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branch
Leesaesoon(newbranch)
기타 블로거

Blog Open 04.13.2016

전체     437411
오늘방문     220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634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달력
 
25. 진노의 날에 여호와를 영화롭게 할 일(사24:1-23).
06/22/2020 01:02
조회  90   |  추천   2   |  스크랩   0
IP 122.xx.xx.222

25. 진노의 날에 여호와를 영화롭게 할 일(24:1-23).

 

인생의 제일 큰 목적은 여호와를 영화롭게 하는 일이라고 봅니다. 그러므로 진노의 날에 여호와를 영화롭게 한다는 것은 가장 귀한 일이며, 복된 일이라고 봅니다. 이제 인류 종말에 진노의 날이 오는 이유와 여호와를 영화롭게 하는 일에 대하여 본문으로 증거 합니다.

 

1. 영원한 언약을 파하였으므로 진노가 옴(1-13)

 

하나님께서 크게 진노하실 일은 인간이 죄를 지었다는 것보다도 하나님의 영원한 언약을 파하는 일입니다. 이 파한다는 것은 말씀을 받아 가지고 세웠던 교회를 파괴하는 행동을 말합니다. 오늘날 기독교가 세계 대 종교가 되었고, 하나님의 말씀을 세계 열방에 전파하여 어느 민족이나 하나님의 말씀을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주고 있습니다. 그런데 지금에 와서 소위 유물론 공산주의가 나오는 동시에 하나님의 말씀을 파괴하는 정부가 나오고, 파괴하는 거짓 선지의 교권이 나와서 하나님 말씀은 한 신화로 돌리고, 레닌 막스주의의 학설을 학교에서까지 학과로 가르치고 있으며, 소위 교회라 하면서 하나님의 말씀을 바로 전하는 종을 이단이라고 정죄하고, 하나님의 말씀을 전부 과거로 돌리고 마는 신학이라는 간판 밑에서 인본주의의 학설이 교회를 망치고 있습니다. 소위 정통이라는 사람들 중에서도 십자가를 믿으면 그 밖의 하나님 말씀은 해석할 탓이요, 각각 달리 해석하는 것을 원칙으로 아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이것이 전부가 다 하나님의 언약을 파하는 일이라고 봅니다. 예를 든다면 어떤 사람이 말할 때에 그 사람의 말은 해석할 탓이요, 그대로 따라갈 수가 없다고 하면 그 사람의 인격을 무시하고 그 말을 멸시하는 일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언제나 언약이라는 것은 한 번 기록하면 일점도 가감할 수 없는 것입니다. 사람이 계약서를 쓸 때에도 법칙에서 조금도 가감될 수가 없는데, 조물주 하나님의 영원한 언약의 말씀을 각각 해석할 탓이요, 갖다 붙일 탓이라고 한다는 것은 하나님의 완전성을 부인하는 것이나 다름이 없습니다. 사람도 완전한 사람은 한 번 언약을 세우면 조금도 가감하지를 않는데, 하나님의 언약의 말씀을 가감할 수 있다고 한다는 것은 진노를 받을 사람의 하는 말이라고 봅니다. 나는 40년간 성경을 보는 생활에서 처음에는 하나님 말씀을 이렇게 저렇게 해석을 해 보았지만 지금에 와서는 본문 그대로 읽어서 짝을 맞추고 읽어서 각 장의 연관성의 원리를 알게 되고, 읽어서 말씀의 목적과 그 방법이 어떻다는 것을 변론하므로 완전한 진리를 발견하게 되었다. 이사야서는 영혼 구원론이 아니고, 진노의 날에 영육이 아울러 구원을 받는 하나님의 백성에 대한 구원론이라고 분명히 믿게 됩니다. 이 구원론은 진노의 날에 원수의 세력을 없이할 때에 당신의 백성을 구원하되 영과 육을 아울러 구원해 준다는 언약의 말씀입니다. 그러므로 누구든지 이 언약을 파하는 자는 진노의 날에 불에 사름을 당하고 말 것입니다(5-6).

 

2. 크게 외치므로 여호와를 영화롭게 함(14-24)

 

가장 큰 일은 진노의 날에 남은 종이 되어 여호와의 위엄을 인하여 크게 외치는 일이라고 봅니다. 물로 심판할 때에는 의를 전파하는 노아가 하나님을 영화롭게 하였고(벧후 2:5), 불로 심판할 때에는 동방 바닷가에서부터 여호와의 위엄을 인하여 크게 외치던 사람들이 여호와를 영화롭게 하며 바다의 섬들에서는 그 이름을 영화롭게 한다고 하였습니다. 이름을 영화롭게 한다는 것은 외치는 소리를 듣고 깨닫는 것을 뜻했고, 동방에서는 외치는 역사를 하므로 땅 끝에서부터 노래하는 소리가 의로우신 자에게 영광을 돌리세 한다고 하였습니다. 이렇게 노래할 것은 궤휼자의 세력이 강하게 일어나지만 여호와 일어나서 교만한 군대를 없이하고 땅의 왕들을 심판하므로 시온 산 통치, 다윗 왕국이 이루어지기 때문입니다. 이 왕국은 영원한 왕국입니다. 지금 아무리 궤휼적인 공산 세력이 세계를 침투하려 나온다 하여도 이것은 형벌 받을 마귀의 정책이므로 반드시 망하게 될 것은 사실입니다. 지금 크게 외쳐야 할 일은 여호와 일어나서 북방 세력을 쳐서 없이할 것이니 누구든지 하나님을 바라보고 용기 있게 나가라고 하여야 할 것이며, 인간들 앞에는 함정과 올무가 있으니 여기에 빠져서 죽지 않으려면 궤휼자의 정책에 속지 말고 시온 산 통치 왕국에 들어갈 준비를 하라고 외쳐야 할 것이며 반드시 공산당은 망하고 성도의 나라가 온다는 것을 크게 외쳐야 할 것입니다.

 

결 론

 

가장 크고도 위대한 일은 세계가 불사름을 당하는 날에 하나님의 보호를 받고 여호와를 영화롭게 하는 일입니다. 과거에도 여호와를 영화롭게 하는 자가 있었지만, 진노의 날에 여호와를 영화롭게 하는 자는 자손만대에 큰 축복을 받게 될 것입니다.

 

 

 

 

 

 


이 블로그의 인기글

25. 진노의 날에 여호와를 영화롭게 할 일(사24: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