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yeong
경아(kyeong)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12.19.2013

전체     573993
오늘방문     85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10 명
  달력
 
머리가 맑아지는 유머 ...ㅎ
03/30/2018 15:41
조회  2839   |  추천   22   |  스크랩   0
IP 74.xx.xx.10







오늘은 바보(stupid)가 되어야 알수 있는 유머입니당

천재(genius)들은 아무리 이해하려고 해도 이해 불가합니당

고로 ......

머리가 맑아지는 유머라구요 ...ㅎ



Q : 5년동안 사귀던 여자와 헤어졌습니다.
전화를 해도 받지 않고 집앞까지 찾아가도 만나주지를 않습니다.
그래서 매일매일 편지를 쓰기 시작했습니다.
오늘로 편지를 쓴지 200일이 되는 날입니다.
그녀에게는 아무런 연락이 없군요.

정말 끝난 걸까요?


A : 집배원과 눈이 맞았을 확률이 높습니다...ㅎ




 




Q : 저는 17세의 소녀입니다.
사춘기를 맞았는지 요즘들어 여러가지 생각에 사로잡히곤 합니다.
그중에서 가장 큰 고민은 자꾸 "나란 무엇인가?"하는

 질문에 사로 잡힌다는 점입니다.
그 생각 때문에 공부도 안됩니다.

도데체 나는 무엇일까요?


A : "인칭대명사"입니다...ㅎ



 


Q : 안녕하세요?

 전 이제 막 중학교에 입학한 학생입니다.
영어 숙제가 산더미 같은데 모르는게 너무 많습니다.
단어를 찾아오는 숙제인데 "작은 배" 라는

단어는 사전에 안나와 있습니다.
배가 ship 인 것은 알겠는데 작은 배는 도무지 알 수가 없습니다.
가르쳐주세요.


A  : "ship 쌔끼" 라고 쓰세요...ㅎ



 


Q 얼마 전에 "작은 배"의 영어 단어를 질문했던 중학생입니다.
선생님께서 대답해주신 답을 들고 갔다가 죽도록 맞았습니다.
게다가 긴 영작 숙제까지 벌로 받았습니다.
영작 숙제를 그럭저럭 다 했는데 "삶은 계란"을

영어로 뭐라고하는지 도무지 모르겠습니다.
지난번과는 달리 성실한 답변을 부탁드립니다.


A : Life is egg 입니다...ㅎ



 




Q : 23세의 고민남입니다.
그녀를 정말 이대로 보내기가 싫습니다.

마음이 너무 아파요.
전 이제 어떻게 살아야 할까요?

이 고통의 날들을 어떻게 보내야 할까요?

삶의 의미가 사라져 버렸습니다.
아마 전 미쳐가고 있나봐요.
내 모든 것인 그녀 ... 보내기 싫습니다 ... 보낼 수 없습니다.
이대로 보낸다면 ... 전 자살할지도 모릅니다.

 어쩌면 좋죠?


A : 가위나 바위를 내세요...ㅎ




 


Q : 안녕하세요, 아저씨?

저는 샛별 초등학교 5학년 2반 32번 맹짱구라고 합니다.

선생님이 숙제로 북극에 사는 동물 5개를 써오라고 내주셨는데

저는 북극곰하고 펭귄 밖에 몰라요.
나머지는 아무리 생각해도 생각이 안나요.
어떻게 써서 가야되나요?


A : 북극곰 3마리, 펭귄 2마리라고 쓰세요...ㅎ



웃음의 보따리를 많이 만들어

 웃는걸 잃어버린 곳에다 던져 주셔용 ^ ^* ~


즐거운 하루 ~~






이 블로그의 인기글

머리가 맑아지는 유머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