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9
호수(may9)
Virginia 블로거

Blog Open 03.07.2017

전체     73848
오늘방문     29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13 명
  달력
 
11월 / 나희덕
10/31/2017 05:10
조회  258   |  추천   3   |  스크랩   0
IP 68.xx.xx.83



바람은 
마지막 잎새마저 뜯어 달아난다
 
그러나 
세상에 남겨진 자비에 대하여 
나무는 눈물 흘리며 감사한다 


길가의 풀들을 더럽히며 
빗줄기가 지나간다
 
희미한 햇살이라도 잠시 들면 
거리마다 풀들이 
상처를 널어 말리고 있다 

 
낮도 저녁도 아닌 시간에, 
가을도 겨울도 아닌 계절에, 
모든 것은 예고에 불과한 고통일 뿐


이제 겨울이 다가오고 있지만 
모든 것은 
겨울을 이길 만한 눈동자들이다 

 
< 11월 / 나희덕 >



이 블로그의 인기글

11월 / 나희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