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martin0691
Viewfinder(lamartin0691)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4.05.2010

전체     1006397
오늘방문     10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33 명
  달력
 
中 국가안전부, 학생도 정보원으로 활용" 美 CIA 경고
03/04/2020 10:26
조회  268   |  추천   8   |  스크랩   0
IP 76.xx.xx.211

글로벌시큐리티 존 파이크 소장 "학생도 잠재적 정보요원"… 중국대사관이 유학생 감독한다

'중국판 드루킹' 국내활동 현장 포착... 뉴데일리 단독 보도

‘나는 조선족이다, 진실을 말한다’는 글을 쓴 조선족 필자는 해당 글에서 "조선족과 중국인유학생들이 SNS를 이용, 온라인 커뮤니티와 포털 뉴스 댓글 등에서 조직적으로 여론조작을 하고 있다"면서 "문재인 정부와 여당은 중국의 조종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글의 필자가 '중국 정부의 조종을 받는 존재'로 지적한 중국인유학생들은 중국에서는 특별한 신분을 가진 사람들이다. 중국에서 해외유학을 가려면 정부와 공산당의 허가를 받아야 하기 때문이다. 

중국 당국으로부터 유학 허가를 받는 학생들은 대부분 공산당 간부 자녀 또는 청년 공산당원들이다. 중국에서는 사상적으로 잘 무장돼 있다는 평가를 받지 못하면 유학 허가를 얻을 수 없다.

7만에 이르는 중국인유학생, 대부분 공산당원
 

중국인유학생들이 지난해 10월부터 전국 각 대학에서 ‘레넌 벽’을 훼손한 것도 일종의 사상투쟁 측면에서 살펴볼 수 있다. 중국인유학생들은 공산당의 의지에 따라 순식간에 폭도로 변할 수 있기 때문이다. 2008년 실제 사례가 있었다.

2008년 4월27일, 당시 서울에서 베이징올림픽 성화 봉송식이 열렸다. 그러자 중국인유학생들이 전국 각지에서 올림픽공원과 광화문 등으로 몰려와 하루 종일 폭동을 일으켰다. 

이들은 시위 행렬 주변을 지나던 한국인과 외국인을 집단폭행하고 길거리의 기물을 파손하는 등 행패를 부렸다. 당시 우리 국민들은 중국인학생들이 폭동을 일으킨 이유도 알지 못하고 어리둥절했다. 경찰도 이들을 지켜만 봤다. 현장 지휘관은 기자에게 “외교적 분쟁 가능성 때문에 상부의 지시가 있기 전까지는 그대로 있는다”고 말했다.

폭동에 참가한 중국인유학생들에게 '이 많은 오성홍기와 금속 깃대는 어디서 구했는지, 전세버스가 수백 대인데 학생들이 돈을 모아서 빌렸는지, 한꺼번에 4만 명이 모이기 어려울 텐데 어떻게 시위를 조직했는지' 등을 물었다.   

그러자 중국인유학생 여러 명이 답했다. 복수의 학생은 "오성홍기와 금속 깃대는 중국 본토에서 비행기로 공수해줬다. 전세버스는 400대가 채 안 되게 빌렸는데, 주한 중국대사관 등에서 지원한 것으로 안다. 주한 중국대사관에는 한국내 유학생을 관리하는 별도 조직이 있어 이렇게 동원할 수 있다"고 대답했다.
폭동을 일으키는 데 필요한 물품과 이동수단 등을 중국대사관이 모두 지원했다는 이들의 말은 이튿날 언론 기사로 드러났다. 중앙일보는 그해 4월28일 "주한 중국대사관이 중국인유학생들에게 문자메시지와 전화, 공문을 보내 행사(폭동) 참가를 독려했다"고 보도했다.

