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bell
촌장(kubell)
한국 블로거

Blog Open 07.15.2012

전체     659756
오늘방문     111
오늘댓글     1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Blog News Citizen Reporter
2015 Koreadaily Best Blog
2014 Koreadaily Best Blog

  친구 새글 더보기
  달력
 
운하가 있는 풍경
09/28/2016 19:30
조회  1776   |  추천   38   |  스크랩   0
IP 172.xx.xx.124




바다는 여전했다. 여하한 변화의 낌새도 보이지 않았다. 

가을바다가 궁금해 찾아간 곳 베니스 비치. 황금찬 시인이 '가을 바다는 꿈속의 음성으로 이야기 하고 있다.' 란 

<가을바다> 시 첫귀에 홀려 내심 별렀던 일이다. 가을 기운이 스민 숲은 붉은 빛 누르스럼한 빛으로 변해갔으나 

바다는 여전히 아득하도록 푸르렀고 생동감 넘치게 힘찼다. 모랫벌 너머 푸른 수평선이 저만치 드러나고, 해안구조대 타워를 지나면 파도가 하얗게 부서지는 바위들이 한무더기 부려져 갈매기와 놀고 있다. 




일단 베니스 비치에 닿으면 곳곳에서 눈에 띄는 그래피티의 야생성이 거칠게 다가선다. 젊은이들의 해변답게 스케이트파크 방향에서 들리는 환호성하며 붕 떠서 도 넘치게 활기찬 반면, 어수선하고도 무질서한 것이 우범지대 냄새조차 풍긴다. 칙칙한 전체 분위기 자체도 비호감이라 선뜻 움직일 마음이 내키질 않을 정도다. 주말이 아니라서인지 비교적 한산한 거리. 그래도 비치니까 당연히 모래해변이 너르게 펼쳐진 바닷가 쪽으로 향한다, 
비치 입구에 테니스코트 등과 야외 트레이닝장까지 갖춰져 있는 머슬 비치는 분명 색다르고 재밌는 눈요깃감이다. 오션 프론트 웤(Ocean Front Walk)을 따라 롤러 스케이트, 인라인, 롤러 보드를 타는 청년들이 휙휙 스쳐지난다. 

산타모니카 비치에서부터 남쪽 요트장이 있는 마리나 델 레이까지 자전거 코스로 연결되어 있다는 Venice Beach Bike Path도 옆을 따른다. 길가 양켠에는 모자며 티셔츠나 액세서리 등속을 파는 가게와 노점상들이 즐비하고, 한가로이 흐르는 인파 속에는 꾀죄죄 남루한 차림의 부랑자도 섞여있다. 

바다를 마주보고 서있는 엔틱풍의 해묵은 주택 곁에는 유리로 지은 현대 감각의 깔끔한 집 뜨락 정원의자가 아주 편안해 보인다. 




길게 바닷속으로 빨려들어간 피어, 주변엔 서핑이나 수영을 즐기는 사람들이 아직도 숱하다. 초미니 비키니 차림의 모델 노릇을 하려면 몸매가 팔등신 쯤은 되어야겠고, 웃통 벗어제끼고 남성미 물씬 풍겨 보이려면 근육이 슈왈츠제네거에는 못미쳐도 저 정도는 되어야 폼을 잡을듯? ㅎ
파도와 하나되어 노니는 사람들의 표정은 한결같이 밝고 환하다. 굼실거리는 파도는 연달아 해안가로 달려와 희디흰 포말로 산화하며 물보라를 남긴다. 세상사 온갖 오탁이 섞인 강물을 다 받아들이고도 저리 청청한 바다. 약 3%의 염도가 그 모두를 정화시킨다는 게 새삼 신비롭다. 

짙푸른 바다는 한정없이 바라보고 있어도 싫증나지 않지만 그쯤에서 자유분방한 비치를 뒤로하고 애초 목적했던대로 운하가 있는 풍경 속으로 들어가 본다. 




오래전, 이태리 베네치아의 석조건물들이 황혼녘 금빛 물위에서 출렁거리던 그 일렁임이 떠오른다. 다분히 몽상적이었던 베네치아가 주는 비현실감 대신 베니스 비치 운하는 베네치아와는 격이 전혀 달라 다정다감 곰살스러웠다. 

