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bell
촌장(kubell)
기타 블로거

Blog Open 07.15.2012

전체     575491
오늘방문     203
오늘댓글     8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Blog News Citizen Reporter
2015 Koreadaily Best Blog
2014 Koreadaily Best Blog

  친구 새글 더보기
  달력
 
땅끝에서 너도나도 인증샷
09/06/2019 06:30
조회  832   |  추천   18   |  스크랩   0
IP 110.xx.xx.195














 








산티아고 데 콤포스텔라 대성당은 카미노의 종착지인 동시에 땅끝으로 가는 출발지이다.

이렇듯 끝은 또 다른 시작점이기도 하다. 길은 다시 이어지고 또 이어진다.

산티아고 대성당에서 서쪽으로 약 1백 킬로 떨어진 작은 어촌 피스텔라를 스페인의 땅끝이라 부른다.

그 까닭인지 Fisterra/Finisterre라는 지명은 Finis(끝) terre(땅,흙)에서 왔다고도 한다.

야고보가 이베리아반도에 와서 처음 선교를 한 곳이자 순교한 야고보를 실은 배가 닿았던 장소라는 피스테라다. 

스페인 사람들은 이미 옛적에 땅이 끝나는 곳에서 거침없이 바닷길을 열었다. 해양시대의 도래였다.

그후 길은 바다에도 열리게 됐고 점차 하늘로도 열리더니 이젠 무한대의 우주로까지 열렸다.

인류는 꿈꾸는데 그치지 않고 용기있게 길의 끝을 확장해 나간다. 

땅끝 피스테라는 곶이다. 육지에서 바다쪽으로 툭 튀어나온 해안을 곶(串:cape)이라 부른다.

열두폭 치마자락이듯겹의 만이 빚어내는 해안선은 또 얼마나 유현한지....

미동부에서 보았던 대서양도 이리 아름다웠던가? 오랜만에 바다를 만나니 유다른 감회에 코끝이 찡해진다.

망망대해 태평양과 달리 산자락에 정겨이 스며바다는 사뭇 청청해 눈부시다.

청정해역 남해바다 포구마을 같은, 캘리포니아 산타바바라에서 보았음직한 아기자기 어여쁜 마을들.

파스텔 톤의 연미색 연분홍 겨자색 담벼락에 적황색 지붕이 산뜻하다. 

피스테라에서 등대로 가는 완만한 언덕길은 5킬로 정도로 편안하게 걸을만한 거리다. 

트래킹은 앞만 보고 부지런히 걸어가는 게 아니라 천천히 걸으면서 주위 경관을 여유있게 새겨보며 걷는데 묘미가 있다. 

하늘빛 물빛, 바람소리 새소리, 풀내음 흙내음 전신으로 느껴가며 자연과 하나되어 걸을 때의 충만한 행복감이 곧 열락.

왼편쪽을 따르는 짙푸른 바다, 꿈결이듯 해무속에 고요한 바다는 몽롱해서 더 환상적이다.

대서양으로 뻗어나간 바다는 잉크물 번진 청남빛, 솔숲 아래켠 해안절벽에 부서지는 하얀 파도 또한 일품이다.  

땅끝마을 등대가 육지의 끝 바다 앞에 서있다.

카미노 표지석 제로(0)점에서 너도나도 기념사진 찍으려 줄 서서 기다리는 사람들.

해냈다는 성취감으로 뿌듯한 감회에 젖었다기 보다 피스테라 풍광에 취한 저마다의 표정은 한껏 고조돼있다.

살아가는 동안 우리 과연 몇번이나 이런 환희심 맛볼 수 있을까 싶다. 

점점 구름이 짙게 몰려든다.

노을 아름답다고 소문난 곳이나 일몰까지 머물기에는 아무래도 주저하게 된다.

느리게 마을로 내려온다.

어쩌면 카미노의 완성은 땅끝 피스테라일까. 그러나 아직도 길은 더 이어져 나갈테고 카미노의 종결은 글쎄? 

 





스페인 땅끝마을, 피스테라, 제로 지점에서 인증샷
이 블로그의 인기글

땅끝에서 너도나도 인증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