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branch
Leesaesoon(newbranch)
기타 블로거

Blog Open 04.13.2016

전체     344192
오늘방문     87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637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달력
 
76. 작은 양의 뿔과 용의 말(계13:11-12).
03/29/2019 16:36
조회  307   |  추천   2   |  스크랩   0
IP 122.xx.xx.229

76. 작은 양의 뿔과 용의 말(13:11-12).

 

하나님께서 심판기를 앞에 놓고 참된 크리스천만이 남은 자가 되게 할 때에 마지막으로 까불어 보는 모략적인 방법이 양의 뿔과 용의 말이라고 했습니다. 양의 뿔이라는 것은 기독교의 가장을 뜻했고 용의 말이라는 것은 간교한 뱀의 말인데 에덴동산에서 하와를 꾀이던 뱀이 하나님의 말씀을 변질시킨 것과 같이 말세에 그러한 방법으로 교회를 침투해 들어오는 유혹을 가르친 것입니다. 하나님은 알파와 오메가이시니 죄가 없는 아담?하와를 뱀을 들어서 꾀어 본 것은 그 몸에 영생과를 주기 위한 방법이었습니다. 그러나 사람이 뱀의 말을 이기지 못하므로 에덴 축복을 빼앗긴 것입니다. 이와 같이 인류 종말에 지상축복을 받을 성도들에게 큰 미혹이 오게 한 것은 그 미혹을 이긴 자라야 지상축복을 다시 받는다는 것이 하나님의 공의의 법이기 때문입니다. 하나님께서 아무런 시험을 해보지 않고 누구든지 무조건 평화왕국의 축복을 줄 수 없고 반드시 시험을 해보되 다음과 같이 시험이 오도록 하는 것입니다.

 

1. 교권을 따라오는 시험

 

기독교가 이날까지 순교적인 사상을 가진 종들이 양떼를 위하여 목숨을 바쳐 전도하였으므로 우상이 가득한 나라에서 피 흘린 투쟁이 있게 되므로 흑암을 뚫고 들어가서 빛의 교회가 서게 될 때에 처음에는 무서운 박해가 있었지만 그 빛을 따라서 새로운 문명이 있게 되므로 기독교는 세상에 큰 확장을 보게 되어 피 흘린 종교가 대환영을 받게 될 때에 자동적으로 교회 안에 교권이라는 것이 나오게 되었습니다. 교권이라는 것은 교회가 많은 재정권을 갖게 되고 또는 인물에 치우친 숭배가 따르게 될 때에 마귀는 물질을 끼고 우수한 인물을 배경 삼아 교회에 침투하여 교권을 부리므로 참된 성도는 그 아래에서 자유로운 활동을 할 수 없는 위기에 처해 있는 것을 종말에 큰 미혹이라는 것입니다. 이 세력은 진리를 중심한 것보다도 세상적인 물권과 인권을 존중시하며 참된 신앙의 양심을 마비시키고 심지어 가련한 양떼의 피를 빠는 일까지 있게 되는 것입니다. 이것을 가르쳐 작은 양의 뿔이라는 것입니다. 작은 양이라는 것은 뿔이 없는데 뿔이 있다는 것은 변질을 가르쳤습니다. 변질이라는 것은 사랑 떠난 교권입니다.

 

2. 세상 학설로 들어오는 미혹

 

이 세상이라는 것은 다 마귀에게 속한 것이라고 요한-5:19에 말했으며 세상에 속한 말을 하는 자는 미혹의 영이라고 요-4:5-6절에 말했습니다. 마귀는 언제나 그 시대 사람에게 진리를 바로 믿지 못하도록 할 때에 세상적인 말을 가지고 흑암을 넣어 주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기독교가 짐승의 권세 앞에 머리를 숙이게 되는 것은 멸망을 당하는 길이라고 계14:9-12절에 말했습니다. 소위 그때 사람에게 자유를 주는 것같이 보이나 결국은 멸망입니다. 아담?하와에게 선악과를 먹어도 결코 죽지 않는다는 것은 자유를 주는 것 같으나 결국은 멸망이었습니다. 금일에 기독교가 종말의 예언이 필요 없다고 하면서 지상왕국이 없다고 하는 것은 용의 말이라고 봅니다.

 

3. 억압을 주는 일입니다.

 

언제나 마귀는 사람이 눌림을 받도록 만들어 놓는 것이 마귀의 미혹입니다. 말씀대로 살려면 살 길을 막막하게 만들어 놓는 것이 마귀의 세력이라는 것입니다. 짐승의 표를 받지 않으면 매매를 하지 못하고 절하지 않으면 죽인다는 법이 마귀가 심판기에 마지막으로 쓰는 최후의 발악적인 방법입니다. 그러므로 마귀 미혹을 이기는 자는 담대해야만 되는 것입니다. 모든 과거 사람이 다 그리스도를 신앙하기 위하여 피 흘리기까지 싸운 것이 과거 역사이지만 기독교 종말에 미혹이라는 것은 믿는 자에게 들어오는 미혹이니 예수를 믿지 못하게 하는 시대와는 다릅니다. 이것은 사상적인 문제가 결부되는 것이니 진노의 날에 심판이라는 것은 행위 심판이 아니고 그리스도 왕국이 이루어지기 위한 심판인데 그리스도의 통치가 붉은 짐승의 세력을 없애는 것이니 누구든지 짐승의 사상에 조금이라도 가입되면 용서할 수 없다는 것이 그리스도의 지상 통치입니다. 이것을 아는 마귀는 기독교의 교권의 세력을 쥐고 붉은 짐승의 권세를 배경 삼아 짐승의 세력과 싸우지 않고 평화를 누려야 된다는 것이 거짓 선지의 행동입니다.

 

결 론

 

인간이라는 것은 동물이 아니요, 양심이 있는 영물입니다. 그러므로 금일에 무신론이라는 것은 사람을 고등 동물로 인정하는 것이니 근본적인 사상이 기독교의 진리의 전체적인 대립이 되는 사상입니다. 그러므로 기독교가 이 사상을 용납한다는 것은 진노의 날에 망할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이 블로그의 인기글

76. 작은 양의 뿔과 용의 말(계13:1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