사진을 통해 이미 충분히 낯익혀진 운하와 주변의 단정하면서도 아기자기한 정경들은 보면볼수록 사랑스러운 정취가 느껴진다. 실제 그 마을 안을 거닐어보니 사진이 다 담아내지 못하는 그곳만의 향기와 정서가 있음을 알겠다. 

언어 구사 역시 턱도없이 미진해 그곳 고유의 품격표현에는 근접조차 못하고 만다는 걸 수긍하게 된다. 

아늑하고도 고즈넉한 느낌은 한 단어로 그저 평화, 오직 평화로 집약된다. 베니스 비치 보드웤의 활력과 혼잡과 소란에 더한 퇴폐적인 나른함은 어쩐지 머나먼 딴 행성의 일만 같다.

굳이 비행기를 타고 네덜란드나 이태리를 방문하지 않더라도 하다못해 라스베가스의 베네시안 호텔을 찾지 않더라도, LA 도심 바로 곁에서 이국적인 운하를 만나볼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엔젤리노들은 복이 많다.  




1~2년전만해도 베니스 비치는 쓸모없는 습지였다. 

1836년 대홍수가 근처를 쓸고지나간 후 근방에서 금이 발견되며 채광업자들과 이민자들이 대거 몰려들었다. 이태리의 베니스에 심취해있던 Abbot Kinney는 담배사업으로 재력가가 되자 1905년 해안가 일대를 매입해 그의 파트너인 Francis Ryan과 함께 미국판 베니스를 만들겠다는 청사진을 펼친다. 
베니스 카날이 조성되자 처음엔 곤돌라와 사공까지 이태리에서 공수해 올 정도로 그들은 열성을 기울였다. 그러나 비치 리조트타운이 본격 개발돼 사람들이 모여들면서 부작용이 불거지기 시작한다. 하수처리시설 등 난제를 풀지못해 결국 운하를 메워 원상태인 습지로 환원시키기로 하였으나, 주민공청회와 투표를 통해 아취어린 운하를 살리기로 온 시민이 힘을 모아 오늘에 이르렀다. 
다양한 건축미와 예쁜 정원을 자랑하는 고급스런 집들이 Venice Canals 양켠으로 촘촘히 이어진 아름다운 풍광은 운하에 걸린 하얀 다리와 조화를 썩 잘 이룬다. 



동서양 누구나를 막론하고 나이들어 웬만큼 삶의 여유가 생기면, 유년기를 보낸 고향이나 모국에 대한 향수를 가일층 느끼게 됨은 인지상정인가보다. 그래서인지 중국마을 네덜란드마을 독일마을 덴마크마을을 이루어 끼리끼리 모듬살이를 하며 자기네 민속과 전통을 지켜나간다. 
미국이라는 신세계로 옮겨와 살아가지만 뿌리에 대한 애착심이랄까 동경심이 남다른 대부분의 유럽 이주민들은 집이나 가구 그릇까지 유러피안 스타일을 선호해 그 방식으로 꾸미고들 산다. 거기다 막대한 부까지 거머쥔 능력자라면 그리운 고향을 인공적으로 현지에 재현시켜놓고 싶을거고, 자기가 특별히 관심갖는 지역이 있다면 그대로 본딴 축소판이라도 만들어 놓고 즐기고 싶을 법 하다. 애버트 키니가 그랬듯이.
베니스 카날 주변을 이웃 산책지삼아 유유자적 거닐며 살만한 여건이 된다면 좋겠다는, 그만한 부자였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잠깐 들었다. 말리브나 베버리힐스에서는 들지 않던 부러운 마음이 드는 게 당시의 솔직한 심정이었다. 



워싱턴가의 위 식당은 현지인이 추천한 맛집으로 점심을 아주 맛있게, 마침 시장하기도 했기에 더욱더.

2016년 9월 25일 (지난 일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열렸다는 애버트 키니 축제이자 베니스 비치 문화 예술 행사 다음 일정 참고는 http://abbotkinney.org 
베니스 비치 주소 : 25 Washington Blvd Venice, CA 90391



이 블로그의 인기글

운하가 있는 풍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