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martin0691
Viewfinder(lamartin0691)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4.05.2010

전체     1009077
오늘방문     23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33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달력
 
위안부 할머니들을 이용한 나쁜 단체들
05/08/2020 16:05
조회  530   |  추천   16   |  스크랩   0
IP 76.xx.xx.211

할머니들 위해 모은 성금인데… 정작 받은 건 106만원

 
 
[위안부 피해 이용수 할머니 "윤미향, 우리에게 돈 쓴적 없다"] 

정의기억연대 "李할머니께 1억350만원 드렸다" 영수증 공개 
이중 1억은 日출연금 10억엔 거부 때 전국민 모금운동한 것 
4년간 받은 기부금 49억… 정의연 "출판 등 활동 전반에 사용"

더불어시민당 윤미향 당선자가 이사장을 지낸 '일본군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이하 정의연)는 8일 빛바랜 영수증 2장과 은행 전표 1장을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1992년 7월에 100만원, 1993년 7월에 250만원을 생활지원금으로 지원했다는 내용의 영수증에는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이름과 도장·지장이 찍혀 있었다. 1992년부터 이 단체와 함께해온 이 할머니가 전날 "성금·기금 등이 모이면 할머니들에게 써야 하는데 할머니들에게 쓴 적이 없다"고 문제를 제기하자, 정의연 측이 반박하고 나온 것이다.

지난 2018년 10월 서울 종로구 옛 일본 대사관 앞에서 열린 일본군위안부 피해자를 위한 정기 수요집회에 참석한 이용수(맨 오른쪽) 할머니에게 윤미향(이 할머니 뒤쪽·현 더불어시민당 당선자) 당시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모자를 씌워주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연이 이날 공개한 가장 최근 자료는 2017년 11월 국민은행 서울 성산동 지점에서 이 할머니의 대구은행 계좌로 1억원을 이체한 전표였다. 1994~2016년, 2018~2019년은 공백이었다. 28년간 세 차례, 1억350만원을 지급한 셈이다.
1억원을 지원한 2017년에 특별한 사정이 있었다. 2015년 12월 한·일 위안부 합의를 통해 일본 정부가 10억엔을 출연한 것이다. 박근혜 정부는 이 돈으로 2016년 7월 화해·치유재단을 만들어 위안부 생존 피해자에게는 1인당 1억원을, 유가족에게는 2000만원씩을 지급했다. 합의 당시 47명이었던 생존 피해자 중 34명이 1억원씩을 받았다. 표면적으로 한·일 위안부 합의에 반대하던 피해자 할머니 1명도 1억원을 받아갔다. 이런 가운데 2017년 일본 정부 출연금 10억엔을 거부한 할머니 8명에게도 1억원을 주자는 '백만시민모금'이 일어났다. 이를 추후 '여성인권상금'이란 명목으로 전달할 때, 이 할머니도 1억원을 받았다.


이 할머니는 지난 7일 기자회견에서 "수요집회에서 받은 성금은 할머니들한테 쓰이지 않고 어디에 쓰이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정의연의 전신(前身)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는 1992년부터 28년간 수요집회를 열었다. 위안부 할머니들이 참가한 수요집회 등을 통해 위안부 문제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일었고, 성금을 낸 사람들도 위안부 할머니들에 대한 애틋한 마음에 지갑을 열었던 것이다.

[그것은 이렇습니다]

일본군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위안부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수요집회에 대해 "증오와 상처만 가르친다. 성금도 피해자들한테 쓴 적이 없고 어디에 쓰이는지도 모른다"며 "더는 참석하지 않겠다"고 했다. 이 할머니는 집회를 주도해온 정의기억연대(정의연)에 대해서는 "30년간 속을 만큼 속았고 이용당할 만큼 당했다"고 했다. 또 이번 총선에서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로 당선된 윤미향 전 정의연 이사장에 대해서도 "사욕 때문에 애먼 데 갔다"고 했다. 그러자 윤 당선인은 "(30년 전) 이 할머니 첫 전화는 '내가 아니고 내 친구가…'였다"면서 마치 이 할머니가 위안부 출신이 아닐 수도 있다는 듯한 반응을 보였다. 과거를 회고하는 듯하면서 이 할머니를 겨냥하는 것이다. 정의연과 시민당도 "1억원씩 드렸고 이 할머니도 돈을 받았다" "할머니의 기억이 왜곡돼 있다" "심신이 취약한 상태"라고 맞받았다. 이 할머니가 치매에 걸렸다는 것이다.

이용수 할머니는 미 의회에서 피해 사실을 증언해 위안부 결의안 채택에 결정적 역할을 한 인물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 할머니를 한·미 국빈 만찬에 초대했고, 여권 인사들은 줄을 서서 그의 스토리를 담은 영화를 보고 인증샷을 남겼다. 윤 당선인도 지난 30여 년간 위안부 시민 단체 간판으로 활동했고 그 덕에 총선에서 여당 비례대표 상위권 순번을 받았다. 위안부 이슈의 전면에서 손발을 맞추던 두 사람이 서로 '국회의원 되려고 나를 이용했다' '고령이라서 헷갈리는 것'이라며 공방을 벌이는 상황이 벌어진 것이다. 내부에서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가.

위안부 문제는 우리의 아픈 역사이자 한·일 간에 가장 민감한 쟁점이다. 피해자들이 일본에서 합당한 사과와 배상을 받기를 바라지 않는 국민은 없다. 하지만 시민 단체들은 이런 전 국민적 염원을 명분 삼아 어느 순간부터 '문제 해결'보다 '문제 유지'와 잿밥에 더 치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할머니들 한(恨)은 그대로인데 단체 사람들은 줄줄이 정치권과 공직에 진출했다. 절충이 불가피한 국제 현실을 외면한 채 정치적 목적의 반일(反日) 선동에 편승해 오히려 문제 해결을 더 어렵게 만들었다는 비판도 받는다. 그러니 이 할머니의 폭로에 시민 단체 안팎에서 "터질 게 터졌다"는 반응이 나오는 것이다.

위안부 문제로 국민 성금도 받고, 일본 측 위로금도 받고, 국회의원까지 된 사람들이 이제 갑자기 그토록 떠받들던 이 할머니를 진짜가 아닌 듯이, 치매 노인인 듯이 취급하고 있다. 만약 이 할머니가 위안부 출신이 아니라면 지금까지 이들은 이를 알면서 이용해온 것이 된다. 용납할 수 없는 일이다.



이 블로그의 인기글

위안부 할머니들을 이용한 나쁜 단체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