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tor2
mentor(mentor2)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2.05.2011

전체     343263
오늘방문     49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281 명
  달력
 
[1658] 사혁원장 진리의 인용/사설/(정성산의좌파칼럼) 가면을벗자! 할 수있다!
04/12/2019 02:44
조회  489   |  추천   1   |  스크랩   1
IP 206.xx.xx.248

JT는 의리의 상징

저희의 연재글들은 처음에는 사진들이 그 다음에는 음악/동영상이 그리고 수일후에야 본글이 발표되오니, 약간 수일 전의 것들을 열어서 본글도 보고 가십시오. 현재 본글이 발표된 최근의 법창야화는 1715입니다.

[1658] 사혁원장 진리의 인용/사설

 

'밀수 잡는 베테랑' 해안경비대 투입… 北선박에 군사작전 가능 [조선일보] 


버솔프함, 특수부대원 태우는 고속정 탑재… 잠수정까지 단속
정부관계자 ", 北이 제재해제에 집착하는 것 보고 효과 실감"

미국이 해안경비대까지 동원해 사실상의 '대북 해상 봉쇄'에 나선 것은 대북 제재가 상당한 효과가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정부 관계자는 20 "미국은 하노이 회담에서 북이 제재 해제에 집착하는 것을 보고 그 절박성을 새삼 깨닫게 됐다"고 했다.

특히 북은 안보리 결의로 인해 수입이 제한된 석유 제품 확보를 위해 해상 불법 환적에 사활을 걸고 있다.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는 지난 12일 공개한 전문가 패널 연례 보고서에서 "북한의 불법적인 선박 대 선박 환적이 교묘해지고 그 범위와 규모도 확대됐다"고 했다. 우리 해군과 해경이 정보 당국으로부터 전달받은 '북한 선박 불법 환적 의심 동향' 2017 60여건 수준에서 2018 130여건으로 2배 이상 늘었다.

이런 상황에서 해안경비대 경비함까지 투입해 불법 해상 환적에 대한 감시망을 강화하면 북이 체감하는 압박의 강도가 기하급수적으로 올라간다. 한 국책 연구소 관계자는 "100% 차단을 못 하더라도 이런 강력한 감시 활동을 하면 북한의 불법행위가 위축되고, 또 행위의 비용이 급증한다" "리스크가 커진 만큼 북한은 정제유 확보를 위해 지금보다 2~3배 더 많은 돈을 써야 할 것"이라고 했다.

특히 연안 경비함인 버솔프함의 투입 효과는 더욱 클 것으로 보인다. 버솔프함 홈페이지 등에 따르면 이 함정은 과거에도 미 태평양 연안의 마약 단속에 투입되는 등 해상 단속에 특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2016 3월엔 코카인 5t 등 마약을 싣고 있던 반잠수정을 단속했다. 웬만한 해군 구축함 규모(4500 t)인 버솔프함은 헬기와 무인정찰기, 첨단 레이저 장비 등으로 무장하고 있으며 수중의 잠수정 위치도 파악할 수 있다. 또 특수부대원이 탈 수 있는 고속정을 탑재, 필요시 불법 환적에 나선 북한 선박을 나포할 수도 있다. 대북 해상 봉쇄 수준의 작전 능력을 확보하게 되는 것이다.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 사무국장은 "해군 함정보다는 미국 경비함이 선박 검문에 더 특화됐다고 볼 수 있다" "미국이 경비함까지 투입한 것은 북한이 끊임없이 우회와 무력화를 시도하는 제재의 고삐를 더욱 죄겠다는 의도"라고 했다.

미국이 주도하는 해상 환적 감시·봉쇄 작전은 육·해·공에서 입체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하늘에선 글로벌 호크와 RC-135W, U-2 등 정찰기가 상시로 한반도와 동중국해 상공에 머무르며 북한 선박에서 나오는 신호·영상 정보를 수집한다. 이런 정보를 바탕으로 한·미는 물론 일본과 영국·호주 해군까지 함정·초계기를 동원해 북한 선박의 불법 환적을 채증(증거 확보)·감시한다. 군 관계자는 "우리 군의 경우 이지스함이 출동하는 경우도 있지만, 빠른 기동으로 현장을 포착하기 위해 P-3C 등 초계기를 주로 이용한다"고 했다. 해상이 아닌 북·중 국경지대는 미국 등의 정찰위성이 실시간으로 지켜보고 있다.

버솔프함의 한반도 근해 배치는 미국의 대()중국 견제 의미도 담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미 인도·태평양사령부는 보도 자료에서 버솔프함의 배치 목적에 대해 '북한의 불법 환적 단속'이라고 하면서도 순찰 지역에 대해선 '동중국해'란 용어를 썼다. 린다 페이건 해안경비대 태평양 담당 부제독은 보도 자료에서 "미국은 태평양 국가"라며 "규칙에 기반한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에 대한 약속을 지킬 것"이라고 했다.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이란 용어는 미국이 중국의 남중국해 영유권 주장을 비판하면서 주로 쓰는 용어다. 미국이 북한의 불법 해상 환적 단속을 명분으로 버솔프함을 투입해 해상 순찰을 강화하는 한편 이를 통해 중국의 영향력 확대를 막으려는 의도가 엿보이는 대목이다.


[댓글]

남쪽에서 한 수석대변인이 버티고 있는 상황에서는 아무리 강력한 봉쇄를 해도 헛일입니다. 김정은을 잡기 전에 그 넘을 먼저 잡아야 합니다.

 

수석대변인 단속도 부탁해요!!! ㅎㅎ

 

미국이 이제서야 제대로 된 한 수를 놓았네. 북폭을 알 할려면 중국에 압력 넣어 국경 봉쇄하고 해상봉쇄가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그토록 누누이 일렀거늘.

 

봉쇄가 가장 좋은 방법인 것 같다. 국제사회의 이목이 있어니 '참수작전' 보다 조금 더 인도적이고 확실한 방법이 맞을 것 같다.

 

미 해양경비대 퐈이팅!. 역시 미국답다.

듣던 중 반가운 소리요. 보던 글 중 볼만한 내용. 제발 좀 저 놈들과 그 놈들을 추종하고 돕는 것들에게 "아이쿠 이게 아이었구나" 하고 후회하게 만들었으면 덩실 덩실 춤추겠다.

 

문재인아, . 큰일났다 ! . . . . 어쩌면 좋으냐 ?

 

동서문화원/ 동서법률/ 사법혁신원// 공인통역사/공인법무사/변호사평가사//  이진 213-221-4062

 

[계속]

 

또다른 연재, “양대자격증 진리의 법창야화”는오늘은 쉽니다.

 

중앙일보블로그에도 있으며, 거기에서 동영상/ 음악도감상하세요.

http://blog.koreadaily.com/view/myhome.html?med_usrid=mentor2

http://blog.koreadaily.com/view/myhome.html?med_usrid=mentor2&fod_style=L&fod_no=1

열받은 트럼프 남한 내 간첩명단 공개하나? (김영호 교수) / 신의한수

(정성산의좌파칼럼) 가면을벗자! 할 수있다!




정치, 안보, 통일, 김진태, 황교안
이 블로그의 인기글

[1658] 사혁원장 진리의 인용/사설/(정성산의좌파칼럼) 가면을벗자! 할 수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