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martin0691
Viewfinder(lamartin0691)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4.05.2010

전체     994296
오늘방문     51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33 명
  달력
 
하다 하다 별 뻘짓거리 다하고 있네(3)
01/17/2020 12:20
조회  425   |  추천   18   |  스크랩   0
IP 76.xx.xx.211

與지지자들 "코털이 일본 순사같다, 해리스 추방하라" 비난


총선용 대북사업 올인하는 與, 美대사 비판하며 반미여론 부추겨
트위터선 "욱일장 받고 부임" "한국을 식민지로 여긴다" 말까지
NYT "해리스 콧수염이 외교문제로" CNN "美였다면 인종차별"

당·정·청(黨政靑)이 17일 대북 사업과 관련해 '한·미 공조'와 '제재 준수'를 강조한 해리 해리스 주한(駐韓) 미 대사를 집중 공격하고 나섰다. 일부 여당 지지자들은 해리스 대사의 콧수염을 '일본 순사'에 빗대는 등 인신공격까지 서슴지 않고 있다.

해리스 대사에 대한 이날 공격은 민주당 의원들이 먼저 시작했다. 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아침 라디오에 출연해 해리스 대사를 '조선 총독'에 빗대며 "태평양 함대 사령관을 했으니 외교에는 좀 익숙하지 않은 것이 아닌가"라고 했다. 곧이어 설훈 민주당 최고위원은 이날 당 확대간부회의에서 "해리스 대사가 우리 정부의 남북 관계 진전 구상에 대해서 제재 잣대를 들이댄 것에 대해 엄중한 유감의 뜻을 표명한다"고 말했다. 이어 통일부 대변인이 해리스 대사의 발언을 반박했고, 오후에는 청와대 관계자까지 나서 해리스 대사의 발언을 "대단히 부적절하다"고 했다. 하루 사이에 여당 정치인, 정부 당국자, 그리고 청와대까지 나서 미 대사를 집중 공격한 것이다.

지난달 美대사관 앞에선 '해리스 콧수염 뽑기' - 지난달 13일 서울 종로구 주한 미국 대사관 인근에서 반미·친북 성향 단체인 국민주권연대와 청년당이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를 겨냥한 '참수(斬首) 경연대회'를 열고, 해리스 대사의 얼굴 사진 속 콧수염을 떼어내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장련성 기자

당·정·청이 '해리스 때리기'에 나서자 일부 민주당 지지자는 트위터 등 온라인 공간에서 노골적인 비방전을 펼쳤다. 트위터에선 "해리스는 한국 주재 총독이 아니다" "대한민국을 미 식민지라 여기는 해리스를 추방하라" 같은 메시지가 유포됐다. 앞서 지난달 13일 북한 매체 '우리민족끼리'는 해리스 대사를 향해 "사실상의 현지(한국) 총독", "남조선을 한갓 식민지로밖에 보지 않는 태도"라고 비판했다.

해리스 대사가 일본계 미국인인 점을 문제 삼는 험담도 있었다. 여당 지지자들은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 등에 "해리스는 일왕에게 욱일장 받고 부임했다" "코털이 일본 순사 같다"고 했다. 해리스 대사는 일본인 어머니와 주일 미군이던 아버지 사이에서 일본에서 태어났다. 뉴욕타임스와 가디언 등 외신들은 해리스의 콧수염이 외교 문제로 떠올랐다고 전했다. CNN은 관련 기사에서 "해리스는 일본인이 아니고 미국 국적이다. 그를 일본 혈통으로 부르는 것은 미국에서라면 틀림없이 인종 차별로 여겨질 것"이라고 했다. 해리스 대사는 지난 16일 외신 기자회견에서 "내가 일본계 미국인이라는 점에서 (한국) 언론, 특히 소셜미디어에서 비판받고 있다"면서 콧수염을 기른 이유를 "그저 변화를 원했다"고 해명했다. 그는 "20세기 일제에 저항한 한국의 독립운동가 중에서도 콧수염을 길렀던 사람들이 있다"며 안중근 의사와 안창호 선생을 예로 들었다. 또 "나는 주한 일본 대사가 아니라 미국 대사다. 식민지 역사를 내게 뒤집어씌우는 것은 잘못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외교가에서는 여권(與圈)이 김정은과의 친분을 과시하는 트럼프 대통령 대신 미국의 강경 메시지를 전달하는 역할을 주로 맡은 해리스 대사를 집중 비판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 전직 외교부 차관은 "대북 제재 이행 준수를 강조한 해리스 대사의 발언은 교과서적인 이야기"라고 했다.

당·정·청이 연초부터 반미 여론을 조성하며 대북 사업에 '올인'하는 것은 4월 총선을 의식한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현재 여권은 집값 폭등, 저조한 취업률, 경기 침체, 한·일 갈등 등 국내외 거의 모든 정책에서 "제대로 하는 게 없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민주당 내에서도 "집권 4년 차까지 남북 관계에 아무런 성과가 없을 경우 역풍에 휘말릴 수 있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이 때문에 여권이 총선 전까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답방 같은 이벤트를 터트려 부정적 여론을 단번에 전환하려 한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김정은 답방이 어려울 경우 남북 이산가족 상봉이나 금강산 개별 관광 같은 사업을 성사시켜 총선용 호재를 만들 것이란 분석도 있다.




이 블로그의 인기글

하다 하다 별 뻘짓거리 다하고 있네(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