 내는 것입니다. 이것이 계약의 법이라는 것입니다. 그런데 하나님께서 둘도 아닌 독생자를 주신 사랑이 어찌 조금인들 변할 수가 있겠는가. 그 피로 산 백성을 하나님은 도저히 잊을 수가 없다는 것입니다. 인간이라는 것은 완전한 사랑을 줄 수도 없고 사람에게 받을 수도 없기 때문에 언약을 세우고 손해를 보면서라도 해약을 시키는 일이 있겠지만 하나님께서는 독생자를 주신 사랑으로 세워진 언약은 천상천하의 권세를 아들에게 주셨으므로 그 아들을 소유한 자에게 아무도 해할 수 없는 권세가 성립되었으므로 조금도 원수가 피해를 줄 수 없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독생자를 주신 사랑에 의하여 하나님은 무엇이든지 움직일 수 있는 힘을 발휘하기 때문입니다. 이 힘이라는 것은 천지를 창조할 때에 역사하던 힘만이 아니요, 이 천지 밖에의 영원한 천국을 이루기 위한 힘이니 창조주가 아들을 대신 죽여서 역사하는 일이므로 필연코 완전을 이루고야 마는 것입니다. 완전이라는 것은 인간의 행위에서가 아니고 하나님이 주시는데 있는 것인데 독생자를 주신 것은 피조물 된 인생에게 완전하고 영원한 것을 다 주기 위한 뜻에서 최선의 큰 방법을 세운 것이 십자가란 것입니다. 십자가외에 더 큰 사랑이 없는 것이니 누구든지 독생자를 주신 그 사랑의 넓이와 길이와 높이와 깊이를 다 안다면 이것을 완전한 지식이라 하며 이 지식을 통하여 새로운 시대가 이루어지는 것입니다(11:9).

 

인생이라는 것은 마귀미혹을 받은 자로서 하나님의 독생자를 주신 사랑을 오히려 반대하는 일은 흑암 중에 더 큰 흑암입니다. 알지 못하고 죄를 지었다는 것은 약간의 흑암에 거친 일이라고 볼 수 있으나 하나님의 사랑의 진리 말씀을 듣고도 짐짓 대적하는 것은 흑암에서도 더 흑암으로 떨어지는 악인의 해동입니다. 흑암이라는 것은 잠깐 동안 가리는 흑암도 있고 영원히 멸망을 주는 흑암도 있으니 하나님의 사랑의 소식을 알지 못해도 죄를 지은 자와 큰사랑을 받고도 짐짓 대적하고 죄를 지은 자와의 그 죄의 차이점은 가히 형언할 수 없습니다. 잠간의 흑암에 거쳤다 하더라도 그 사랑을 깨닫고 순종한 자라면 영원한 영광의 기업을 누릴 것이로되 짐짓 독생자를 주신 사랑의 복음을 듣고도 반대한 자는 영원한 구렁텅이에 빠지는 것을 멸망이라는 것입니다.

 

 

 

 


이 블로그의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