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this
Eureka(mathis)
Washington 블로거

Blog Open 08.13.2010

전체     205187
오늘방문     1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35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달력
 
박원순 후보: 거짓말에는 원숭이 뺨쳐
10/24/2011 14:31
조회  4195   |  추천   11   |  스크랩   0
IP 98.xx.xx.62
 

Battle for the Soul of Korea

 

A win for the radical Park Won-soon would add momentum to populist

 

currents in Korean politics.

 

월스트리트 저널 

 

By  DONALD KIRK    10-24-2011

Seoul

 

 

This city's mayoral elections are often forgettable, even for the 10 million Koreans who live here. This time, however, the stakes are high for the whole country. On Wednesday, voters will be forced to choose between two polar opposites, a well-known radical and a well-to-do conservative, and in the process will give a boost to one side in next year's election for president of this increasingly polarized country.

 

Na Kyung-won, the candidate from the conservative Grand National Party, is a four-term national assemblywoman who has the backing of another woman, Park Geun-hye, a leading candidate for her party's nomination for president next year. Ms. Na's opponent, Park Won-soon, is a political neophyte and "community organizer" who is so far to the left that the leadership of the opposition Democratic Party opposed his candidacy, leaving him to run as an independent before finally supporting him.

 

The contest for mayor is increasingly seen to have far-reaching consequences on the national stage. Park Won-soon has a long background as an advocate of leftist causes dating from his first year as a student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which he had to leave in 1975 after being arrested for demonstrating against the regime of the late Park Chung-hee, father of Park Geun-hye.

 

The dissident Mr. Park has fought for just about every leftist cause imaginable. He helped organize the violent protests of the summer of 2008 against the importation of U.S. beef. He called for the eradication of the National Security Law, a tool for ferreting out North Korean spies but used by Park Chung-hee and others to chase down leftist foes. And he believes that South Korea provoked the North Korean shelling of Yeonpyeong Island in the Yellow Sea last November and the March sinking of the South Korean corvette Cheonan with a loss of 50 lives.

 

If such pronouncements seem to place Mr. Park beyond the pale of middle-of-the-road respectability, he gained credibility Monday with the endorsement of Ahn Cheol-soo, a software entrepreneur known for his anti-virus programs. Mr. Ahn, now a professor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was once interested in running for mayor himself. The sudden popularity of his calls for "change" means trouble for Ms. Na.

 

 

Na Kyung-won, the GNP candidate.

 

 

It would be hard to find a candidate more different from Park Won-soon than Ms. Na. She got her start in national politics working on the losing presidential campaign of conservative Lee Hoi-chang in 2002. She also aligns herself with President Lee Myung-bak, who in his 2007 campaign blamed liberal President Roh Moo-hyun for Korea's economic troubles as well as the failure of the Sunshine Policy of reconciliation with North Korea.

 

Another issue that divides the nation politically and could hurt Ms. Na is the current unpopularity of President Lee Myung-bak. A one-time Hyundai construction magnate who had a fine reputation as the hard-headed, pragmatic mayor of Seoul, he has seen his ratings plummet because his policies are perceived as helping big business.

 

Mr. Lee may talk about boosting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and helping the middle class, but he has removed regulations keeping the sprawling conglomerates, the chaebol, from expanding their interlocking holdings. He has pressed for a $20 billion program to develop Korea's four major rivers with dams and parkland. His critics say he should spend the money instead on welfare, education and other social programs.

 

Many voters also are wearying of Mr. Lee's policy toward North Korea. If Sunshine clearly did not work, according to this reasoning, neither has the hard line that has dominated South Korea's outlook toward the North over the past few years. The mood is shifting toward a belief that South Korea will have to make overtures to the North in the form of more contacts, more visits, serious talks and the resumption of aid, cut off by Mr. Lee after his inauguration in February 2008. While the mayor of Seoul does not deal with North Korea, criticism of the government's stance toward the North is not helping Ms. Na's campaign.

 

Right now the contest appears close—some polls give a slight edge to Ms. Na, others to Mr. Park. A swing vote of 10% of the electorate should decide the winner.

 

If Ms. Na loses, the conservatives know they will face a tremendous challenge finding a candidate capable of replacing Mr. Lee, who is barred by Korea's constitution from a second five-year term. So a win for the radical Park Won-soon would also be a victory for the populist Occupy Wall Street-style backlash of average citizens unhappy with a wealthy elite dominating government. Mr. Park may even emerge as a viable presidential candidate himself.

 

If Ms. Na does win, however, that would affirm that the voters are turned off by the starry-eyed promises of the opposition—and also by their sometimes strident denunciations of the American alliance and seeming empathy with North Korea.