▲관련기사① "文대통령 당선에 중국공산당 개입"… '어느 조선족의 고백' 온라인 글, 일파만파
중국대사관에는 유학생 지도 조직이 있으며, 각 대학 중국인유학생회와 수시로 연락한다는 사실도 드러났다. 당시 정보기관 관계자들은 ‘공자학원’이 중국 통일전선공작부(해외 공산주의 선전조직) 관할이라면, 유학생 관리 조직은 중국 국가안전부(MSS)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의심했다. 

'공자학원'은 중국이 유교를 기반으로 한 중국식 사회주의를 해외에 전파하기 위해 만든 기관이다. 중국 통일전선공작부가 관리한다. 국내에는 한국외대·경희대 등 23곳에 문을 열었다. 그러나 미국을 비롯한 서방진영에서는 '공자학원'을 사실상 내정간섭을 위한 친중파 양성 조직으로 의심하며 퇴출 대상으로 삼는다. 

폭동 참가 학생들 “대사관에서 모두 준비해 줬어요”

중국인유학생을 관리하는 것으로 알려진 국가안전부는 자국민 전원을 활용하는 '저인망식 첩보 수집'으로 유명하다. 교수도, 학생도 모두 스파이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주한 미국대사를 역임하고 미국 중앙정보국(CIA) 중국지부장을 지낸 제임스 릴리는 "국가안전부의 첩보 수집 방식은 기존의 정보기관과는 전혀 다르다"면서 "유학생들 또한 누구나 스파이가 될 수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글로벌시큐리티의 존 파이크 소장도 “매년 미국으로 오는 중국인유학생 1만5000여 명, 1만여 명의 각종 사절이 모두 (국가안전부의) 잠재적 정보요원에 포함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중화권 반공매체와 탈북자들은 "중국이 유학생이나 조선족중국인들을 동원해 한국내 여론을 조작한다"는 '어느 조선족의 고백' 글이 사실일 가능성이 매우 높은 것으로 본다. 

"국가안전부가 국내외 구분 없이 한국에 있는 유학생들과 조선족을 관리하는 만큼, 이른바 '차이나 게이트'에 등장한 댓글부대를 배후에서 조종하며 목표물을 지정하고 행동 지시를 내릴 가능성이 크다"는 주장이다. 

이 같은 주장은 본지가 3일 '이만희 교주의 손목시계를 둘러싼 여론조작의 현장'을 최초로 포착해 보도함으로써 사실일 가능성이 커졌다. 

본지는 'nowpresent이과출신한자모름' '프로수족냉증러_소땡' '옥수수겨털차' 등의 닉네임을 쓰는 복수의 네티즌이 이만희 신천지 교주가 2일 차고 나온 ‘박근혜시계’ 관련 기사 댓글을 가리키며 "악플 하나만 내리면 된다"면서 강력하게 '선플 추천'과 '악플 비추'를 요구하는 현장을 3일 포착했다. 

이들 복수의 네티즌이 특정 기사 또는 특정 댓글에 링크를 걸어 놓고 트위터를 활용해 "악플 몇 개 '비추', 선플 몇 개 올려달라"고 잇달아 요구하자, 다수의 네티즌(팔로워)이 마치 명령에 따르듯 일사불란하게 수십~수백 개의 댓글을 달고 '좋아요'와 '싫어요'를 번갈아 누르는 모습을 보였다. 


중국 측은 한국사회를 발칵 뒤집어 놓은 '여론조작 논란'이나 '성화 봉송 폭행 논란' 나아가 '문재인 대통령 당선에 중국이 개입했다'는 중대한 논란과 관련해 견해를 밝히거나 한국 언론 앞에 선 적이 없다. 중국 정부가 여론조작을 기획하고 지시했다는 명확한 증거도 아직은 없다. 

다만 중국인유학생들의 폭동이 일어난 뒤부터 국내 온라인 생태계에서 현실정서와 동떨어진 여론이 자주 조성됐다는 점만은 명확한 사실이다. [끝]


이 블로그의 인기글

中 국가안전부, 학생도 정보원으로 활용" 美 CIA 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