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 "이 세상 최고의 행복들이 넘쳐흐른다."
04/15/2018 08:00
조회  1105   |  추천   3   |  스크랩   0
IP 76.xx.xx.107


좋은 자동차, 환상의 쿠루즈 여행보다 더 좋은 '신어보지 못했던 최신의 농구화'


우리는 정말 놀라운 과학문명의 혜택을 누리면서 살아간다.


약과 의술이 좋아져 보다 적은 통증으로 100년을 넘게 살수있게 되었다.

60년대에만 해도 한국에서 집에 전화있으면 완전 부유한 집안이였던 것이 요즘은 아이들도 핸드폰을 갖고 다닌다.

세계적 명소를 비행기를 타고 다 찿아다니고 산같이 거대한 호화유람선을 타고 세계 곳곳을 누비며 관광을 한다.

6.25 전쟁으로 찢어지게 가난했던 한국인이 온갖 좋은 차를 타고 돌아다니고, 교회에 나가보면 벤즈, BMW. 렉서스등이 즐비하게 깔렸다.

냉난방이 완벽한 호화주택(?) 에서 침대방을 식구수에 맞게 맞추어 구입하는 시대가 되었다.


그러나 우리 시니어들이 정작 운동을 할때는 옛날 수준에 머물러 사는 것이 일반적이다.


최근 농구를 시작할려고 발목에 부담을 최소화시키는 농구화를 구입하였다.

70이 넘은 나이에 너무 비싼 400-500불짜리 Air Jordan의 농구화를 구입을 할 수는 없어도 60불 선에서 사진에 보이는 대중화 된 농구화를 하나 장만했다.


모양이 아주 '죽인다'.

설령 앞으로 발목때문에 농구를 못하게 되더라도 이렇게 먼진 농구화 한 번 신어본 것으로 성공한 인생이고 행복한 인생이다.


이런 농구화를 고등학교때 신을 수 있었다면 막 날라다녔을 것 같다.

죽기 전에 이런 농구화를 한 번 신어본 것 만으로도 여한이 없다.


"농구를 못하게 되더라도 진바지나 반바지에 농구화를 신고다녀야 겠다." 정말 농구화가 사랑스럽다.


농구화가 배우다. 너무 너무 행복하다.


자전거타기, 등산, 체육관 운동, 탁구 ... 크지 않은 돈으로 극강의 행복감을 느낄 수 있다.


자전거타기 처럼 화려한 운동이 있을까?

나의 자전거타는 수준은 꾸준히 라이딩을 하는 사람들 중에서 제일 바닥일 것이다.

더 좋아질 가능성도 적고, 고생하면서 체력을 더 키우고 싶지도 않다.


그럼에도 1,000 불대의 자전거와 복장을 다 챙겨입으면 이것 자체만으로도 내가 '이 세상을 다녀간 이유'가 다 충족이 될만하다.


 무지막지하게 행복해 진다.



시니어가 비싼 등산복을 입을 필요가 없다.

그렇다고 매주 오르는 산행을 위해서 $150 정도 투자 못할 이유도 없다.

Gore-Tex에 공기소통이 잘되는 고기능성 등산복이 $500 불인데 땡처리 할때 싸게하나 장만하니 등산 하는 것이 완전 즐겁고 폼 난다.


여기에 폼나는 등산화와 배낭까지 메고 오르면 '이 세상에서 제일 잘난 사람은' 내가 된다.



탁구도 내가 30대 치던때 하고는 완전히 달라졌다.

라케도 좋은 것은 $500 이나 간다.


나는 내 수준에 맞게 $100 중고를 하나 사서 고무판을 일반적이 것으로 부쳤는데도 실력이 문제지 라켓 품질은 완전 꿈의 수준이다.


볼 스피드, 회전력등을 라켓과 고무판으로 주문제작하여 사용할 수 있는 시대다.

상상을 초월하는 행복감이 구석구석에 내재해 있다.



체육관 운동도 50년전 하고는 하늘과 땅 차이다.

우리 20대에 바디빌딩 체육관이 초라한 형태로 막 생기기 시작했다.

제대로 된 철제 역기 하나만 있으면 가보가 되던 시절이다.


이제는 가죽장갑을 끼고 에어콘이 빵빵하게 도는 최신의 체육관에서 한달 $10불의 회원권으로

모든 근육별로 운동을 체계적이고 과학적으로 할 수 있게 종합 펙키지화 되어있다.

수영장, 사우나... 여기가 천국이다.


역기드는 것도 무게를 2.5파운 단위로 수백 파운드까지 간단히 조절하여 들 수가 있다.

이렇게 여건이 좋아지니 70이 넘은 나이에도 200 파운드 이상 들어올리 수가 있다.


지고지순한 행복은 우리 주변에 널려있다.



행복은 멀리 있지 않다.


70이 넘었어도 너무 행복하다.

가끔씩 관절에 통증이 오고, 피로가 잘 풀리지 않아서 

병든 병아리처럼 꾸벅 꾸벅 졸기는 하지만...

운동만 해도 너무 행복한 것이 시니어 인생이다.


한달에 $400 용돈이면 모든 즐거움을 다 얻을 수 있다.

휘발유값 $150,

탁구 $5,

체육관 $10,

전화, 인터넷 $45

16년차 된 차량유지비, 고장이 없어서 별 부담이 안 된다.

 

나머지 남는 돈은 사사로운 운동속에서의 행복감을 찿으면 시니어 인생 이보다 더 행복할 수가 없다.


이렇게 신나고 행복하게 운동을 하다보니 건강까지 좋아져

70영감 잘나간다고 TV 광고모델까지 된다.


80에 200 파운드 역기들면 슈퍼모델이 될 판이다. ㅎㅎㅎ




이 블로그의 인기글
lee2085
80 = 40(lee2085)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10.23.2008

전체     490497
오늘방문     38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39 명
Blog News Citizen Reporter
2015 Koreadaily Best Blog

  달력
 

60+ "이 세상 최고의 행복들이 넘쳐흐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