 

Regardless, the conservatives now in power face tough going in National Assembly elections in April and then in the campaign for president. That much is already clear from the way this mayoral campaign became an arena for contesting national issues that have little to do with Seoul.

 

Mr. Kirk, author most recently of "Korea Betrayed: Kim Dae-jung and Sunshine" (Palgrave, 2010), has been covering Asia since 1965.

 

 

 

 

 

 

 

Is Park Won-soon normal? 

 

Dong-A

 

 

 

 

 

In a public debate hosted by hosted by the Kwanhun Club, an association of senior Korean journalists, Park Won-soon, the opposition-backed independent candidate for Seoul mayor, said he believes North Korea was responsible for the torpedo attack in March last year on the South Korean naval corvette Cheonan. In an answer to a question in the debate from his rival, Na Kyung-won of the ruling Grand National Party, he also said Seoul`s incitement of Pyongyang resulted in the sinking. "A considerable number of people have raised questions (about the North’s responsibility),” he said. “Rather than blaming them, (the government) should reflect on what caused them to lose trust in the government.”

 

The most extreme view of the Cheonan sinking is denial of the North’s responsibility. Some argue that they cannot trust Seoul’s announcement that Pyongyang was responsible. Others recognize the North’s responsibility but claim that the South incited the North to launch the attack. Park’s blaming of Seoul while recognizing Pyongyang`s responsibility is his attempt to garner support from both liberal and conservative voters. The 46 seamen killed in the attack would lament his attitude.

 

In an interview with a media organization after the North’s artillery attack on the frontline island of Yeonpyeong in November last year, Park said, “I wonder what we can gain from inciting North Korea. The North will retaliate in any manner. Whether we can punish it or not, we will end up suffering a loss.” The North’s shelling of Yeonpyeong was a clear invasion of South Korean territory. Did Park mean that Seoul should do nothing to prevent inciting Pyongyang though the communist country develops nuclear weapons, shot a South Korean tourist to death at the Mount Kumgang resort, and fire artillery shells on a civilian residential area? Such a view of national security is too dangerous.

 

Park also served in the military for just eight months because he was adopted by the family of his grandfather`s brother who went missing. After his birth father died, he became the only son in the adoptive family and was eligible for a favor given to the heir of a family without a breadwinner. If the purpose of the adoption was to serve traditional Confucian rituals for the family of his grandfather`s brother, his formal adoption would not have been necessary.

 

Many of the books Park authored say he was expelled from Seoul National University’s law department, the most prestigious law department in Korea, after being admitted in 1975. That is not the truth, however. He was admitted to the university’s social sciences division but never chose his major because he was expelled in his freshman year. Nevertheless, he never tried to correct misinformation about his educational background. Park should provide a proper explanation on a slew of suspicions about his past, admit his responsibility, and offer apologies. In particular, he should speak more wisely about national security or risk jeopardizing the country and people.

 

 

 

 

1996 변호사 그만뒀다던 박원순 … 2005 566기저귀 소송’ 맡았다

[중앙일보]입력 2011.10.22 03:00 / 수정 2011.10.22 03:00

 

킴벌리 손배소송 대리

 

 

무소속 박원순(사진) 후보가 2005 국내 최대 규모의유아 기저귀’ 특허침해·손해배상 소송에서 외국계 기업의 변호인으로 활동했던 것으로 21 확인됐다. 후보는 1996 참여연대 사무처장을 맡은 이후 변호사 활동을 하지 않았다고 했고, 2009년에 저서 『희망을 심다』에도 “96 1 1일부터 변호사를 그만뒀다”고 적었다.

 

 그러나 후보는 2005 10 미국 킴벌리클라크사와 유한킴벌리(킴벌리클라크와 유한양행의 한국 합자회사) LG생활건강·LG화학 등을 상대로 기저귀 특허를 침해했다며 566억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한 소송의 원고 대리인을 맡았다. 대법원의 사건처리 현황에 따르면 후보는 기저귀 소송의 서울고법 항소심을 맡아 10 13 변론서를 제출했다가 6 변호인 사임계를 제출했다. 다음 서울고법 재판부는특허침해가 아니다”라며 LG생활건강의 손을 들어줬다.

