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sabon
주춧돌(nasabon)
기타 블로거

Blog Open 08.28.2017

전체     77567
오늘방문     163
오늘댓글     13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인식에서 행동으로
01/11/2019 10:00
조회  383   |  추천   12   |  스크랩   0
IP 99.xx.xx.57


어디선가 '희안한 클럽'이란 글을 보았다.

어떤 낚시 클럽이 있다.
매우 열정적이다.
사진으로 물고기 생김새와 이름을 외우고,
물고기 생태를 연구하고,
물고기 습성에 따른 낚시법 세미나를 열기도 한다.
그런데 정작 낚시는 가지 않는다.


어떤 산악회가 있다.
사진만 보아도 어디 있는 무슨 산인지 다 안다.
등산로와 지역성 기후도 두루 꿰었다.
세계적 산악인을 불러 강연회도 연다.
강력한 훈련 프로그램을 통해
대다수 회원이 잘 발달된 신체조건도 갖추었다.
그런데 절대로 등산은 하지 않는다.

이 글은 어떤 교회가 있다, 대한민국이란 클럽이 있다...로
계속하며 논지를 이어간다.


지난 번 가짜뉴스라는 글을 올렸다.
가짜뉴스의 내용은 이렇다.

  1. 청와대에서 굿을 했다. (가짜)
  2. 최순실은 박근혜 대통령 연설 수정이 취미 (가짜)
  3. 최순실 태블릿 PC (조작)
  4. 대통령 불법 줄기세포 시술 (가짜)
  5. 대통령 미용 시술 (가짜)
  6. 청와대 마약류 논란 (왜곡/가짜)
  7. 대통령 옷값 최순실이 지불 (가짜)
  8. 태반주사/감초주사/비아그라/로포플 구입 (왜곡/가짜)
  9. 최순실 대통령 전용기 이용 해외순방 (가짜)
  10. 대통령 최순실을 선생님이라 호칭 (가짜)
  11. 세월호 7시간: 굿판/정윤회 밀회/프로포플에 취함/성형시술 받음 (괴담/가짜)
  12. 대통령 세월호 때 올림머리 90분 (가짜)
  13. 최순실 두 재단 돈 횡령 (돈 그대로 있음/가짜)
  14. 최순실 대통령 행세 - 국무회의에 관여 (가짜)
  15. 최순실 록히드마틴 F-35 밎 사드 관여 (가짜)
  16. 최순실 언니(최순득)은 박근혜 대통령과 동기동창 (가짜)
  17. 주진우 "sex 관련 테이프 나올 것" (가짜)
  18. 차은택 보안손님 및 발모제 (가짜)
  19. 통일대박 멘트 최순실 아이디어 (가짜)
  20. 최순실 DMZ 평화공원 사업 관여 (가짜)
  21. 최순실 아들 청와대근무 (가짜)
  22. K스포츠 이사장은 최순실 단골 마사지집 사장 (가짜)
  23. 대통령 간절히 원하면 우주가 도와 (왜곡/가짜)
  24. 최순실 인천공항 사장 밎 조달청장 인사개입 (가짜)
  25. 미르재단 평균 연봉 1억 (5천 안됨/가짜)
  26. 국정농단 녹취록 77개 존재 (가짜)
  27. 정유라는 대통령 딸 (가짜)
  28. 조윤선 장관 관련 8선녀설 (가짜)
  29. 미국 외교문서에 최태민이 한국의 라스프틴 (루머/가짜)
  30. 대통령 차음 시설 무상 이용. 가명 길라임 (가짜)


또? 다 아는 얘기를 뭘....
맞다.
열거한 항목의 내막까지 두루 꿰고 있으시리라.
그러나....


인식엔 전(前)과 후(後)가 있다. (참조: 사실과 진실)

'찌그러진 마름모느 배경 때문이고
사실은 정마름모'라는인식은
시점을 보아 전(前)에 해당하는 인식이다.
'그래서 어떻게 할 것인가?'에 대한 인식은
후(後)에 해당하는 인식이다.

즉 전(前)인식은 과거를 보는 관점(frame)이고,
후(後)인식은 미래를 보는 관점(frame)이다.


울분과 시국토론은 대부분 전인식에 머문다.
전인식이 있어도 후인식이 없으면 실천은 나오지 않는다.
가짜뉴스에 대한 올바른 전인식이 있어도
'그래서 조국이 어찌 되겠다'는 후인식이 없으면 실천은 없다.


인지에서 인식을 거쳐 실천사항까지는 지적 결과이다.
그러나 이 실천사항이 꼭 행동으로 옮겨지지는 않는다.
이 지적 결과가 행동이라는 생활적 결과로 옮겨지는
가장 큰 미덕은 용기이다.


대한민국 국민이, 재외동포가, 우파가, 우리가 과연
후인식이 도출해낸 실천사항을 행동으로 옮길 용기가 있을까?



@TOV

이 블로그의 인기글

인식에서 행동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