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martin0691
Viewfinder(lamartin0691)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4.05.2010

전체     998389
오늘방문     9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33 명
  달력
 
어찌 하룻밤 사이에 31명이나 나와? 이제 중국보다 더 하겠네
02/19/2020 20:15
조회  661   |  추천   9   |  스크랩   0
IP 76.xx.xx.211


밤사이 31명 확진… 팬데믹(대유행) 공포 확산 대구·경북서만 30명 추가, 신천지 신도가 23명

입력 2020.02.20 10:09 | 수정 2020.02.20 12:10


우한 폐렴(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룻밤 사이에 31명 늘었다. 대구·경북 지역에서만 30명이 늘었고, 서울에서도 1명이 추가됐다. 국내 총 확진자는 모두 82명이 됐다.

방역 당국은 "감염원인과 경로에 대한 확인이 어려운 감염사례가 서울, 대구 등 일부 지역에서 나타나고 있다"며 "코로나19가 지역사회로 전파되기 시작한 단계로 판단하고 있다"고 했다.

특히 38명이 감염돼 ‘수퍼전파지’로 지목된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발생한 집단감염으로 확진자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여 대구·경북 지역을 중심으로 우한폐렴 공포가 확산하고 있다. 이 때문에 팬데믹(pandstrongic·전염병의 대유행) 사태로 번질 수도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20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대구·경북 지역 새 확진자 30명 중 23명은 31번(여·61) 환자가 다니던 대구 남구 대명동 신천지예수교 교회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5명은 다른 확진자와의 연관성을 조사하고 있다. 나머지 2명은 전날(19일) 밤 확진 판정을 받은 경북 청도 대남병원 환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20일 오전 대구시 서구 중리동 대구의료원 선별진료소에 코로나19(우한 폐렴) 의심 환자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20일 오전 대구시 서구 중리동 대구의료원 선별진료소에 코로나19(우한 폐렴) 의심 환자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지역 확진자 1명은 폐렴 환자로, 종로구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거쳐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질본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현재 1633명이 우한폐렴 검사를 받고 있다. 이날까지 총 1만 2079명이 검사를 받았고, 1만 446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지난 18일 31번 환자가 발생한 대구·경북 지역은 전날 18명의 추가 확진자에 이어 이날 30명이 추가돼 49명의 환자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체 확진자의 59.8%가 대구·경북에서 발생한 것이다. 방역 당국은 이 지역에서 ‘수퍼 전파’ 사건이 일어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특히 수퍼 전파지로 지목된 신천지 대구 교회에서는 이날까지 모두 38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대구 사례는 코로나19 발병 이후 국내에서 발생한 가장 대규모의 감염이라는 점에서 매우 엄중한 상황"이라며 "중앙정부와 인근 지자체의 총력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했다.

대구시에 따르면 대구에서만 하루 동안 확진자 23명이 추가로 확인됐다. 지난 18일 1명, 19일 10명을 포함하면 이날까지 총 34명이 감염된 것이다. 경북에서는 모두 7명이 추가로 확인됐다. 경북 청도군 2명, 경산시 3명, 영천시와 상주시 각 1명씩이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2/20/2020022001500.html

이 블로그의 인기글

어찌 하룻밤 사이에 31명이나 나와? 이제 중국보다 더 하겠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