 

 당시 피고인 LG 측을 대리했던 변호사는킴벌리클라크 변호는 원래 &장이 맡아 했었는데 변호사가 항소심 중간부터 사건을 맡았다”며 "우리에게 유리한 상황에서 변호사가 변론서면을 제출해 재판이 연기되기도 했다”고 말했다. “ 변호사는 당시 대법관 후보제청자문위원회 위원 명함을 사용하고 있었다”는 말도 했다. 김기현 한나라당 대변인은당시 500억원대 소송 사건이면 수임료로 거액을 받았을 것”이라며 후보가 변호사 활동을 했다고 기간 중에 미국 대기업을 대리했다면 너무 위선적”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후보 측은사실 관계를 확인해 보겠다”고 했다.

 

 

 

 정효식·김현예 기자

 

 

 

 

 

박원순, 양의 탈을 벗고 이리 탈을

 

 

!   

 

박원순이 가장 도덕적인 하지만 뒤가 구린 자이다.

 

 By 김민상

 

 

 

 

 

 

박원순은 종북좌파의 대표적인 단체인 참여연대를 만들어 사무총장을 지냈고 이름으로 비리 국회의원들 낙선 운동을 주도하여 정치적 압력단체로 키웠고 그러는 동안 정치권의 암묵적인 도움을 받아서 지금의 박원순이가 되었다. 정치권도 떨게 만든 참여연대의 낙선운동으로 본인의 이름을 사회에 부각시키고 이름으로 각종 사업을 시도하여 기부금를 받아왔다. 시민운동가로서 입지를 구축하고 나서 기부전도사로 변신해서 7억원이 넘는 전셋집에서 살면서 서민의 대변인 노릇을 하여왔다.

 

왕족 같이 사는 사람이 서민의 대변인 노릇을 한다 어딘가 앞뒤가 맞지 않는다. 박원순은 2009 기부 단체인 아름다움 재단과 희망제작소를 설립하였다. 매년 수백억원의 기부를 받는다. 기부금이 편법적으로 사용된다는 주장이 제기 되었었다. 아름다운 재단과 희망제작소의 설립 목적에 맞지 않게 기부금이 전용되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누구하나 재단의 기부금에 대하여 어떻게 전용되고 있는지에 대하여 감사나 수사를 하는 곳이 없다는 것이다.

 

아름다운 재단은 지난해 소외 계층 지원을 명분으로 110억원을 모금했으나 지원대상을 밝히지 않고 어떻게 사용했는지 발표된 것이 없다고 한다. 이것은 시민운동가로 자기 존재를 키웠놓고서 그것으로 자기 () 챙기는 양을 탈을 추악한 이리 모습이다.

 

그가 운영하는희망제작소’가 무급으로 인턴을 채용, 정규직에 준하는 업무를 시켜온 것으로 알려져 인터넷상에서 노동력 착취에 대한 논란이 일기도 했다. 하루 점심값 5천원을 받으면서 5일제 정규 연구원에 준하는 업무를 하고 있는 희망제작소의 인턴들을 자원봉사자로 것인지에 대한 논란이 일어난 것이다. 영리를 사업목적으로 하는 곳에서 하루 점심값 5천원만으로 자원봉사자로 위장시켜 일을 시키는 것은 분명 노동력 착취라 있다.

 

박원순은 지난해에 국정원의 압력 행사로 기업등의 시민단체 후원이 무산되었다고 말도 되는 주장을 하였다. 이에 국정원은 법적대응 하겠다고 하였다. 박원순은 희망제작소의 경우 "행정안전부와 3년간 지역홍보센타를 만들기로 계약했는데 1년만에 해약통보를 받았고, 하나은행과는 소기업 후원사업을 같이 하기로 합의했는데 어느날 무산됐다며 나중에 국정원이 개입했다는 애기를 들었다" 말했다.

 

국정원은 "정부기관 또는 기업과 시민단체간의 사업 계약에 대해 영향력을 미칠 입장과 위치에 있지 않으며 시민단체와의 계약이나 합의는 개별 정부 기관이나 기업의 고유권한으로 국정원과 관련이 없다" 국정원이 명예훼손 혐의로 박원순을 고소하였다.

 

아름다운재단과 희망제작소의 회계 처리가 명확하지 않기 때문에 정부 기관이나 개인 기업에서 합의를 무산시킨 것을 국정원이 박원순이를 사찰하여 합의를 무산시켰다고 억지 주장을 하였다. 결국은 기부단체를 만들어서 기부금 사용내역이 공개되지 않으므로 인하여 합의가 무산된 것이다. 이것은 국정원이 사찰하여 합의를 무산시켰다고 선동질을 하여 사회분열을 획책하려는 짓을 시도한 것이다. 자기가 기부금을 전용하여 자기 주머니 돈으로 만들어서 맘대로 사용한 것에 대하여 용서를 구해야 사람이 잘못을 덮으려고 국정원을 물고들어가 민간기업 사찰로 화살을 돌린 것이다.

