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martin0691
Viewfinder(lamartin0691)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4.05.2010

전체     877280
오늘방문     29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33 명
  달력
 
이곳에 한방 때려 주이소
08/08/2017 22:33
조회  510   |  추천   14   |  스크랩   0
IP 76.xx.xx.211

  

9일 오전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저수지 인근에서 대학생 통일선봉대가 발대식을 열고 사드배치 반대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반대하는 경북 성주군 일부 주민과 외부 단체들이 오는 10일 물리력을 동원해 정부의 사드 기지 전자파 측정을 막기로 했다. 당초 전자파를 측정하는 데 참관하지 않겠다는 입장에서 이제는 아예 측정 자체를 저지하겠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정부는 기지 외부를 제외한 채 내부만 측정할 것으로 보여 정상적 절차에 차질이 예상된다.

9일 경찰 등에 따르면 사드배치철회 성주투쟁위원회, 사드 반대 김천시민대책위원회, 원불교성주성지수호비상대책위원회, 사드한국배치저지전국행동 등 6개 단체의 대표들은 8일 밤부터 9일 새벽 사이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국방부와 환경부의 소규모 환경영향평가는 불법이기 때문에 전자파 측정에 참여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전자파 측정을 물리력으로 막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국방부 관계자는 “버스로 사드 기지를 방문해 전자파 측정 등을 하는 계획에는 변함이 없다”며 “다만 반대 주민과 단체가 막으면 충돌을 피하기 위해 인근 군부대로 이동, 헬기를 이용해 기지로 들어가 내부만 측정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충돌이 예상되면 기지 외부 측정은 포기하겠다는 이야기다.

원래 국방부는 환경부와 함께 10일 오전 10시부터 사드 기지 내부와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김천시 율곡동 김천혁신도시 등 기지 내·외부 3곳에서 사드 전자파와 소음 등을 측정할 계획이었다.

사드 반대 주민들은 당초 전자파 피해 등을 주된 이유로 들어 배치에 반대했다. 그러나 주민들의 거주 지역에는 사드 전자파가 ‘제로(0)’ 수준이라는 게 알려지면서 이제는 전자파 측정 자체를 못하게 막겠다고 나오고 있다. 반대 단체들의 이 같은 입장 변화는 자신들이 반대 명분으로 내세운 게 허위라는 사실이 공식적으로 확인되는 것을 우려하기 때문인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사드 기지 인근 마을에선 사드 반대 집회가 잇달아 열리고 있어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정치단체인 ‘21세기한국대학생연합(한대련)’과 ‘통일선봉대’는 9일 오전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총 600여명 규모의 집회를 열고 사드 배치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한대련 관계자는 “사드로 북핵을 막을 수 없다는 것이 입증된 상황에서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4호’를 발사했다고 사드 발사대를 추가 배치한다는 것은 의미가 없고 전쟁 위협만 불러오기 때문에 사드는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 2일에는 민중연합당 회원 50여 명이 이곳에서 ‘사드 배치 저지 결의대회’를 개최하기도 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8/09/2017080901624.html

이 블로그의 인기글

이곳에 한방 때려 주이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