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branch
Leesaesoon(newbranch)
기타 블로거

Blog Open 04.13.2016

전체     411528
오늘방문     49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636 명
  달력
 
4. 진노의 날에 거룩하다 칭함을 받는 자가 되자(사4:1-6).
04/09/2020 03:55
조회  70   |  추천   2   |  스크랩   0
IP 122.xx.xx.222

4. 진노의 날에 거룩하다 칭함을 받는 자가 되자(4:1-6).

 

하나님께서는 아름다운 새 시대를 위하여 역사하시되 아무리 타락한 인간이라도 거룩하다 칭함을 받을 수 있도록 역사해 주시는 것을 본문에 가르쳤습니다. 하나님은 거룩한 사람을 찾는 것이 아니고 거룩하다 칭함을 받도록 역사하는 신이십니다.

거룩하신 하나님께서 속화된 세상에서 거룩한 사람을 만들어 거룩한 성산을 이루고 거룩한 나라를 이루어 거룩한 영광을 왕권으로 세세토록 주고자 하는 것이 하나님의 거룩한 역사라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거룩하게 되도록 역사하는 것은 다음과 같습니다.

 

1. 여호와의 싹이 되게 합니다(1-2).

 

하나님께서 새 시대에 들어갈 사람을 여호와의 싹이라고 한 것은 영육이 아울러 완전히 새로 지음을 받음을 뜻했습니다. 싹이라는 것은 완전히 깨끗해지고 새것이 된 것을 가르친 것이니 하나님께서 환난과 재앙의 날에 남은 자가 되게 하는 데는 완전한 사람이 되어서 새 시대에 영육이 들어가 새로운 시대에 새로운 나라를 이룰 자들이라고 보게 됩니다.

극도로 아름다운 사람이 되어 영화롭게 되는 것이니 그들은 아름다운 소산을 먹게 되는 것입니다. 우리는 선악과를 먹은 타락한 피를 받았으므로 다 죽을 몸이 되는 피를 받아서 났지만 여호와의 싹이라는 것은 완전히 거룩함을 받아 죽음을 맛보지 않고 새 시대에 들어가는 사람을 여호와의 싹이라고 했는데 육적으로 부정이 없는 사람으로 남녀의 관계가 깨끗하고 절대 거룩한 싹이 되는 자로서 영광에 한 반열을 이루되 남자의 영광의 이름을 따라서 한 반열이 된다는 뜻으로 일곱 여자가 한 남자의 이름으로 칭함을 받는다고 한 것입니다.

이것은 현세에 남녀 관계와 같은 것을 뜻한 것이 아니고 아름답고 영화롭게 되는 반열을 가르친 것입니다. 그러므로 1절에 그날에 라고 말했고 2절에도 그날에 라고 한 것은 3장과 같이 부패한 시온을 없애는 날이라는 것입니다.

 

2. 거룩하다 칭함을 받음 (3-4)

 

이 거룩이라는 것은 진노의 날에 남은 자 된 자에게 해당되는 말입니다. 우리 영혼이 구원받은 것은 중생을 받는데 있고 우리 몸이 살아서 영화롭게 되는 데는 거룩하다 칭함을 받아야 된다는 것입니다. 이것은 자기의 어떤 도덕적 행위나 수양으로 된 것이 아니고 하나님께서 심판의 영과 소멸의 영으로 그들을 깨끗케 하되 피까지 정결케 한다고 했습니다.

이것은 은사의 역사가 아니고 종말에 권세 역사가 내리는 때에 강권으로 죄악을 제하는 역사이니 슥3:9과 동일합니다. 영만을 구원하는 때는 그 영을 중생시키는 일이요, 그 몸은 병들어 죽는 몸이니 그 몸에 피까지 정결케 할 필요가 없습니다.

그러나 그 몸이 살아서 새 시대에 들어가는 자는 그 몸의 피가 영생할 피로 이루어지도록 그 몸에 있는 죄의 질까지 다 소멸시켜서 그 몸으로 죽음을 맛보지 않고 영광을 누리도록 하는 역사입니다. 이것은 진노의 날에 남은 자가 될 사람들에게 주는 역사입니다.

사람이 병들어 죽고 피곤해 쓰러지는 그 몸은 그 피가 조상 적부터 내려오는 죄악의 활동이라고 보게 됩니다. 그러나 기독교 종말에 완전 역사라는 것은 강권적으로 하루아침에 그 몸을 완전히 개조시키는 일이 되는 것입니다.

 

3. 하나님께서 보호하는 성회를 이룸 (5-6)

 

이날까지의 구원은 개인적인 신앙과 영혼 문제에 따라서 하나님은 역사했지만 진노의 날이 올 때는 단체적으로 보호를 받되 모든 집회 위에 낮에는 구름과 연기로 밤에는 화염 빛이요, 영광으로 덮어 보호할 것을 가르쳤습니다.

이스라엘이 애굽에서 나올 때에 낮에는 구름 기둥 밤에는 불기둥으로 옹호한 일이 있었습니다. 그러면 그 이스라엘은 한 예언적인 것뿐이었지만 이 집회란 것은 온전히 기독교 종말의 끝을 맺는 역사이므로 이 집회를 통하여 새로운 시대를 이루는 것이니만큼 단체적으로 보호를 하되, 절대적인 보호가 있으므로 이 무리가 새로운 시대를 이루는 데는 종말에 촛대 교회 단체를 이루는 것이라고 보게 됩니다. 하나님께서 선지를 통하여 묵시로 예언을 기록하게 할 때에 환난 중에 단체적으로 남은 자가 되어 새 시대 갈 것을 목적하고 말씀한 것입니다.

기독교는 지금 이대로 교회가 끝을 맺는 것이 아니고 특별한 역사가 임하므로 특별 성회가 있게 될 때에 그 집회를 통하여 완전 승리의 역사가 있을 것을 가르쳤습니다.

 

결 론

 

가장 아름답고도 복된 일은 죽음을 맛보지 않고 남은 자로서 아름답고도 영화로운 단체를 이루는 역사라고 보게 됩니다. 우리는 앞으로 하나같이 성결함을 받아 하나같이 뭉쳐 부르짖는 역사가 아니고는 절대로 남은 자가 될 수가 없다는 것을 가르친 것입니다.

 

 

 

 

 


이 블로그의 인기글

4. 진노의 날에 거룩하다 칭함을 받는 자가 되자(사4: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