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branch
Leesaesoon(newbranch)
기타 블로거

Blog Open 04.13.2016

전체     423341
오늘방문     245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635 명
  달력
 
110. 사랑하는 자를 책망하는 것에 대해 (계3:19)
04/14/2020 17:05
조회  113   |  추천   1   |  스크랩   0
IP 122.xx.xx.222

110. 사랑하는 자를 책망하는 것에 대해 (3:19)

 

@ As many as I love, I rebuke and chasten: be zealous therefore, and repent.(Rev.3:19).

 

하나님께서 아무리 세속에 빠졌다하더라도 중심 신앙 사상이 바로선 사람은 강권으로 징계하시어서 깨닫도록 하시겠다는 것입니다.

 

* 작은 일에 징계가 있을수록 사랑 받는 자라 할 수 있습니다. 징계가 없다면 버린 자식이 되는 것입니다.

 

@ 무릇 내가 사랑하는 자를 책망하여 징계하노니 그러므로 네가 열심을 내라 회개하라(3:19).

@ And you have forgotten the exhortation which spoke unto you as unto children, My son, despise not you the chastening of the Lord, nor faint when you are rebuked of him: For whom the Lord loved he chastened, and scourged every son whom he received.

If you endure chastening, God dealed with you as with sons; for what son is he whom the father chastened not? But if you be without chastisement, whereof all are partakers, then are you bastards, and not sons.

Furthermore we have had fathers of our flesh which corrected us, and we gave them reverence: shall we not much rather be in subjection unto the Father of spirits, and live?(Heb.12:5~9).

@ 또 아들들에게 권하는 것같이 너희에게 권면하신 말씀을 잊었도다 일렀으되 내 아들아 주의 징계 하심을 경히 여기지 말며 그에게 꾸지람을 받을 때에 낙심하지 말라

주께서 그 사랑하시는 자를 징계 하시고 그의 받으시는 아들마다 채찍질 하심이니라 하였으니 너희가 참음은 징계를 받기 위함이라 하나님이 아들과 같이 너희를 대우 하시나니 어찌 아비가 징계하지 않는 아들이 있으리요 징계는 다 받는 것이거늘 너희에게 없으면 사생자요 참 아들이 아니니라.(12:5~9).

@ Wherewith shall I come before the LORD, and bow myself before the high God? shall I come before him with burnt offerings, with calves of a year old? Will the LORD be pleased with thousands of rams, or with ten thousands of rivers of oil? shall I give my firstborn for my transgression, the fruit of my body for the sin of my soul? He had shewed you, O man, what is good; and what did the LORD require of you, but to do justly, and to love mercy, and to walk humbly with thy God?(Mi6:7~8)

 

@ 내가 무엇을 가지고 여호와 앞에 나아가며 높으신 하나님께 경배할까 내가 번제물 일년 된 송아지를 가지고 그 앞에 나아갈까? 사람아 주께서 선한 것이 무엇임을 네게 보이셨나니 여호와께서 네게 구하시는 것이 오직 공의를 행하며 인자를 사랑하며 겸손히 네 하나님과 함께 행하는 것이 아니냐? 여호와께서 성읍을 향하여 외쳐 부르시나니 완전한 지혜는 주의 이름을 경외함이니라 너희는 매를 순히 받고 그것을 정하신 자를 순종할찌니라(6:7~8)

 


이 블로그의 인기글

110. 사랑하는 자를 책망하는 것에 대해 (계3: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