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martin0691
Viewfinder(lamartin0691)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4.05.2010

전체     872453
오늘방문     182
오늘댓글     1
오늘 스크랩     0
친구     33 명
  달력
 
국방부 "사드 기지 전자파 기준치 200분의 1…소음 영향도 없어"
08/12/2017 10:57
조회  359   |  추천   6   |  스크랩   0
IP 76.xx.xx.211

경북 성주에 배치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 내 전파·소음을 측정한 결과, 인체 허용 기준치의 200분의 1에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방부와 환경부는 12일 성주기지의 사드 사격통제 레이더(TPY-2TM)에 대해 환경영향평가를 실시한 결과, 측정된 전자파의 최대치라도 인체허용 기준치의 0.46%에 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가동되는 사드 레이더로부터 100m 지점에서 전자파를 측정한 결과 최대값은 0.046W/㎡, 평균값은 0.016W/㎡로 측정됐다. 레이더에서 500m 지점에서 측정한 결과는 최대값 0.019W/㎡, 평균값 0.0041W/㎡로 더욱 낮아졌다.

국방부 관계자는 "인체 허용치에 훨씬 못 미치는 수치로 미세하게 전자파가 나타났다"며 "거리가 멀어질수록 측청치는 더 낮아졌다"고 밝혔다.

국내법상 전자파의 인체 노출 허용기준은 일반인이 10W/㎡, 직업인이 50W/㎡이다. 이날 현장조사 결과 사드 반경 100m 지점에서 나온 최대값이 일반인 허용기준의 200분의 1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준인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이날 전자파 측정은 환경부의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현장조사와 함께 이뤄졌다. 환경부는 국방부가 앞서 제출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서 기재값과 이날 현장 측정값 등을 비교 검토해 기타 유해 요인을 살핀 뒤 관계 전문가 회의를 거쳐 국방부에 보완을 요청할 방침이다.

국방부는 이어 소음 영향 평가도 공개했다. 국방부 조사 결과 소음은 기지 내부에서 측정한 결과 레이더로부터 100m 지점에서는 51.9dB, 500m 지점에서는 50.3dB, 700m 지점에서는 47.1dB으로 측정됐다. 환경정책 기본법상 전용주거지역 주간 소음 기준은 50dB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사드 배치 부지가 가장 가까운 마을로부터 2km 이상 떨어진 지점에 위치하고 있어 소음이 마을에 미치는 영향은 거의 없다고 판 단한다"고 말했다.

환경부와 국방부는 이날 오전 9시 30분쯤 서울에서 헬기를 타고 경북 성주군에 있는 사드 기지로 이동해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현장 확인 작업을 진행했다. 정부는 지난 10일 주민과 반대 단체 등의 반발을 고려해 헬기를 타고 기지로 진입해 사드 전파·소음 측정을 할 계획이었지만 기상 악화로 헬기가 이륙하지 못해 이날로 일정을 연기했다.

이 블로그의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