 

좌익 사법부는 박원순을 국정원이 명예훼손 혐의로 처벌해 달라고 소송에서 박원순 손을 들어 주었다. 좌익 사법부는 박원순이 국정원에 대해 악의를 가지고 있지 않았다는 이유로 국정원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볼수 없다고 국정원 패소판결을 하였다.

 

박원순이 국정원에 대하여 악의가 없다고 판단해서 국정원 패소 판결은 사법부의 중대한 오류이다. 국정원이 박원순을 명예훼손 혐의로 소송을 제기한 것은 "국정원이 민간기업을 사찰했다" 말한 것에 대하여 하지 않은 일을 했다고 주장하므로 국정원 명예를 훼손했다는 것인데 말이 악의가 없었다고 판단한 것은 잘못이다.

 

사법부에서는 박원순이 국정원이 민간기업을 사찰했다는 말이 사실인가 아닌가만 재판에서 가려서 말이 거짓으로 판명나면 박원순에게 명예훼손 죄를 적용하여 처벌해야 사법부가 공명정대한 판결을 것이다. 이것은 좌익 사법부가 박원순을 살려주기 위한 판결을 것이다. 박원순은 시민단체를 이용하여 왕족 같이 살면서 시민운동가인 것처럼 행사는 양을 탈을 벗고 이리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줘야 한다.

 

 강연를 하러 다니면서는 집도 없이 전셋집에서 사는 청렴한 시민운동가 행세를 하지만 전셋집이 7억원이 넘는 집이라면 이것이 어디 집없는 서민이겠습니까? 우리집 같은 세개를 사고도 남을 전셋집에 살면서 집없는 서민 행사하는 것은 맞지 않다. 박원순은 동안 기부금의 입출금 내역을 상세히 밝히고 고강도 회계감사를 한번 받아야 한다. 그리고 나서 정말 깨끗하게 기부금 목적으로 사용되지 않고 개인적으로 푼이라도 전용한 금액이 있다면 전부 변상하고 시민운동가에서 퇴출하기를 바란다.

 

 

 

 

 

 

박원순, 병역혜택은 불법 호적쪼개기의 산물?

 

 2011-10-16 by 徒亨

 

 

 

박원순의 양손입양으로 형제가 똑같이 병역혜택을 보았다.

 

김황식 국무총리는 12 박원순 야권 서울시장 후보의 양손자 입적을 둘러싼 병역의혹에 대해양손입양이 문제가 되고 있는데 우리나라에서 없는 제도이고 해서 이상하게 생각할 여지가 있다고 국회 대정부 질문에 답변하였다.

 

총리는 한나라당 심재철 의원의 양손제도 유무를 묻는 질의 대해사실관계는 정확히 알지 못한다”면서양손이 문제가 되고 있는데 우리나라에는 없는 제도이고 해서 이상하게 생각할 여지는 있다고 본다.” 이같이 답변했다.

 

대한민국 국무총리도 모르는 양손입양을 박원순은 버젓히 했다. 대한민국 법위에 군림했던 집안이었나 보다. 그렇기에 내력을 받아서 박원순은위법은 지킬 필요가 없다”고 불법 낙선운동을 주도했나 보다.

 

박원순은 작은 할아버지의 양손자로 불법입양이 문제가 되자. “1941 자기 할아버지에 대한 강제징용장이 날아왔고 할아버지 대신 작은 할아버지가 사할린으로 징용을 갔다. 작은 할아버지에 대한 부채 의식 때문에 할아버지가 자손이 없는 작은 할아버지의 제사를 지내 주기 위해 후보의 양손입양을 결정했다”고 해명을 했다.

 

그러나 해명이 거짓으로 판명이 되었다. 거짓은 다른 거짓을 낳는다. 진실은 영원히 변하지 않지만 거짓을 진실로 둔갑시키려면 다른 거짓을 만들어 내야 한다 그래서 거짓은 계속 거짓을 낳게되어 있다. 김태호 한나라당 의원은 거짓말 했다고 국무총이 국회인준을 민주당의 반대로 받지 못해 국무총리직을 사퇴하였다.

 

동아일보의 취재에 의하면 박원순 작은할아버지는 1941 전에 이미 사할린에 거주하고 있었다고 추론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박원순의 작은 할아버지는 이미 1937년에 사할린에서 딸을 낳고 살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고 동아일보가 밝혔다.

 

박원순의 작은 할아버지는 1937 1월에 사할린에서 딸을 낳았다. 그리고 딸의 출생신고도 박원순의 작은할아버지에 의해 1943 6월에 한국에서 했다. 이것으로 박원순이 병역혜택에 대한 해명에서 밝힌 작은할아버지가 1941 일본에 강제징용으로 가서 행방불명되었다는 것은 거짓으로 판명이 것이다.

