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martin0691
Viewfinder(lamartin0691)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4.05.2010

전체     1009077
오늘방문     23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33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달력
 
정의연 윤미향 사건, 서울 서부지검서 수사
05/12/2020 13:12
조회  471   |  추천   8   |  스크랩   0
IP 76.xx.xx.211

"정의연 윤미향 사건, 서울 서부지검서 수사"

시민단체 활빈당, 사기 횡령 혐의로 수사의뢰... 대검 서부지검에 배당키로

"또 다른 위안부 피해자 모임 '무궁화회' 의혹도 함께 수사해야

▲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자의 수사가 서울서부지검에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뉴시스


위안부 피해자로 알려진 이용수 할머니의 폭로로 논란이되고 있는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후원금과 기부금 유용 의혹이 검찰 수사 대상에 올랐다. 정의연 대표 출신인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자에 대한 수사가 서울서부지검에서 이뤄질 전망이다. 

국민일보에 따르면 대검찰청은 시민단체인 활빈단(대표 홍정식)이 윤 당선자를 횡령·사기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서울서부지검이 수사하도록 했다. 정의연의 사무실이 서울 마포구에 있다는 점을 고려해 관할 지역에서 수사하도록 했다는 것이다. 수사의뢰서와 관련 서류는 14일 서울서부지검으로 전달될 것으로 보인다.

홍정식 활빈당 대표는 지난 10일 "윤 당선자가 이용수 할머니의 사전 동의없이 위안부 피해자를 위한 국내외 성금이나 후원금과 기부금이 다른 용도로 유용됐다는 의혹이 있다"며 "33인의 위안부 할머니들의 모임인 무궁회회가 제기했던 3억원 횡령 의혹에 대해서도 철저히 수사해달라"고 윤 당선자를 검찰 고발했다. 

"후원금과 기부금이 다른 용도로 유용됐다는 의혹 있어"

이용수 할머니는 지난 7일 기자회견을 통해 정의연의 기부금 사용에 대해 의혹을 제기했다. 이 할머니는 "자기들과 함께하는 할머니는 피해자라며 챙기지만, 단체에 없으면 피해 할머니라도 신경 안 쓰는 걸 봤다. 30년간 속을 만큼 속았고 이용당할 만큼 당했다"고 했다. 이 할머니는 또 "한일 합의 당시 10억 엔이 일본에서 들어오는데 윤 대표(윤미향 당선인)만 알고 있었다"고도 말했다. 

정의연은 11일 기자회견을 통해 이 할머니의 주장에 반박했다. 정의연측은 "2017년부터 2019년까지 3년간 총 일반 기부 수입 금액의 41%를 피해자 지원 사업에 사용했다"고 했다.

윤 당선자도 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할머니의 기억이 달라졌다"며 "정의기억연대의 활동과 회계 등은 정말 철저하게 관리하고 감사받고 보고하는 과정을 거치고 있다, 모금 목적에 맞게 사업도 집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블로그의 인기글

정의연 윤미향 사건, 서울 서부지검서 수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