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branch
Leesaesoon(newbranch)
기타 블로거

Blog Open 04.13.2016

전체     440908
오늘방문     90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634 명
  달력
 
40. 제2과 열 두 해를 혈루증 앓는 여자의 믿음 - 막5:25∼34, 요절:34 -
02/13/2020 08:12
조회  315   |  추천   2   |  스크랩   0
IP 122.xx.xx.222

40. 2과 열 두 해를 혈루증 앓는 여자의 믿음 - 5:2534, 요절:34 -

 

가장 괴롭고 누추한 병은 혈루증이라고 봅니다. 왜냐하면 아무리 음식을 먹어도 영양이 다 빠져 버리고 언제나 더러운 옷을 입고 사는 생활 입니다. 이러한 생활에서라도 믿음을 보존하고 그 믿음으로 칭찬을 받고, 구원받은 신앙을 공부할 때에 다음과 같이 배울 점이 있습니다.

 

1. 낙망 중에서 주님을 따라 온 일 (2527)

 

이 사람은 많은 의원에게 자기 몸을 의탁하여 수 없이 괴로움을 받았고 많은 재산을 허비하였어도 아무런 효과를 보지 못하고 더 병세가 중하던 차에 예수의 소문을 듣고 따라온다는 것은 전심전력을 다해 최후의 용기를 내는 일입니다.

사람이라는 것은 여러 가지 실패와 낙망을 당했다 하더라도 낙심하지 않고 용기를 낼 때에 주님은 불쌍히 보는 것입니다.

믿음이라는 것은 낙망 중에 주님을 따라 가는 것이 참된 신앙 노선이라는 것입니다. 택한 자라는 것은 여러 가지 실패를 당하고 최후에 주님을 찾게 되는 것이니 이러한 자가 주님을 더 사모하게 되는 것입니다. 아무런 실패가 없이 주님을 따라 간다는 것이 큰 믿음이 아니요, 실패를 당했지만 낙망하지 않고 주님을 따라가는 것이 택함을 받은 자의 가는 길이라는 것입니다.

 

2. 구원을 확신함 (2829)

 

이 여인이 예수님의 옷에 자기 손만 대어도 자기가 구원을 얻으리라는 것을 확신하고 예수님의 옷에 손을 댈 때에 즉시 완전함을 받았다는 것은 큰 축복이 아닐 수 없습니다. 이 여자는 일평생 자기가 원하던 소원이 이루어지는 축복을 의심 없는 믿음으로 받았습니다. 기독교 신앙이라는 것은 과학을 초월한 것이니 인간이 볼 때는 너무나 어리석고 단순한 일 같으나 이 중심을 하나님은 기뻐하십니다.

하나님의 역사라는 것은 확신이 있는 사람에게 무조건 오는 것입니다. 어떤 신자가 인간의 생각에 될 것 같이 생각이 되면 믿고 그렇지 않으면 부인한다는 것은 기독교 신앙의 본질이 아닙니다. 주 앞에 인정받는 신앙은 여인이 예수님의 옷에 손을 대면 내가 나으리라고 믿는 그러한 믿음이 아니고는 기독교의 본능이 되는 큰 역사를 체험할 수가 없습니다. 그러므로 구원이라는 것은 의심 없는 믿음에 있는 것입니다.

 

3. 예수님께서 능력이 나간 것을 아심 (3032)

 

능력이라는 것은 의심 없는 믿음을 가진 자에게 가는 것은 하나님의 말씀이기 때문입니다. 지금도 예수님께 있는 능력이 의심 없는 믿음을 통하여 우리에게 오는 것입니다. 예를 든다면 진액이 충만한 나무뿌리에서 가지로 가는 것은 조금도 그 사이가 틈이 없이 붙어 있을 때에 가는 것과 같습니다. 능력은 언제나 주님께 있는 것이요, 그 능력이 효과를 주는 것은 전부 완전치 못한 인생을 위하여 주는 것입니다.

아무리 예수님께 능력이 충만하다 하여도 믿음이 없는 자에게는 갈 수가 없고 의심 없는 믿음을 가진 자에게만 가는 것입니다. 믿음이라는 것은 마음에 있는 동시에 행함이 있어야 됩니다. 이 여자가 믿고만 있는 것이 아니고 그 손을 내밀어 예수님의 옷자락을 만졌다는 것은 행함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4. 축복을 받음 (3334)

 

여자는 모든 사실을 주 앞에 고백할 때에 "딸아 네 믿음이 너를 구원했으니 평안히 가라 네 병에서 놓여 건강 할지어다." 하는 축복을 받았습니다. 신앙이라는 것은 주 앞에 조금도 숨기지 말고 고백하는 일이 있게 될 때에 주님께서는 축복을 하시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고백하지 않아도 다 아시는 일이지만 사람에게 요구하는 것은 정직을 요구하기 때문입니다.

예를 든다면 어떤 사람이 자기가 알고 있는데 아니라고 하는 자에게는 자동적으로 노를 발하게 될 것입니다. 이와 같이 주님은 고백하기 전에 먼저 다 아시지만 사람이 정직히 고백할 때에 은밀한 가운데 하는 일을 아시는 주께서 정직하다고 인정하시고 축복하는 것입니다. 많은 사람이 따라 오지만 그 중에서 큰 축복을 받게 된 것은 의심 없는 믿음이라고 보게 됩니다.

 

결 론

 

믿음이라는 것은 주님께 있는 것을 받는 표가 됩니다. 무소불능하신 하나님은 죄인들을 구원할 때에 믿음 하나만을 보시고 역사하기 때문에 아무리 성직자라도 믿음이 없는 자들은 책망을 받았고 믿음이 있는 자는 아무리 인간이 볼 때 더러운 사람이지만 큰 축복을 받았던 것입니다. 믿음이 있으면 주고자 하시는 주님을 기쁘게 하는 거요, 믿음이 없으면 주시고자 하는 주님을 대적하는 일이므로 오히려 큰 화를 받게 되었습니다.

 

 


이 블로그의 인기글

40. 제2과 열 두 해를 혈루증 앓는 여자의 믿음 - 막5:25∼34, 요절:34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