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bell
촌장(kubell)
한국 블로거

Blog Open 07.15.2012

전체     640109
오늘방문     63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Blog News Citizen Reporter
2015 Koreadaily Best Blog
2014 Koreadaily Best Blog

  친구 새글 더보기
  달력
 
자기만의 바닷가
03/19/2020 11:30
조회  500   |  추천   11   |  스크랩   0
IP 121.xx.xx.44




바닷가에 대하여 /정호승

누구나 바닷가 하나씩은 자기만의 바닷가가 있는 게 좋다.
누구나 바닷가 하나씩은 언제나 찾아갈 수 있는
자기만의 바닷가가 있는 게 좋다.

 

잠자는 지구의 고요한 숨소리를 듣고 싶을 때
지구 위를 걸어가는 새들의 작은 발소리를 듣고 싶을 때
새들과 함께 수평선 위로 걸어가고 싶을 때
 




바다에 뜬 보름달을 향해 촛불을 켜놓고 하염없이
두 손 모아 절을 하고 싶을 때
바닷가 기슭으로만 기슭으로만 끝없이 달려가고 싶을 때

 

누구나 자기만의 바닷가가 하나씩 있으면 좋다.
자기만의 바닷가로 달려가 쓰러지는 게 좋다.





그날의 월내 바닷가


비오는 날이나 깊은 밤 또는 이른 새벽이면 산등성이 너머에서 울려오던 애수어린 가락, 기적 소리가 생각났다.

향수랄까, 동경이랄까 그런 감정의 여울로 빠져들게하던 동해남부선 그 기차를 타보기로 했다.

이런때 지향없이 떠나보는 여행도 각별한 것.

역구내에 둘씩 넷씩 짝지은 가벼운 차림새를 만남도 싱그러워 좋았다.

그들 표정만큼이나 산뜻해지는 기분.
"어디까지 갑니까?" 매표원의 퉁명스런 말에 언뜻 대답을 준비 못한 나는 엉거주춤 시간표를 훑는다.
송정, 기장, 좌천, 월내, 울산, 경주……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

경주까진 너무 멀겠고 울산 태화강변의 갈대가 보고싶구나.
"울산표로 주세요" 행선지가 정해지자 갑자기 마음이 바빠지며 괜스레 대합실의 시계를 올려다본다.

울산, 나와는 별다른 연(緣)이 없는 태화강이지만 진작부터 남모를 정념(情念)을 키웠던 곳일까.

공업 도시의 오탁을 삭히며 그래도 유연한 선률로 흐를 태화강.

그 강변의 갈대숲엔 아직도 철새가 보금자릴 틀런지 보고 싶구나.
개찰을 하고 철로변에 서니 두줄로 평행 이룬 채 아득히 이어지는 철길따라 영원한 보헤미언이어도 좋을 것 같았다.

역마성(驛馬星)을 지녔나, 일상에서 벗어나보는 자리바꿈의 신선한 기쁨으로 들뜨는 기분.

해운대 지나 한참까지는 청남빛 바다가 내내 곁을 따랐다.

송림 스친 얼마후 야트막한 구릉이 시야를 막는가 싶더니 잡목 숲이 계속 이어졌다.

그렇게 한동안 달려도 더 이상 바다는 안보였다.

바다를 보고 싶었는데. 망망대해 푸른 동해를 보고 싶었는데.

잡다한 생활의 너울 벗고 훌훌히 바다를 만나러 왔는데.

도심에서 멀리 벗어난 순결한 바다를 찾아나셨는데…
부산은 발치에 죽 바다를 깔고 산다.

언제라도 시선 들면 물빛 들어차고 무시로 해풍 넘실거리지만 도시냄새가 밴,

그런 바다가 아닌 순수의 바다를 찾고 싶었다.

마음이 초조해진다.

여행길에서까지 느긋해질 수 없는 자신에게 혼자 역정을  내본다.

기어이 옆자리의 아낙에게 묻는다.
"이 기차 동해남부선 틀림없나요?"
"맞심더"
"바다를 끼고 달리는거 아닌가요?"
"이제 바단 별로 없는데예"

순간 다음 역에서 내리기로 작정해버렸다.

