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sabon
주춧돌(nasabon)
기타 블로거

Blog Open 08.28.2017

전체     69870
오늘방문     39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친위 쿠테타라는 종북의 선동
07/10/2018 10:00
조회  499   |  추천   16   |  스크랩   0
IP 99.xx.xx.57


관련기사 좌표: http://www.newdaily.co.kr/site/data/html/2018/07/09/2018070900153.html



지난해 초 촛불난동이 한창일 무렵 기무사 사령부가 계엄을 검토했다고 말이 많다.
J-Blog에도 3개의 포스팅이 있었다.

  • 07/06: 최종 재가는 박근혜 (자유로운 영혼, 157/4)
  • 07/06: 탄핵당한 박그녜 복위 작전 구체적 정황 밝혀져 (Ike Is Best, 184/5)
  • 07/05: 천인공노할 박근혜 똘만이 군발이들 군사 반란 획책) (Ike Is Best, 171/5)

(괄호안 숫자는 조회수/추천수)


이에 대해 민주당 대표 추미애는 기무사가 계엄령을 모의한 행위는
헌정질서와 민주주의를 위협한 행위로 절대로 용납할 수 없다고 했다.


여기서 모의인지 대비 계획인지 기무사 보고서를 좀 더 자세히 보자.

촛불집회는 연인원 1,540만여 명 18차 진행으로 기각되면 혁명을주장하고,
태극집회는 연인원 1,280만여 명 15차 진행으로 인용되면 내란을 주장한다.
어느 경우든 소요사태에 대비해야 한다.
국민 대다수가 계엄에 대해 부정적 인식을 갖고 있어 신중한 판단이 필요하다.


실제 문건을 확인해 보면
기무사는 사태를 정치권이 가세한 촛불·태극집회 등
우파-좌파 세력 간 대립이라고 상황을 진단했다.
또 계엄의 이유로 북괴의 도발을 불러올 가능성이 있다고 보았다.


그런데도 추미애는 태극집회 말은 싹 빼고
친위 쿠데타 모의로 기무사의 입장을 왜곡했다.
이에 대해 김진태 의원은 탄핵이 기각되면 혁명이라던 사람이,

촛불난동을 혁명이라고까지 자랑하는 사람이,
정말로 혁명이 일어날까봐 대비계획을 세운 기관을 욕한다고 비꼬았다.


쿠테타가 계엄을 이용하곤 하지만 계엄이 곧 쿠테타는 아니다.
계엄은 헌법 77조에 규정된 정부의 비상대책 수단이다.
소요사태에 편승한 북괴의 도발에 대비해 계엄의 요건과 절차를
검토하는 것은 군 당국의 당연한 의무이기도 하다.
통수권자인 대통령의 재가를 받아야 함도 당연하다.


탄핵은 인용되었고 계엄은 선포되지 않았다.
대비책은 대비책으로 끝났다.
이제까지 여러 비상사태에 늑장대처를 트집잡던 야당이
이제는 비상사태 대비책 만들었다고 트집잡는 셈이다.


추미애는 더 나아가 철저한 진상규명과
국회차원의 국정조사와 청문회를 열어
반드시 책임자를 밝혀내겠다며 적폐몰이(숙청)를 예고했다.


그런데 은밀한 기무사 문건이 왜 난데없이 한꺼번에 쏟아져 나왔을까...
왜 사실과 다르게 선동하며 정권이 국가기관을 무력화할까...
박근혜 대통령 탄핵 우려먹기에 이골이 난 종북정권이
드디어 기무사 문건까지 들먹이며 기무사 해체작업에 들어갔다.


이런 식이라면 대형 선박의 침몰을 대비한 계획을 세우면
대형 선박을 침몰시키려 모의했다고 아우성치겠다.
하면 했다고, 안하면 안했다고 트집잡으니 참 난감하다.
그러면서 종북정권은 제멋대로 하고 비판하면 잡아간다.


이미 휴전선에서 군대를 후방으로 물리겠다고 결정한 종북정권...
사람이 먼저라면서도 북한인권재단을 폐쇄하는 종북정권...
그런 종북정권을 찬양하는 블로거가 J-Blog에도 꽤 되는 모양이다.




  • 기무사: 국군기무사령부(國軍機務司令部, Defense Security Command)의 약칭.
    옛 명칭은 보안사령부이다. 사령관은 중장이다. 국방부 직할 수사정보기관으로
    군사에 관한 정보 수집 및 군사 보안 및 방첩, 범죄 수사를 목적으로 한다.


이 블로그의 인기글

친위 쿠테타라는 종북의 선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