 

대힌민국 국무총리가 밝혔듯이 양손제도가 없는 나라에서 무리하게 작은할아버지를 행방불명 처리하고 박원순이를 양손으로 불법위장입양을 하였는가, 그것은 바로 박원순의 친형에게 병역혜택을 받게 하기 위해서 박원순을 작은 할아버지에게 불법위장입양을 시킨 것이다.

 

우리나라 병역법에는 18 이전에 독자로 판명이 나야 병역혜택을 보기 때문에 박원순의 나이 13 작은 할아버지에게 불법위장입양을 하여야 했던 것이다. 박원순의 나이 13 그의 친형의 나이가 17세였기 때문이다.

 

박원순이 작은할아버지의 동의도 구하지 않고서 불법위장입양을 하므로 인하여 형과 박원순 둘다 병역혜택을 받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제대로 보았고, 형제의 병역문제를 단숨에 해결하는 효과를 것이다.

 

이런 제도를 모르고는 하지 못할 짓이고 순진한 부모를 자식들은 그냥 군에 가서 33개월의 군복무를 박원순 부모는 교묘하게 병역법을 이용하여 형제를 6개월 방위병으로 근무하는 병역특혜를 누리게 하였다.

 

박원순이 자기 작은 할아버지가 일본에 1941 강제징용으로 끌려간 것이 아니라는 사실도 알고 있었다. 박원순의 작은할아버지 실종선고를 청구하면서 “1936년에 집을 나가서 실종됐다”고 실종이유를 적었다. 그리고 2000 6 박원순의 작은할아버지에 대한 실종선거 심판문에서도부재자를 1936 이후 생사가 불명인 것으로 인정한다”고 실종선고를 내렸다.

 

일련의 행위들을 봤을 박원순의 부모는 그를 작은할아버지에게 불법위장입양시켜서 병역면탈을 받기 위하여 불법 호적쪼개기를 하고, 일타 쌍피로 박원순의 친형을 2 독자로 만들어 형제의 병역문제를 간단하게 해결한 것이다.

 

박원순의 병역혜택은 그가 13세였기 때문에 모른다고 발뻠할 사안이 아니다. 입양 당시가 박원순이 중학교 1학년 학생이었을 것인데 아버지가 아무 말도 하지 않고서 작은 할아버지에게 입양하겠다고는 하지 않았을 것이다. 박원순이가 아무리 부모에게 미움털이 박힌 자식이라고 하더라도 아무 말없이 입양을 하지는 않는다.

 

그리고 13 중학교 1학년 때면 군대가고 가고 하는 문제는 어느 정도 알고 있을 나이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법위장입양이 자기가 일이 아니라고 모른다고 발뻠하는 박원순은 정직하지 못한 사랑이다. 어떤식으로든 박원순은 작은할아버지에게 양손입양되는지 정도는 자기 아버지에게서 설명을 들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므로 박원순은 병역혜택 받은 부분에 대하여 진솔하게 인정을 하고 대국민 사과성명을 발표하고 조용히 서울시장 후보직에서 사퇴해야 것이다. 박원순이 알든 몰랐던 양손제도가 없는 나라에서 불법위장입양으로 형제가 6개월짜리 방위병으로 근무한 것만으로도 국가와 국민에게 죄를 행위이므로 서울시장을 완주해서는 하자 투성이인 인물이다.

 

이회창 자유선진당 총재는 아들의 병역비로 두번의 대선에서 석패를 하였다. 그것도 민주당에서 사기꾼 김대업을 동원하여 끝까지 물고 늘어져서, 그리고 거짓말 했다는이유로 김태호 한나라당 의원은 국무총리 인준을 민주당의 반대로 받지 못하고 사퇴하였다.

 

박원순은 불법위장입양으로 인한 병역혜택과 각종 거짓말을 수도 없이 많이 하였다. 야권과 시민단체가 합세해서 이회창씨나 김태호 의원에게 돌팔매질을 박원순은 어떤 행동을 보였는지 궁금하다. 이회창씨나 김태호 의원에게 돌팔매질을 하였던 대표적인 시민단체 참여연대의 사무처장이었던 박원순은 지금은 변명으로만 일관하시나요? 당장 사퇴하시기를 바라오!



 

 

 

 

 

 Enjoy Music from EUREKA둥지

 

 

 

 



 
이 블로그의 인기글

박원순 후보: 거짓말에는 원숭이 뺨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