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yeong
경아(kyeong)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12.19.2013

전체     578514
오늘방문     144
오늘댓글     1
오늘 스크랩     0
친구     10 명
  달력
 
엿 먹어라의 유래... 율과 률 구별법
06/10/2015 17:26
조회  2701   |  추천   8   |  스크랩   0
IP 104.xx.xx.147




60년대에는 중학교도 입학시험을 치렀다.
1965년도 중학교 신입생을 선발하는 시험 문제 가운데
엿과 관련된 문항이 있었다.

엿기름 대신 엿을 만들 수 있는 재료가
무엇인지에 대한 문제였는데,
정답은 디아스타제였다.

디아스타제는 ‘아밀라제’의 약명이다.
아밀라제는 말을 분해하여 소화하 효소로써,
우리 침 속에도 들어있다.

그런데 문제의 보기 중에 ‘무즙’이 들어 있었다.
무에는 디아스타제가 들어 있고,
무즙으로도 엿을 만들 수 있었기 때문에
무즙 역시 정답이 될 수 있다는 문제가 발생했다.

지금도 그렇지만
그때는 소위 치맛바람이 불기 시작한 때로,
자녀에 대한 교육열이 매우 높았다.

문교부(현재의 문화체육관광부)에서 무즙을 오답처리 하자,
무즙을 정답으로 써서 낙방한 학생들의 학부모들이
심하게 항의를 했다.

문제 하나가 당락을 좌우할 만큼
입시경쟁이 치열했기 때문이었다.

학부모들은 무즙으로 무엿을 만들어
관련 기관을 찾아다니며 시위를 벌였다.


“엿 먹어라! 무엿 먹어라! 무로 만든 무엿 먹어라!”

중학교 입시문제 하나로 온 나라가 뒤집힌 것이다.
결국 입시 당국은 무즙을 정답으로 처리했다.

이에 따라 당시 최고의 명문인 경기중학교는
정원과 관계없이 38명의 신입생을 더 받아들여야 했다.

이때부터 ‘엿 먹어라!’는
‘혼 좀 나봐라’는 뜻으로 쓰이게 되었다.



엿 먹어라의 유래... 율과 률 구별법
이 블로그의 인기글

엿 먹어라의 유래... 율과 률 구별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