태화강을 마다해서가 아니라 뜬금없어 하는 눈빛이 부담스러워서였다.





'월내'라는 낯선 지명이 생경했으나 플랫포옴을 빠져 나온 나는 무조건 바다냄새 나는 쪽으로 걸어갔다.

납작한 스레이트 지붕 촘촘한 사이로 멀리 하얀 돔형 건물이 눈에 띄었다.

고리 원자력발전소 일꺼란 느낌이 맞아 들었고 조그만 어촌임에 비해 상가가 꽤 고급스럽던 이유를 알 것 같았다.
돌담 끝나는 골목길 끝에 여남은 발짝 남짓한 모랫벌, 그 아래 곧 바로 바다는 누워 있었다.

 한무리 갈매기떼 서성대는 모래벌판 지나 검푸른 바윗전에 쉼없이 부딪는 파도의 위용.

먼 바다는 사금(砂金)을 뿌린 양 빛나고 있었다.

수평선은 너무도 아득했으며 세차게 휘몰아치는 바람의 광기는 걷잡을 수 없을 정도였다.
바다는 포효하고 있었다. 함성을 지르고 있었다.

몸부림치고 있었다.

어느쩍 분노인지 아니면 무서운 정열을 주체 못함인지 사뭇 용트림하고 있었다.

암청색 바다 저만치서 굼실거리던 몸짓은 끝내 파도의 흰 갈기 앞세우고 달려와 바위를 휩싼다.

그리고 부서진다. 산산조각으로 부서져 흩날린다.

가슴에 응어리진 고뇌, 내 마음에 용암으로 가라앉은 번민까지도 흔쾌히 녹여줄 듯 하다.

아 아, 이 후련함.
끊임없이 밀려와 부서지지 않을 수없는 격렬한 사랑을 나는 보았다.

오지않고는 견딜수 없는, 와서 허무로 끝나버릴 수 밖에 없는 그 처절한 사랑을 영겁토록 해야 하는 파도.

머물러 붙잡을 수 없는 순간의 사랑, 아니 이루지 못할 사랑이 안타까워 종내 가슴으로 맞부딪쳐 사라지고 싶은가.
매번 새로워 젊디젊은 파도는 그 일회성에 목말라 끝없이 이어지는 것일까.

나는 파도이고 싶었다. 파도처럼 살고 싶었다.

그러나 반납할 수 없는 삶, 엉킨 실꾸리같은 인연의 줄을 어찌하랴.

비록 그물에 걸린 건 빈손 안의 바람뿐이라 할지라도 이대로 거두어 들일 수 없는 생인 것을.
가슴에 녹 끼고 바윗돌 얹혀져 드디어 피 흘리며 질식할 것 같을 때 환기를 위해 나는 이 바다를 찾으리라.

그리하여 찢겨진 자존의 상흔들을 바닷물로 씻어내고 파도의 푸른 힘을 충전해 넣으리라.

넓은 가슴으로 포옹해 주는 바다가 등 두드려 주므로 나는 새롭게 일어설 수가 있었다.
이후에도 그 바다는 위로와 위안을 주는 구원처가 되주었다.
≪85. 4≫





갈맷길따라 바다를 끼고 동쪽으로 동쪽으로 걸어나갔다.

해남부선 철길을 철거덕거리며 달리던 완행열차는 사라지고

매끄러운 경전선 고속전철 역이 들어선 월내.

월내만이 아니라 온정마을, 동백마을, 문동마을, 칠암마을

옛모습 간곳없어진채 너르던 보리밭은 별장이나 조경수 농원, 아니면  마늘밭 됐다.

따개비처럼 붙어있던 해안가 마을도 상전벽해, 즐비하게 늘어선 카페와 콘도, 서핑교실까지..

변함없는 건 파도소리와 갈매기 나래짓 뿐. 


정호승, 동해남부선, 송정, 기장, 월내, 고리원전,
이 블로그의 인기글

자기만의 바닷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