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bell
촌장(kubell)
한국 블로거

Blog Open 07.15.2012

전체     602570
오늘방문     187
오늘댓글     3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Blog News Citizen Reporter
2015 Koreadaily Best Blog
2014 Koreadaily Best Blog

  친구 새글 더보기
  달력
 
빛 바랜 사진 속 의상대
10/28/2018 06:00
조회  873   |  추천   12   |  스크랩   0
IP 104.xx.xx.204

                                                                                                              <의상대에서 건너다 본 홍련암>


사적 495호인 강원도 낙산사 일원을 둘러보았소이다.

낙산사는 영동 지방의 빼어난 절경을 뜻하는 관동팔경의 하나로

신라 문무왕 때인 671년 의상대사가 창건한 절이라오.

몽골 침입과 임진난에다 병자호란을 겪으며 번번 화마로 스러졌다가 중창된 사찰인데 

민족상쟁의 비극 육이오 전쟁통에 또다시 불타 새로 지었으며 

지난 2005년 인근을 휩쓴 대형 산불로 소실된 바 있어 다시금 복원하였다오.

진달래 피는 그해 봄철 미국에서 낙산사 산불 뉴스를 들으며 안타까워 했던 기억이 나외다. 

그 바람에 아쉽게도 보물 제479호였던 낙산사 범종이 다 녹아버렸으니 불길이 얼마나 굉장했으리오.

이 종은 조선조 예종이 아버지 세조를 위해 조성한 동종으로 조선시대 종을 대표하는 걸작으로 꼽혔었다 하오.

전에 두어 차례 들른 곳이긴하나 이번에 가서 상봉 사무치게 각별했던 건 역시 동종이었소. 

종의 소신공양, 자연 김동리의 소설 등신불을 떠올리게 하더이다.

고승이 남긴 사리는 동글동글한데 동종이 남긴 사리는 처연스럽다못해 사뭇 아리더이다.

또 하나 감회 남달랐던 장소는 팔각형 정자 의상대 주변이었소.

여고때 수학여행가서 찍은 흑백사진이 앨범에 남아있기에

낙산사 화재때 의상대까지 화마가 옮겨붙을까봐 조바심을 낸 터였소이다.   

의상대에서 건너다보는 홍련암, 홍련암에서 바라보는 의상대의 자태 또한 빼어나

오죽하면 두곳을 묶어 명승 27호로 지정까지 했겠소이까.

겹겹이 밀려오는 동해, 쉼없이  파도 부딪쳐대는 절벽 위에 오연히 선 의상대는 1900년 초에 지어졌으나

낭떠러지에 제비집처럼 앉아있는 홍련암은 신라 문무왕 16년에 의상대사가 세운 암자로 

천 삼백여년 넘도록 거센 해풍 의연히 맞서왔으니 장하기 그지없다오.

절벽에 핀 붉은 연꽃 한송이같은 홍련암은 남해 보리암, 강화도 보문암과 함께 전국 3대 관음(觀音) 성지로, 

불자들 사이엔 정성 다해 기도하면 소원 이뤄진다는 신비한 기도처이기도 하외다.

새로이 복원된 낙산사는 매끈한 기와지붕에 단청 너무 산뜻해

우리가 바라는 고찰의 정취는 어디에서도 찾을 길 없었다오. 

보물 499호인 원통보전 앞의 칠층석탑 역시 세월의 향기는 스러지고 어쩐지 현대 내음만 나더이다.

낙산 꼭대기 사바중생 자애로이 보살피시는 해수관음상 감로병 바라보며 구복신앙이면 어떠리까,

오롯한 소원 하나 바치고는 인증샷 하나 찍고 왔소이다.



 

<동해 바닷가 등대와 의상대>

<단청 새로와 더 선명한 의상대>

<홍련암에서 바라본 의상대>

<해벽 위에 다소곳 앉아있는 홍련암>

<낙산사 입구의 연밭>

<새로이 복원된 낙산사 >

<낙산에서 동해 굽어보는 해수관음>

<원통전 앞의 칠층석탑>


<태평양 건너와 다시 찾은 의상대>

<여고시절 동해수학여행>

양양 낙산사, 의상대, 홍련암, 해수관음
이 블로그의 인기글

빛 바랜 사진 속 의상대