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isan3154
maisan(maisan3154)
기타 블로거

Blog Open 05.02.2019

전체     12623
오늘방문     19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아마죤 닷캄
05/02/2019 15:42
조회  678   |  추천   4   |  스크랩   0
IP 47.xx.xx.191

:  아미죤(Amazon) 사장- 제프 베조스(Jeff Bezos)


1995년쯤 시작한 아마죤 닷캄의 20 성공은 결코 우연이거나 운이 좋아서가 아니였다. 젊은 공학도 제프의 끈질긴집념의 결과며 불가능 속에서 가능을 바라본 미래를 향한 놀라운 예견의 결집이라고 있다.  큐바 이민자의 아들인 제프는 대학을 졸업 당시 인테넷이 세상을 바꿀 것이란 예상을 했었다.  그러나 당시에 그런 생각을 사람들은 많았다.  기발한 인테넷 상의  아이디어 하나를 차고에서 친구들과 만들어 공유 하다보면 이것이 천가지 인테넷 상품의 하나 인것을 알고   이상 진전 하기 보다는 적당한 가격에 다른 회사에 팔아서, 그래도 큰돈의 벼락 부자가 되는 세상이 있었다.  제프는 하나의 꿈을 가지고 있었다.   꿈도 너무나 모든 것을 세상에 파는 “Everything Store” 인테넷 상에 만드는 하나를 위해 20년을 달려왔다.


일을 위해서 먼져책을 인테넷 상에 파는 사업을 구상하고 실천에 옮겼다.  가장 낮은 가격에 저렴한 송료로 빨리 받아 있다는 것은 소비자로써는 역시 달콤한 일이 아닐 없었다. 당시엔 오래 자리 잡은 개인 책방들이 반스 노블같은 체인 스토어들 한테 생존을 위협 당하든 시절이었는데 이제 체인들이 제프의 아마죤 공격에 시달리기 시작했다.  제프는 사업자금을 계속 뫃아 작은 인테넷 상점 웹사이트를 모조리 사서 이용 것은 이용하고 출판사와의 계약을 통해 많은 할인을 받고 운송 회사들을 닥달하여 배달가격을 내렸다.  판매량은 늘어 나는데도 수익이 전혀 나지 않아 중역들이나 외부에서 보는 회사의 전망이 몹씨 회의적이었다.  제프는 거의 모든 초기 사업자들이 2-3 내에 수익이 나지 않으면 중단하고  떠나는 것을 보면서 자신이 구상하는 일은 결국 성공 것이란 믿음 속에 어려움을 이겨 나갔다.


반스엔 노블서점,   마트, 토이 어스 같은 대형 체인 매장들이 인테넷 샤핑몰을 늦게 제작하고 나섰고 제프와 협력하여 아마죤에서 자기들의 제품을 대행 판매 하는 계약을 체결 하기도 했다. 아마죤은 인기있는 장난감의 종류가 무었인지 알기가 어려웠지만 토이 어스같는 장난감 전문 체인점은 이런 인기 장난감을 인테넷으로 전세계에 수가 없는 약점들을 가지고 있었다. 아마죤은 장난감 매상을 늘려도 인기없는 장난감 수천 만불어치 재고를  갖다 버리는 일도 벌어졌다.  책방과 장난감 업체를 무너트린 아마죤은 무시무시한 공략으로 전자상품 회사 셔큐트 시티 꼰져 버렸다.  공중에 인테넷 저장 공간 크라우드(Cloud) 개발해 필요한 업체에 빌려주고 돈을 받았고 개인들의 소장품이나 상품들을 팔도록 공간을 제공 하기도 했다. 사업시작 15년이 때까지도 판매는 수억불에 달하는 데도 수익은 내지 못해 당황한 친구들이 떠나기도 했다.


세계 10여개국에서 판매가 이루어지고 상품 창고가 축구장 10배보다 큰곳도 있고 사업의 종류도 영화음악, 신발, 의류, 농산물, 반도체 등등 얼마나 있는지 수도 없는 블랙박스다한달에 $9.99 수십만권의 책을 읽을 있는 전자책도 있다소매업의 공룡이 되버린 오늘날   도시의 샤핑몰이 아마죤의 전자 상품 거래에 밀려 힘을 잃어가고 있다.  미국 소비자 상품 구매의 거의 20% 아마죤을 통해 거래가 되고 있다는 말도 있으니 이곳에서 물건을 사지 않더라도 모든 사람들과 간접적으로 영향을 받는 진짜 아마죤 강처럼 길고 깊은 사업체가 되었다제프 베죠스는 천재다애플의 창업자 스티브 잡스와 비슷하게 아버지의 존재를 46년만에 알게 되는 기구한 운명도 가지고 있다.  8천만명의 프라임 회원이 한달에 10불을 내고 무료배송 써비스를 받고 있다자체 비행기 46대가 배달에 협조하고 5만개가 넘는 로보트가 물건을 15분내 찾아서 가져온다향후 아마죤의 존재는 세계인들에게 어떤 모습으로 닥아올 겁이 나기도 한다.


2000억의 재산가로 우뚝 제프는 이제 무슨 생각을 하고 있을지  궁금하다.  최근 웨렌 버페와 J.P. Morgan 회사와 함께 3 종업원 85만명의 의료 보험 문제를 해결 하고자 뭉쳤다.  치솟는 의료 보험비의 문제를 넘어 의료제도를 개선 하려는 노력이 의료보험사 들의 주가 하락도 가져 정도로 회사 영향력이 커졌다.  기회가 허락 된다면 제프 천재에게 하고 싶은 얘기가 있다.  거대한 사업들을 차례로 무너트리고 성장한 아미죤이 이제 사회에 공헌 있는 일도 함께  했으면 좋겠다.  직업 훈련소를 없이 만들어 저렴한 돈으로 기술이나 언어를 읶혀 취업에 도움을 주고 , 지역 보건소같은 저렴한 의료 진료소를 운영해 시민들의 일반진료에  일반 병원과 경쟁력을 주어 병원이나 의사들의 의료비 인상을 막고, 저렴 약품의 제약사를 많이 만들어 약값의 인상을 막는 국가가 해야 일에 일익을 담당해 사회적 책임에 공헌 있다면 그가 했던 숨막히는 긴장감의 사업  경쟁에서 조금은 휴식과 만족을 얻을 있을 것이다. (아마죤 참조)






문화
이 블로그의 인기글

아마죤 닷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